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8:1 그 때에는 이스라엘이 왕이 없었다. 당시에 단 지파는 다른 이스라엘 지파처럼 자기네 몫으로 받을 유산이 없었으므로 정주할땅을 찾고 있었다.

18:2 그리하여 단 사람들은 저희 가문에서 용감한 사람 다섯을 보내어 돌아 다니며 그럴듯한 땅을 찾아 보게 하였다. 그들은 소라와 에스다올 출신이었다. 그들은 그럴듯한 땅을 찾아 보라는 사명을 띠고 다니던 중 에브라임 산악지대에 들어섰다가 미가의 집이 잇는 곳에 이르러 그 곳에서 하룻밤 묵게 되었다.

18:3 그들은 미가의 집 근처에서 젊은 레위인의 목소리를 듣고 그가 있는 데로 가서 물었다. "누구를 만나서 이리로 오게 되었소? 여기에서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 거요? 그리고 여기는 어쩐 일이오?"

18:4 그는 자기가 미가에게 이러저러한 대접을 받으면서 사제로 고용되어 있는 몸이라고 하였다. 그

18:5 이 말을 듣고 그들은 저희의 사명이 성취될 것인지 하느님께 물어보아 달라고 부탁하였다.

18:6 그 사제는 안심하고 가라고 하면서 그들이 가는 길이 환히 트이도록 야훼께 보살펴 주실 것이라고 일러 주었다.

18:7 이 말을 듣고 다섯 사람은 길을 떠나 라이스에 이르러 보니, 그 곳 사람들은 시돈 사람들처럼 태평스럽게 살고 있었다. 땅에서는 안 나는 것이 없어, 아쉬운 것 없이 걱정 없이 마음 놓고 살고 있었다. 게다가 시돈 사람들과도 멀리 떨어져 아람 사람들과도 아무 관계를 맺지 않고 있었다.

18:8 그들은 소라와 에스다올로 돌아 와 경과를 묻는 친척들에게

18:9 말하였다. "어서 치러 올라 갑시다. 우리는 정말 좋은 땅을 보고 왔습니다. 이렇게 멍하니 있을 때가 아닙니다. 우물쭈물하지 말고가서 그 땅을 차지합시다.

18:10 가서들 보십시오. 땅은 넓은데 사람들은 방심하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정녕 우리에게 그 땅을 주셨습니다. 거기에는 세상에서 볼 수 있는 것이면 무엇이든지 다 있습니다. 없는 것이 없습니다."

18:11 단 지파 사람들 육백 명이 무장하고 소라와 에스다올을 떠났다.

18:12 그들은 유다 지방에 있는 키럇여아림에 올라 가 진을 쳤다. 이런 일이 있었다고 해서 그 곳을 오늘날도 단의 진지라고 부른다. 그곳은 키럇여아림 서쪽에 있다.

18:13 그들은 그 곳을 떠나 에브라임 산악지대로 건너 가 미가의 집에 다다랐다.

18:14 그 땅을 돌아 보고 온 다섯 사람이 같이 가던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여기 집이 여러 채 있는데 에봇과 데라빔과 부어 만든신상이 있는 줄 알고들 있지요? 어떻게 할지 알아서들 하시오."

18:15 그들은 미가의 집에 사는 젊은 레위인의 거쳐 쪽으로 가서 그에게문안하고는

18:16 육백 명 무장대로 하여금 대문을 지키도록 하였다.

18:17 그 땅을 돌아 보고 온 다섯 사람이 그 집으로 들어 가 부어 만든 신상과 에봇과 데라빔을 가지고 나왔다. 그 동안 사제는 육백 명 무장대와 함께 대문간에 서 있었다.

18:18 그들이 미가의 집에 들어 가 부어 만든 신상과 에봇과 데라빔을 가지고 나오는데, 사제가 어찌 된 일이냐고 물었다.

18:19 그들은 그에게 가만 있으라고 하며 이렇게 말하였다. "입을 다물고 따라만 오시오. 당신은 우리의 어른이 되고 사제가 되어 주시오. 한 집안의 사제가 되는 것이 좋겠소? 아니면 이스라엘의한 지파, 한 가문의 사제가 되는 것이 좋겠소?"

18:20 사제는 너무 기뻐서 에봇과 데라빔과 신상을 가지고 가는 무리들에게 둘러 싸여 길을 떠났다.

18:21 그들은 전사 아닌 자들을 앞세워 가축을 몰게 하고 온갖 값진 것을 가지고 발길을 돌려 떠났다.

18:22 그들이 미가의 집을 떠나 얼마를 간 다음에야 미가의 이웃 사람들이 고함을 지르며 그들의 뒤를 쫓아 왔다.

18:23 그들이 부른 소리를 듣고 단 사람들은 돌아 서서 무슨 일로 그렇게 고함을 지르느냐고 미가에게 물었다.

18:24 그가 대답하였다. "너희는 내가 만들어 섬기던 신을 빼앗고 사제까지도 데려 가고 있지 않느냐? 내 것을 모조리 쓸어 가면서 뻔뻔스럽게도 무슨 일이냐고 묻다니?"

18:25 단 사람들이 으름장을 놓았다. "네 말을 더 듣고 싶지 않다. 이 사람들이 불끈하여 너희에게 달려들기만 하면 네 일족은 없다."

18:26 미가는 상대가 강한 것을 알고 집으로 돌아 가고 단 사람들도 가던 길을 갔다.

18:27 이렇게 해서 단 사람들은 미가가 만든 신상과 그 신을 섬기던 사제를 데리고 사람들이 걱정없이 방심하고 사는 라이스로 갔다. 거기에서 그들은 온 주민들을 칼로 쳐죽이고 성읍에 불을 놓았다.

18:28 그 성읍은 시돈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또 아람인들과도 아무런 관계가 없었기 때문에 와서 도와 줄 사람이 없었다. 그 성읍은 벳르홉 가까운 계곡에 있었다. 단 사람들은 그 성읍을 재건하여 자리를 잡고는

18:29 그 성읍 이름을 이스라엘에게서 난 저희의 조상 단의 이름을 따서단이라고 지었다. 그 성읍의 본래 이름은 라이스였다.

18:30 단 사람들은 가지고 간 신상을 세우고 섬겼다. 게르솜의 아들이요모세의 손자인 요나단이 단 지파의 사제가 되었고, 그 땅 주민이 사로잡혀 갈 때까지 대대로 그의 후손이 사제 노릇을 하였다.

18:31 단 사람들은 미가가 만든 신상을 세우고 섬겼는데, 그 신상은 하느님의 집이 실로에 있는 동안 줄곧 거기에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21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1장
20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2장
19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3장
18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4장
17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5장
16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6장
15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7장
14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8장
13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09장
12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0장
11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1장
10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2장
9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3장
8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4장
7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5장
6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6장
5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7장
»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8장
3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19장
2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20장
1 사사기 공동번역 사사기 21장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All the bible versions, Commentaries and Dictionaries here have their own right.
All rights are reserved for them, not for us. Thanks! Praise our great God, Christ Jesus!

HANGL Ecclesyna Lingua Franc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