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1 [요셉의 두 아들을 축복하는 야곱] 얼마 뒤 요셉은 아버지가 아파 누워 계신다는 소식을 들었다. 요셉은 두 아들 므낫세와 에브라임을 데리고 아버지를 찾아뵈었다.

48:2 야곱은 아들 요셉이 찾아왔다는 말을 듣고는 힘을 내어 자리에서 일어나 앉았다.

48:3 야곱이 요셉에게 일렀다. '옛날에 이런 일이 있었단다. 가나안 땅에 있는 루스에서 하루는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내게 나타나셔서 이렇게 복을 내리셨던 적이 있었지.

48:4 '내가 네게 자식을 많이 주리라. 그 후손이 수도 없이 불어나게 하리라. 그리하여 그 후손들이 수많은 나라를 이루리라 또한 이 땅을 네 후손에게 주어 영원히 차지하고 살게 하리라.'

48:5 야곱은 계속해서 말을 이었다. '요셉아, 내가 이곳 애굽에 오기 전에 네가 낳은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는 이제 내가 내 아들로 삼아야겠다. 르우벤이나 시므온처럼 내 아들로 삼겠단 말이다.

48:6 너는 이 두 아이들 말고 또 낳는 아이들을 네 자식으로 삼아라. 네가 또 낳을 그 아이들에게는 므낫세나 에브라임이 받을 재산을 상속시켜 주도록 하여라.

48:7 내가 네 두 아들을 이렇게 하는 것은 네 어머니 라헬 때문이다. 내가 네 어머니 라헬을 얼마나 사랑했느냐 ? 그런데 네 어머니가 메소보다미아에서 가나안 땅으로 들어오던 중 에브랏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서 세상을 뜨지 않았느냐 ? 지금은 베들레헴이라고 부르는 그 에브랏 말이다. 내 슬픔이야 그 무엇으로 다 형용할 수가 있었겠느냐 ? 너무나도 비통했단다. 그렇지만 어쩌겠니. 에브랏으로 가는 길가에 네 어머니 라헬을 묻었지'

48:8 야곱이 요셉의 두 아들을 바라보고는 '이 아이들이 누구냐 ?' 하고 물었다.

48:9 '예, 하나님께서 애굽에서 내게 주신 아들들입니다' 하고 요셉이 대답하였다. '오, 그렇구나 그 아이들을 이리로 좀 가까이 오라고 일러라. 내가 이 아이들에게 축복을 해야겠구나' 하고 야곱이 말하였다.

48:10 야곱은 나이가 많아 눈이 침침하였다. 그래서 요셉이 두 아들을 야곱 앞으로 다가가게 하였다. 그러자 야곱이 그들을 껴앉고 입맞추면서

48:11 요셉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내가 생전에 다시는 너를 볼 수 없을 줄 알았지. 그런데 하나님께서 이렇게 손주 녀석들까지 볼 수 있게 해 주시다니 ! 참 고맙기도 하시지'

48:12 요셉은 아버지의 두 무릎 사이에서 두 아들을 물러 서게 하고는 무릎을 꿇고 땅에 머리를 대고 아버지께 절하였다.

48:13 요셉은 야곱의 왼쪽에 에브라임을, 오른쪽에 므낫세를 앉혀 놓았다.

48:14 그러나 야곱은 손을 엇갈려 오른손은 에브라임의 머리 위에 또 왼손은 므낫세의 머리 위에 올려놓았다. 에브라임이 아우이고 므낫세가 형이었지만 야곱은 그렇게 손을 얹어 놓고는

48:15 이렇게 축복하였다. '할아버지 아브라함이 섬기던 하나님 아버지 이삭이 섬기던 하나님이 두 아이에게 복을 내리소서. 오늘까지 이렇게 이 몸을 이끌어 주신 하나님이 두 아이에게 복을 내리소서.

48:16 온갖 어려움이 내게 밀어 닥쳤어도 그 속에서 이 몸을 건져 주신 하나님이 아이들에게 복을 내리소서. 이 몸의 이름이 또 할아버지 아브라함의 이름과 아버지 이삭의 이름이 이 아이들을 통하여 길이길이 이어지게 하소서. 길이길이 이어지게 하소서. 길이 남게 하소서. 이 아이들이 많은 자식을 얻게 하소서. 많은 후손들을 얻게 하소서'

48:17 요셉은 아버지가 오른손을 에브라임의 머리 위에 얹고 축복하시는 것을 보고 별로 좋지 않게 생각되어 에브라임의 머리 위에 얹어 놓은 아버지의 오른손을 므낫세의 머리 위로 바꾸어 얹어 놓으며

48:18 이렇게 말하였다 '아버지, 아닙니다. 이 아이가 큰 아이에요. 오른손을 이 아이 머리 위에 얹어 놓으세요'

48:19 그러나 야곱은 '그래 안다. 얘야, 나도 알고 있어. 므낫세도 후손들이 부쩍부쩍 불어나 큰 민족을 이를거야. 아무렴. 큰 민족을 이루고 말고 그렇지만 아우인 에브라임의 후손은 형의 후손보다도 더 불어날 것이다. 아주 많이 불어나 여러 민족을 이를 것이다.'하고 말하였다.

48:20 이날 야곱은 에브라임과 므낫세를 이와같이 축복하였다. '이제 이스라엘 사람들이 다른 이들에게 축복할 때마다 언제나 너희의 이름을 들먹이리라. 너희를 표본으로 삼아 너희 이름을 늘 부르리라. 사람들은 언제나 이렇게 복을 빌리라. '에브라임처럼 므낫세처럼 하나님 그대에게 복내리시길 !' 이렇게 야곱은 에브라임을 므낫세보다 앞세웠다.

48:21 야곱이 또 요셉에게 말하였다. '나는 이제 이 세상을 떠날 것이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늘 너와 함께 하실 것이다. 그분은 너를 이끌어 네 조상들이 살던 땅으로 데리고 가실 것이다.

48:22 내가 기름진 땅 세겜만은 네 형들에게 주지 않고 네게 주리라. 그곳은 내가 아모리 사람들에게서 활과 칼로 빼앗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