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1 [베냐민과 함께 애굽으로] 가나안 땅에 기근이 더 심하게 들었다.

43:2 야곱의 식구들은 애굽에서 가져온 곡식을 다 먹었다. 그래서 야곱은 아들들에게 말하였다. '다시 애굽으로 가서 우리가 먹을 양식을 조금만이라도 사오도록 하여라'

43:3 유다가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그 사람이 분명히 막냇동생을 데려와야 한다고 그랬어요. 막내를 데려오지 않으면 자기 얼굴을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준엄하게 경고했어요

43:4 그러니 아버지, 아버지께서 막내를 내게 맡기시어 함께 가게 하신다면 애굽으로 내려가서 먹을 양식을 사올 수 있을거예요

43:5 하지만 막내를 우리에게 맡기지 않으신다면 내려갈 수가 없어요. 애굽에 있는 그 사람이 막냇동생을 데려오지 않으면 자기를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준엄하게 경고를 하였거든요'

43:6 그러자 야곱이 나무랐다. '그래, 어쩌자고 그 사람에게 막냇동생이 있다고 말하여 나를 이다지도 고통스럽게 하느냐 ? 정말 괴로워 견디기가 어렵구나'

43:7 그 사람이 우리와 우리 가족 상황에 대해서 자세히 묻더군요 '너희 아버지는 아직도 살아 계시냐 ? 너희에게 다른 형제들은 없느냐 ? ' 하고 말이지요. 그런데 어떻게 우리가 그 말에 대답하지 않을 수 있어요 그래서 대답해 주었지요 더구나 그 사람이 막냇 동생을 데려오라고 할 줄을 우리가 어떻게 알았겠어요 ?' 하고 그들이 볼멘소리로 대답하였다.

43:8 유다가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막내를 데려가게 해주세요. 그러면 애굽으로 내려가겠어요. 그래야 아버지와 우리 어린 것들, 그리고 우리가 굶어 죽지 않을 것 아닙니까 ?

43:9 제가 막내를 분명히 다시 아버지께로 데려오겠어요. 제가 책임지고 막내를 잘 보호하겠어요. 그러니 염려마시고 제게 막내를 맡기세요. 만일 막내를 다시 아버지께 데려오지 못하면 제가 평생 그 대가를 받겠어요.

43:10 우리가 지체하지만 않았어도 벌써 두 번은 애굽에 갔다왔을거예요'

43:11 그러자 아버지 이스라엘은 괴로워하면서 아들들에게 이렇게 일렀다. '할 수 없구나. 그렇게 해야만 한다면 막내를 데리고 가도록 하여라. 우리 땅에서 나는 가장 좋은 토산물을 가지고 가서 그 애굽 총리에게 선물로 갖다 드리거라. 유향과 꿀을 조금씩, 그리고 향고무와 몰약과 유향나무 열매와 감복숭아를 가지고 가서 그 사람에게 드리거라.

43:12 그리고 돈을 갑절로 가져가거라. 지난번 돌아올 때 자루 아귀에 돈이 들어 있지 않더냐 ? 혹시라도 그 자루에 들어 있던 그 돈이 문제가 될지도 모르지 않느냐 ?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43:13 막내 베냐민을 데리고 그 사람을 찾아가거라.

43:14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너희를 잘 돌봐주셔서 그 사람이 너희를 잘 봐주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베냐민뿐만 아니라 거기에 남아 있는 아이까지 다시 돌려보내 주면 얼마나 좋겠느냐 내 걱정은 말아라. 자식들을 잃으면 할 수 없는 일이지. 체념해야지 별 수 있겠느냐 ? 그러니 걱정하지 말고 빨리 다녀오너라.'

43:15 그래서 그들은 선물을 꾸리고 또 돈을 전보다 갑절이나 준비하여 막내 베냐민을 데리고 애굽으로 떠났다. [요셉이 형들을 후하게 대접하다] 애굽에 도착한 그들은 가져간 선물을 요셉에게 바쳤다.

43:16 요셉은 그들이 베냐민과 같이 온 것을 보고 종에게 일러 자기 집으로 모시라고 일러두었다. '이 사람들을 우리 집으로 모셔라. 오늘 점심은 이들하고 함께 먹어야겠다. 그러니 가축을 잡아 점심을 준비하도록 하여라.'

43:17 종은 요셉이 시키는 대로 그들을 요셉의 집으로 모시고 들어가서 가축을 잡아 점심을 준비하였다.

43:18 그들은 자기들을 요셉의 집으로 데리고 가자 두려워하였다. '이건 분명히 지난번에 애굽에서 집으로 돌아갈 때 자루 속에 들어 있던 돈 때문이야. 그래서 우리를 잡아두어 종으로 삼으려고 하는 것이 분명해. 또 우리가 끌고 온 나귀도 빼앗겠지. 이것 참 큰일이로군. 어쩌면 좋단 말이냐 ?' 하면서 서로 걱정만 하였다.

43:19 그래서 요셉의 집 문 앞에 다다랐을 때 그들은 요셉의 집안 일을 하는 종에게 이야기하였다.

43:20 '저, 우리 말 좀 한 번 들어주시오. 우리가 전에 이곳 애굽에 곡식을 사러 온 적이 있었지요

43:21 그런데 우리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어느 곳에 이르러 밤을 지내려고 쉬고 있다가 곡식자루를 풀어 보니 거기에 곡식값으로 지불한 돈이 고스란히 들어 있지 않겠습니까 ? 각 사람의 곡식자루를 풀어 보니 모두 마찬가지였어요. 그래서 우리가 이렇게 전에 가져갔던 곡식값을 도로 가져왔습니다.

43:22 그리고 이번에도 곡식을 사러 왔는데 이에 따른 곡식값도 가져왔어요 아니 조금씩 더 가져왔습니다. 곡식을 그때보다 조금씩 더 사려고요. 우리 곡식자루 속에 누가 돈을 집어넣었는지는 알 길이 없더군요. 그래, 너무 걱정이 되어서 이렇게 여쭙는 겁니다. 혹시 누가 그랬는지 알 수 없을까요 ?' 이렇게 그들은 애원하다시피 물어 보았다. 너무 걱정이 되어서 그런 것이었다.

43:23 그 종이 대답하였다. '걱정들 하지마세요. 무얼 그렇게 염려들 하십니까 ? 그대들의 하나님, 그대들의 아버지가 섬기는 하나님이 곡식값을 자루 속에 도로 집어넣으신 것이겠지요. 나는 그대들의 곡식값을 이미 받았어요' 그 종은 이렇게 말하고는 전에 애굽에 그들이 남겨 두고 왔던 시므온을 그들에게 데려왔다.

43:24 그 종은 요셉의 형제들을 요셉의 집으로 데리고 와서는 물을 주어 발을 씻게 하였고 또 그들이 끌고 온 나귀에게도 물을 먹였다.

43:25 그들은 요셉이 자기들과 함께 점심을 먹겠다고 하였다는 말을 듣고 가나안에서 준비해 온 선물을 요셉에게 주려고 꺼내 놓았다.

43:26 요셉이 집으로 오자 그들은 선물을 요셉에게 바치고는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절을 하였다.

43:27 요셉은 그들에게 그동안 어떻게 지냈는지를 묻고는 이렇게 말하였다. '너희의 늙으신 아버지는 평안하시냐 ? 아직도 건강하게 살아 계시느냐 ?'

43:28 '예, 저희의 늙으신 부친은 아직도 살아 계십니다. 몸도 건강하시고요' 하면서 그들은 무릎을 꿇고 절하였다.

43:29 요셉이 자기와 같은 어머니에게서 낳은 동생 베냐민을 보고 '이 친구가 너희가 전에 말하였던 막냇동생이란 말이냐 ?' 하고 묻고 나서 그에게 '얘야, 하나님께서 너를 잘 보살펴 주시길 빈다' 하고 말하였다.

43:30 요셉은 자기 동생을 보고는 북받쳐 오르는 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일어나 자기 방으로 가서 한참 울었다.

43:31 요셉은 한동안 그렇게 울다가 얼굴을 씻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와 종들에게 점심을 차리라고 명하였다.

43:32 종들은 요셉이 먹을 상을 따로 차렸다. 그러니까 요셉은 형들과는 다른 상에서 점심을 들었다. 또 요셉의 집안 일을 거드는 애굽 사람 종도 다른 상에서 점심을 먹었다. 이렇게 따로 밥을 먹는 것은 애굽 사람이 히브리 사람과 함께 밥을 먹으면 부정을 탄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43:33 요셉은 자기 형들을 나이 순서대로 자기와 얼굴을 미주 대하고 앉도록 시켰다. 그러자 형들은 매우 이상하게 생각하였다. 어떻게 자기들의 나이를 알고 있나 해서였다.

43:34 드디어 음식이 나왔다. 요셉은 자기가 늘 먹는 음식을 형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자기 아우 베냐민에게는 다른 형들보다 다섯 배나 더 많이 주었다. 이렇게 그들은 요셉과 함께 먹고 마셨다. 취할 때까지 술도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