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1 [자식을 낳은 두 몸종] 라헬은 언니가 자식들을 많이 낳는데, 자신은 하나도 낳지 못하는 것을 무척 괴로워하였다. 아니 그 언니를 매우 시기하면서 남편 야곱에게 앙탈을 부렸다. '여보, 나도 아이를 낳고 싶어요 아이를 낳게 해주세요. 아이를 낳지 못하면 난 죽고 말겠어요 어떻게 좀 해보세요'

30:2 그러자 야곱은 라헬에게 화를 내었다. '아니, 도대체 나보고 어쩌란 말이오. 아이를 낳게 하시는 분은 여호와이신데 나보고 어떻게 하란 말이오. 내가 여호와라도 된단 말이오 ? 나보고 여호와가 하시는 일을 대신 하라는 말이오 ? 그분이 지금 당신이 아이를 낳지 못하도록 하시는 것 아니오. 나 원참, 답답해서'

30:3 '그렇다면 내 몸종 빌하하고 잠자리를 같이하도록 하세요. 빌하가 내 대신 아들을 낳게 말이에요. 그렇게 해서라도 엄마 소리 한 번 들어 봐야겠어요'하고 라헬이 말하였다. 그래서

30:4 라헬은 자기 몸종 빌하를 남편에게 소실로 주었다. 야곱이 빌하와 잠자리를 같이하여

30:5 빌하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았다.

30:6 '하나님께서 나를 도와주셨구나. 자식이 없어 답답하던 내 속을 시원하게 해주셨어. 내 기도를 들어주신거야. 이렇게 아들을 내 품에 안겨 주시다니' 하면서 라헬은 '은총을 베푸시어 나에게 판가름을 내주셨다.'라는 뜻으로 그 아이의 이름을 단이라 지어 불렀다.

30:7 빌하는 또 잉태하여 야곱의 아들을 낳았다.

30:8 라헬은 '내가 언니와 고된 싸움을 벌여 마침내 이기고야 말았다'고 하면서 '싸우다'라는 뜻으로 그 아이의 이름을 납달리라 지어 불렀다.

30:9 레아는 자기가 더 이상 아이를 낳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는 자기 몸종 실바를 야곱에게 소실로 맞아들이도록 하였다.

30:10 레아의 몸종 실바도 야곱의 아들을 낳았다.

30:11 그러자 레아가 '나는 참 운도 좋아' 하면서 그 아이의 이름을 '행운'이라는 뜻으로 갓이라 지어 불렀다.

30:12 실바가 또 아들을 낳자

30:13 레아는 '나처럼 행복한 여자가 있을까 ? 여인들마다 나보고 참 복도 많다고 하겠지' 하면서 그 아이의 이름을 '행복'이라는 뜻으로 아셀이라 지어 불렀다.

30:14 [아들을 낳은 라헬] 밀을 거둬들이는 때였다. 르우벤은 일을 거들러 들로 나갔다가 달여 먹으면 임신 못하던 여인도 임신하게 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 자귀나무를 발견하게 되었다. 그래서 그것을 캐다가 어머니 레아에게 갖다드렸다. 이것을 알고 라헬은 언니 레아에게 '언니, 르우벤이 캐온 자귀나무를 좀 나눠주세요' 하고 청하였다.

30:15 그러자 레아는 '얘, 너는 내 남편을 빼앗아 갔으면 됐지 뭐가 또 부족해서 나한테 이 약초까지 달라고 그러니 ?' 하고 쏘아붙였다. '언니가 그 자귀나무를 나한테 주면 오늘 저녁 야곱하고 잠자리를 같이할 수 있게 해주겠어요'하고 라헬이 제안하였다.

30:16 저녁때가 되어 들에서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야곱을 레아가 맞아들였다. 그러면서 '오늘 밤은 저하고 지내시지요. 제 아들이 캐온 자귀나무를 라헬에게 주었어요. 오늘밤은 제가 당신을 라헬한테서 산 셈이지요' 그날 밤 야곱은 레아와 잠자리를 같이하였다.

30:17 하나님께서는 레아의 기도를 들어주셨다. 그래서 레아는 아이를 가져 다섯번째로 야곱의 아들을 낳았다.

30:18 레아는 '내가 내 몸종을 남편에게 주었더니 하나님께서 내게 보답해 주셨구나' 하면서 '보답' 또는 '값'이라는 뜻으로 그 아이의 이름을 잇사갈이라 지어 불렀다.

30:19 레아가 또 아이를 가져 여섯번째로 야곱의 아들을 낳았다.

30:20 레아는 '하나님께서 내게 이리도 좋은 선물을 주시다니. 내가 아들을 여섯씩이나 낳아 주었으니 이제 내 남편도 나를 받아 주겠지'하고는 그 아이의 이름을 '받아들이다' 또는 '선물'이라는 뜻으로 스불론이라 지어 불렀다.

30:21 얼마뒤 레아는 딸을 하나 낳고는 그 이름을 디나라고 지어 불렀다.

30:22 하나님께서는 라헬도 돌아보셨다. 라헬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녀의 태를 열어 주신 것이다. 그래서 라헬은 임신하여 아들을 낳았다.

30:23 아들을 낳은 라헬은 '그다지도 부끄러움을 당하던 내게 하나님께서 아들을 주셨구나'하면서

30:24 '또 하나를 주소서'라는 뜻으로 그 아이의 이름을 요셉이라 지어 불렀다.

30:25 [라반과 흥정하는 야곱] 야곱은 요셉을 낳고 나서 라반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30:26 '외삼촌 이제 저는 아버지가 계시는 고향으로 가야겠어요. 제가 일한 대가로 얻은 아내들과 자식들도 함께 데리고 떠나야겠습니다. 제가 그 동안 외삼촌을 위해서 얼마나 일을 많이 하였는지는 외삼촌이 잘 아시지요 그러니 이제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주세요'

30:27 '내가 점을 쳐보았더니 내가 이렇게 재산이 많이 늘어난 것은 여호와께서 너 때문에 내게 복을 내리신 것이더구나.

30:28 그래, 내가 얼마만큼 주어야 하겠니. 말해 보아라. 네가 말한 만큼 다 주마' 하고 라반이 대답하였다.

30:29 야곱이 대답하였다. '그 동안 제가 얼마만큼 외삼촌 일을 하였는지는 외삼촌도 잘 아시지요. 제가 외삼촌의 가축 떼를 돌보는 동안 그 가축이 얼마나 많이 불어났는지는 외삼촌도 잘 아실 겁니다.

30:30 처음에는 외삼촌이 제게 맡기신 가축이 많지 않았지만 지금은 엄청나게 불어나지 않았습니까 ? 제가 어디를 가든지 무엇을 하든지 여호와께서 외삼촌께 복을 내리셨지 않습니까 ? 그러니 저도 제 몫을 받아 가정을 오붓하게 꾸려야하지 않겠어요 ? 지금이 바로 그럴 때가 아닌가 생각하고 있어요'

30:31 '그래, 네 말이 맞다. 그러면 내가 어떻게 해주었으면 좋겠니 ?' 하고 라반이 말하자 야곱이 이렇게 제안하였다. '예, 저는 아무 것도 바라지 않아요. 다만 저의 제안을 따르시겠다고 대답해 주신다면 계속해서 외삼촌의 가축 떼를 돌보겠어요.

30:32 저의 제안은 이렇습니다. 제가 오늘 외삼촌 가축 떼 중에서 양(羊)은 점이 있는 것과 얼룩무늬 있는 것과 검은 것, 그리고 염소는 점이 있는 것과 얼룩무늬가 있는 것을 골라 모두 제 품삯으로 가져가지요.

30:33 나중에 외삼촌이 보시면 제가 정직하게 골라냈다는 것을 아실 겁니다. 혹시 염소 가운데서 점이 없는 것이나 얼룩무늬가 없는 것, 또 양 가운데서는 점이 없는 것이나 얼룩무늬가 없는 것이나 흰 것은 모두 외삼촌의 가축 떼 중에서 훔쳐 낸 것이라고 말씀하셔도 좋습니다'

30:34 '좋다 네 말대로 하마' 하고 라반이 대답하였다.

30:35 라반은 그날 숫염소 가운데서 얼룩무늬 있는 것과 점이 있는 것, 그리고 암염소 가운데서는 얼룩무늬 있는 것과 점 있는 것을 빼돌려 자기 아들들에게 내주어 보살피게 하였다.

30:36 그러고 나서 야곱이 사는 곳과 자기가 사는 곳을 사흘 길쯤 떨어지게 하고는 자기 가축 떼 중 나머지를 야곱에게 맡겨 보살피게 하였다.

30:37 야곱은 미루나무와 감복숭아나무와 플라타너스의 푸른 가지를 꺾어 여기저기 껍질을 벗겨 내어 흰줄 무늬가 생기도록 만들었다.

30:38 그러고는 양떼가 개울로 물을 먹으러 와서 교미를 할 때마다 껍질을 벗겨 낸 그 나뭇가지를 바라보게 하였다. 가축들은 물을 먹으러 와서 그 가지를 보며 교미를 하곤 하였다.

30:39 그러다 보니 가축이 낳는 새끼마다 몸에 점이 있고 얼룩얼룩한 무늬가 있었다.

30:40 야곱은 라반의 가축과 섞이지 않도록 낳은 새끼 가운데서 얼룩무늬가 있는 것과 점이 있는 것은 따로 떼어놓았다.

30:41 야곱은 건강하게 생긴 가축이 교미를 할 때는 가축들이 보게 언제나 그 껍질을 벗긴 나뭇가지를 그 앞에다 갖다 놓았다.

30:42 그러나 약한 가축이 교미를 할 때는 그 나뭇가지를 갖다놓지 않았다. 야곱이 이렇게 하였으므로 당연히 약한 가축은 라반의 것이 되고 건강한 가축은 항상 야곱의 것이 되었다.

30:43 이런 식으로 야곱은 굉장한 부자가 되였다. 많은 가축 떼와 종과 낙타와 나귀를 소유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