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이스라엘 사람이 학대를 받다> 야곱과 함께 각각 자기 가족을 데리고 이집트로 내려간 이스라엘의 아들들의 이름은,

1:2 르우벤과 시므온과 레위와 유다와

1:3 잇사갈과 스불론과 베냐민과

1:4 단과 납달리와 갓과 아셀이다.

1:5 이미 이집트에 내려가 있는 요셉까지 합하여 야곱의 혈통에서 태어난 사람은 모두 a) 일흔 명이다. (a. 사해 사본과 70인역에는 "일흔다섯 명(행7:14절에서도))

1:6 세월이 지나서, 요셉과 그의 모든 형제와 그 시대 사람들은 다 죽었다.

1:7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은 자녀를 많이 낳고, 번성하여 그 수가 불어나고 세력도 커졌으며, 마침내 그 땅에 가득 퍼졌다.

1:8 요셉을 알지 못하는 새 왕이 일어나서 이집트를 다스리게 되었다.

1:9 그 왕이 자기 백성에게 말하였다. "이 백성, 곧 이스라엘 자손이 우리보다 수도 많고, 힘도 강하다.

1:10 그러니 이제, 우리는 그들에게 신중히 대처하여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그들의 수가 더욱 불어날 것이고, 또 전쟁이라도 일어나는 날에는, 그들이 우리의 원수들과 합세하여 우리를 치고, 이 땅에서 떠나갈 것이다."

1:11 그래서 이집트 사람들은 이스라엘 자손을 부리는 공사 감독관을 두어서 강제노동으로 그들을 억압하였다. 이스라엘 자손은 b) 바로가 곡식을 저장하는 성읍, 곧 비돔과 라암셋을 건설하는 일에 끌려 나갔다. (b. 파라오 로도 음역함)

1:12 그러나 그들은 억압을 받을수록 그 수가 더욱 불어나고, 자손이 번성하였다. 그래서 이집트 사람들은 이스라엘 자손을 몹씨 싫어하였고,

1:13 그들은 더욱 혹독하게 부렸다.

1:14 이집트 사람들이 흙을 이겨 벽돌을 만드는 일이나 밭일과 같은 온갖 고된 일로 이스라엘 자손을 괴롭히므로 그들의 일은 매우 힘들었다.

1:15 한편 이집트 왕은 십브라와 부아라고 하는 히브리 산파들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1:16 "너희는 히브리 여인이 해산하는 것을 도와줄 때에 잘 살펴서, 낳은 아기가 아들이어든 죽이고, 딸이거든 살려 두어라."

1:17 그러나 산파들은 하나님을 두려워하였으므로 이집트 왕이 그들에게 명령한 대로 하지 않고, 남자 아이들을 살려 두었다.

1:18 이집트 왕이 산파들을 불러들여 그들을 꾸짖었다. "어찌하여 일을 이렇게 하였느냐 ? 어찌하여 남자 아이들을 살려 두었느냐 ?"

1:19 산파들이 바로에게 대답하였다. "히브리 여인들은 이집트 여인들과 같지 않습니다. 그들은 기운이 좋아서 산파가 그들에게 이르기도 전에 아기를 낳아 버립니다."

1:20 그래서 하나님이 산파들에게 은혜를 베풀어 주셨으며, 이스라엘 백성은 크게 불어났고, 매우 강해졌다.

1:21 하나님은 산파들이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것을 보시고, 그들의 집안을 번성하게 하셨다.

1:22 마침내 바로는 모든 백성에게 명령을 내렸다. "갓 태어난 c) 히브리 남자 아이는 모두 강물에 던지고 여자 아이들만 살려두어라." (c. 사마리아 오경과 70인역과 타르굼을 따름. 히> 모든 남자 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