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1 <야곱 가족이 이집트로 들어가다> 이스라엘이 식구를 거느리고 그의 모든 재산을 챙겨서 길을 떠났다. 브엘세바에 이르렀을 때에 그는 아버지 이삭의 하나님께 희생제사를 드렸다.

46:2 밤에 하나님이 환상 가운데서 "야곱아 ! 야곱아 !"하고 이스라엘을 부르셨다. 야곱은 "제가 여기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46:3 하나님이 말씀하셨다. "나는 하나님, 곧 너의 아버지의 하나님이다. 이집트로 내려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라. 내가 거기에서 너를 큰 민족이 되게 하고,

46:4 나도 너와 함께 이집트로 내려갔다가 내가 반드시 너를 함께 이집트로 내려갔다가, 내가 반드시, 너를 거기에서 데리고 나오겠다. 요셉이 너의 눈을 직접 감길 것이다."

46:5 야곱 일행이 브엘세바를 떠날 차비를 하였다. 이스라엘의 아들들은 자기들의 아버지 야곱과 아이들과 아내들을 바로가 야곱을 태워오라고 보낸 수레에 태웠다.

46:6 야곱과 그의 모든 자손은 집짐승과 가나안에서 모은 재산을 챙겨서 이집트를 바라보며 길을 떠났다.

46:7 이렇게 야곱은 자기 아들들과 손자들과 손녀들, 곧 모든 자손들을 다 거느리고 이집트로 갔다.

46:8 이집트로 내려간 이스라엘 사람들, 곧 야곱과 그의 자손들의 이름은 다음과 같다. 야곱의 맏아들 르우벤

46:9 르우벤의 아들들인 하녹과 발루와 헤스론과 갈미,

46:10 시므온의 아들들인 여무엘과 야민과 오핫과 야긴과 스할, 가나안 여인이 낳은 아들 사울,

46:11 레위의 아들들인 게르손과 고핫과 므라리

46:12 유다의 아들들인 엘과 오난과 셀라와 베레스와 세라,(그런데 엘과 오난은 가나안 땅에 있을 때에 이미 죽었다.) 베레스의 아들들인 헤스론과 하물,

46:13 잇사갈의 아들들인 돌라와 부와와 욥과 시므론,

46:14 스불론의 아들들인 세렛과 엘론과 얄르엘,

46:15 이들은 밧단아람에서 레아와 야곱 사이에서 태어난 자손이다. 이 밖에 딸 디나가 더 있다. 레아가 낳은 아들딸이 모두 모두 서른세 명이다.

46:16 갓의 아들들인 시뵨과 학기와 수니와 에스본과 에리와 아로디와 아렐리,

46:17 아셀의 아들들인 임나와 이스와와 이스위와 브리아와 그들의 누이 세라, 브리아의 아들들인 헤벨과 말기엘,

46:18 이들은 실바와 야곱 사이에서 태어난 자손이다. 실바는 라반이 자기 딸 레아를 출가시킬 때에 준 몸종이다. 그가 낳은 자손이 모두 열여섯 명이다.

46:19 야곱의 아내 라헬이 낳은 아들들인 요셉과 베냐민과

46:20 므낫세와 에브라임,(이 두아들은 이집트 땅에서, 온의 제사장 보디베라의 딸 아스낫과 요셉 사이에서 태어났다)

46:21 베냐민의 아들들인 벨라와 베겔과 아스벨과 게라와 나아만과 에히와 로스와 뭅빔과 훔빔과 아릇,

46:22 이들은 라헬과 야곱 사이에서 태어난 자손인데 열네 명이다.

46:23 단의 아들인 후심,

46:24 납달리의 아들들인 야스엘과 구니와 예셀과 실렘,

46:25 이들은 빌하와 야곱 사이에서 태어난 자손이다. 빌하는 라반이 자기 딸 라헬을 출가시킬 때에 준 몸종이다. 그가 낳은 자손은 모두 일곱 명이다.

46:26 야곱과 함께 이집트로 들어간 사람들은 며느리들을 뺀 그 직계 자손들이 모두 예순여섯 명이다.

46:27 이집트에서 요셉이 낳은 아들 a) 둘까지 합하면 야곱의 집안 식구는 모두 b) 일흔 명이다. (a. 70인역에는 아홉 자녀, b. 70인역에는 일흔다섯 명 (행7:14절에서도))

46:28 <야곱 일행이 이집트에 도착하다> 이스라엘이 유다를 자기보다 앞세워서 요셉에게로 보내어, 야곱 일행이 고센으로 간다는 것을 알리게 하였다. 일행이 고센 땅에 이르렀을 때에,

46:29 요셉이 자기 아버지 이스라엘을 맞으려고 병거를 갖추어서 고센으로 갔다. 요셉이 아버지 이스라엘을 보고서, 목을 껴안고 한참 울다가는 다시 꼭 껴안았다.

46:30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나는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 내가 너의 얼굴을 보다니, 네가 여태까지 살아 있구나 !"

46:31 요셉이 자기의 형들과 아버지의 집안 식구들에게 말하였다. "제가 이제 돌아가서 바로에게 이렇게 말씀드리겠습니다. 가나안 땅에 살던 저의 형제들과 아버지의 집안이 저를 만나보려고 왔습니다.

46:32 그들은 본래부터 목자이고, 집짐승을 기르는 사람들인데, 그들이 가지고 있는 양과 소와 모든 재산을 챙겨서 이리로 왔습니다. 이렇게 말씀을 드려 둘 터이니,

46:33 바로 임금께서 형님들을 부르셔서 너희의 생업이 무엇이냐 ? 하고 물으시거든

46:34 종들은 어렸을 때부터 줄곧 집짐승을 길러온 사람들입니다. 우리와 우리 조상이 다 그러합니다. 하고 대답하셔야 합니다. 그래야 형님들이 고센 땅에 정착하실 수 있습니다. 이집트 사람들은 목자라고 하면 생각할 것도 없이, 꺼리기 때문에 가까이 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