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1 <요셉이 형제들에게 자기를 밝히다> 요셉은 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자기의 모든 시종들 앞에서 그만 "모두들 물러가라 !" 하고 소리쳤다. 주위 사람들을 물러가게 하고, 요셉은 드디어 자기가 누구인지를 형제들에게 밝히고 나서,

45:2 한참 동안 울었다. 그 울음 소리가 어찌나 크던지 밖으로 물러난 이집트 사람들에게도 들리고, 바로의 궁에도 들렸다.

45:3 "내가 요셉입니다 ! 아버지께서 아직 살아 계시다고요 ?" 요셉이 형제들에게 이렇게 말하였으나, 놀란 형제들은 어리둥절하여, 요셉 앞에서 입이 얼어 붙고 말았다.

45:4 "이리 가까이 오십시오."하고 요셉이 형제들에게 말하니 그제야 그들이 요셉 앞으로 다가왔다. "내가 형님들이 이집트로 팔아 넘긴 그 아우입니다.

45:5 그러나 이제는 걱정하지 마십시오. 자책하지도 마십시오. 형님들이 나를 이 곳에 팔아 넘기긴 하였습니다만, 그것은 하나님이 형님들보다 앞서서 나를 여기에 보내셔서 우리의 목숨을 살려 주시려고 그렇게 하신 것입니다.

45:6 이 땅에 흉년이 든지 이태가 됩니다. 앞으로도 다섯해 동안은 밭을 갈지도 못하고, 거두지도 못합니다.

45:7 하나님이 나를 형님들보다 앞서서 보내신 것은 하나님이 크나큰 구원을 베푸셔서 형님들의 자손을 이 세상에 살아 남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45:8 그러므로 실제로 나를 이리로 보낸 것은 형님들이 아니라,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이 나를 이리로 보내셔서 바로의 아버지가 되게 하시고, 바로의 온 집안의 최고의 어른이 되게 하시고, 이집트 온 땅의 통치자로 세우신 것입니다.

45:9 이제 곧 아버지께로 가셔서 아버지의 아들 요셉이 하는 말이라고 하시고, 이렇게 말씀을 드려 주십시오. 하나님이 저를 이집트 온 나라의 주권자로 삼으셨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지체하지 마시고, 저에게로 내려오시기 바랍니다.

45:10 아버지께서는 고센 지역에 사시면서, 저와 가까이 계실 수 있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아버지의 여러 아들과 손자를 거느리시고, 양과 소와 모든 재산을 가지고 오시기 바랍니다.

45:11 흉년이 아직 다섯 해나 더 계속됩니다. 제가 여기에서 아버지를 모시겠습니다. 아버지와 아버지의 집안과 아버지께 딸린 모든 식구들이 아쉬울 것이 없도록 해 드리겠습니다. 하고 여쭈십시오.

45:12 지금 형님들에게 말을 하고 있는 것이 이 요셉임을 형님들이 직접 보고 계시고, 나의 아우 베냐민도 자기의 눈으로 보고 있습니다.

45:13 형님들은 내가 이집트에서 누리고 있는 이 영화와 형님들이 보신 모든 것을 아버지께 다 말씀드리고, 빨리 모시고 내려오십시오."

45:14 요셉이 자기 아우 베냐민의 목을 얼싸안고 우니, 베냐민도 울면서 요셉의 목에 매달렸다.

45:15 요셉이 형들과도 하나하나 다 입을 맞추고, 부둥켜 안고 울었다. 그제야, 요셉의 형들이 요셉과 말을 주고받았다.

45:16 요셉의 형제들이 왔다는 소문이 바로의 궁에 전해지자 바로와 그의 신하들이 기뻐하였다.

45:17 바로가 요셉에게 말하였다. "그대의 형제들에게 나의 말을 전하시오. 짐승들의 등에 짐을 싣고 가나안 땅으로 돌아가서

45:18 그대의 부친과 가족을 내가 있는 곳으로 모시고 오게 하시오. 이집트에서 가장 좋은 땅을 드릴 터이니 그 기름진 땅에서 나는 것을 누리면서 살 수 있다고 이르시오.

45:19 그대는 또 이렇게 나의 말을 전하시오. 어린 것들과 부인들을 태우고 와야 하니, 수레도 이집트에서 여러 대를 가지고 올라가도록 하시오.

45:20 이집트 온 땅 가운데서도 가장 좋은 땅이 그들의 것이 될 터이니 가지고 있는 물건들은 미련없이 버리고 오라고 하시오."

45:21 이스라엘의 아들들은 바로가 하라는 대로 하였다. 요셉은 바로가 명령한 대로 그들에게 수레를 여러 대 내주고, 여행길에 먹을 것도 마련하여 주었다.

45:22 또 그들에게 새 옷을 한 벌씩 주고, 베냐민에게는 특히 은돈 삼백 세겔과 옷 다섯벌을 주었다.

45:23 요셉은 아버지에게 또 드릴 다른 예물을 마련하였다. 이집트에서 나는 귀한 물건을 수나귀 열 마리에 나누어 싣고 아버지가 이집트로 오는 길에 필요한 곡식과 빵과 다른 먹을거리는 암나귀 열 마리에 나누어 실었다.

45:24 요셉은 자기 형제들을 돌려보냈다. 그들과 헤어지면서 요셉은 "가시는 길에 서로들 탓하지 마십시오." 하고 형들에게 당부하였다.

45:25 그들은 이집트에서 나와 가나안 땅으로 들어가서 아버지 야곱에게 이르렀다.

45:26 그들이 야곱에게 말하였다. "요셉이 지금까지 살아 있습니다. 이집트 온 나라를 다스리는 총리가 되었습니다." 이 말을 듣고서 야곱은 정신이 나간 듯 어리벙벙하여 그 말을 곧이 들을 수가 없었다.

45:27 그러나 요셉이 한 말을 아들들에게서 모두 전해 듣고, 또한 요셉이 자기를 데려오라고 보낸 그 수레를 보고 나서야 아버지 야곱은 비로서 제정신이 들었다.

45:28 "이제는 죽어도 한이 없다. 나의 아들 요셉이 아직 살아 있다니 ! 암, 가고말고 ! 내가 죽기 전에 그 아이를 보아야지 !" 하고 이스라엘은 중얼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