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허락하시는 안식에 들어갈 수 있는 약속이 아직 남아 있는 동안에, 거기에 미치지 못하는 사람이 여러분 가운데서 아무도 생기지 않도록 두려운 마음으로 조심하십시오.

4:2 그들이나 우리나, 기쁜 소식을 들은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들은 그 말씀은 그들에게는 아무런 유익이 되지 못하였습니다. 그들은 그 말씀을 듣고서도, 그것을 믿음과 결합시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4:3 그러나 그 말씀을 믿은 우리는 안식에 들어갈 것입니다. 그것은 d) "내가 진노하여 맹세한 것과 같이 그들은 결코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할 것이다" 하고 말씀하신 그대로입니다. 실상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시고 모든 일을 끝마치셨으므로, 그 때로부터는 안식이 있어 온 것입니다.

4:4 일곱째 되는 날에 관하여 어디에선가 a) "하나님께서 일곱째 되는 날에는 그 모든 일을 마치고 쉬셨다" 하고 (a. 창2:2(70인역))

4:5 또 이 곳에서는 그는 다시 b) "그들은 결코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할 것이다" 하셨습니다. (b. 시95:11)

4:6 그러나 어떤 사람들에게는 안식에 들어갈 기회가 아직 남아 있습니다. 그런데 기쁜 소식을 먼저 들은 사람들은 순종치 않았으므로,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4:7 그렇지만 하나님께서는 다시 오늘이라는 어떤 날을 정하시고 이미 인용한 말씀대로, 오랜 뒤에 다윗을 시켜서 c) "오늘 너희가 그의 음성을 듣거든 너희 마음을 완고하게 하지 말아라"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c. 시95:7,8(70인역))

4:8 여호수아가 그들에게 안식을 주었다고 하면 하나님께서는 그 뒤에 다른 날이 있을 것을 말씀하지 않으셨을 것입니다.

4:9 그러니 하나님의 백성에게는 안식하는 것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4:10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안식에 들어가는 사람은, 하나님께서 자기 일을 마치고 쉬신 것과 같이, 그도 자기 일을 마치고 쉬는 것입니다.

4:11 그러므로 우리는 이 안식에 들어가도록 힘을 씁시다. 아무도 그와 같은 불순종의 본을 따르다가 떨어져 나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4:12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어떤 양날 칼보다도 날카로워서, 사람 속을 꿰뚫어 혼과 영을 갈라내고, 관절과 골수를 갈라 놓기까지 하며, 마음에 품은 생각과 의향을 가려 냅니다.

4:13 하나님 앞에서는 아무것도 숨길 수 없고, 모든 것이 그의 눈 앞에 벌거숭이로 드러나 있습니다. 우리는 그의 앞에 모든 것을 드러내 놓아야 합니다.

4:14 <예수는 위대한 대제사장이시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하늘로 올라가신 위대한 대제사장이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가 계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가 고백하는 신앙을 굳게 지킵시다.

4:15 우리의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그는 모든 점에서 우리와 마찬가지로 시험을 받으셨지만 죄는 범하지 않으셨습니다.

4:16 그러므로 우리는 담대하게 은혜의 보좌로 나아갑시다. 그래서 우리는 자비를 받고, 은혜를 입어서 제때에 주시는 도움을 받도록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