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니느웨의 멸망> 침략군이 a) 너를 치러 올라왔다. 성을 지켜 보려무나. 길을 지켜 보려무나. 허리를 질끈 동이고 있는 힘을 다하여 막아 보려무나.

2:2 (약탈자들이 야곱과 이스라엘을 약탈하고, 포도나무 가지를 없애 버렸지만, 주께서 야곱의 영광을 회복시키시며, 이스라엘의 영광을 회복시키실 것이다.)

2:3 적군들은 붉은 방패를 들고, 자주색 군복을 입었다. 병거가 대열을 지어 올 때에 그 철갑이 불꽃처럼 번쩍이고, b) 노송나무 창이 물결 친다. (b. 70인역과 시리아어역에는 기마병이 질주해 온다)

2:4 병거들이 질풍처럼 거리를 휩쓸고 광장에서 이리저리 달리니, 그 모양이 횃불 같고, 빠르기가 번개 같다.

2:5 정예부대를 앞세웠으나, 거꾸러지면서도 돌격한다. 벼락같이 성벽에 들이닥쳐 성벽 부수는 장치를 설치한다.

2:6 마침내 강의 수문이 터지고 왕궁이 휩쓸려서 떠내려간다.

2:7 c) 황후가 벌거벗은 몸으로 끌려가고 시녀들이 비둘기처럼 구슬피 울면서 가슴을 치는 것은 정해진 일이다. (c. 또는 도성(사람들)이 모두 포로로 잡혀 가고)

2:8 니느웨는 생길 때로부터, 물이 가득 찬 연못처럼 주민이 가득하였으나, 이제 모두 허겁지겁 달아나니, 멈추어라, 멈추어라 ! 하고 소리를 치나, 뒤돌아보는 사람이 없다.

2:9 은을 털어라 ! 은을 털어라 ! 얼마든지 쌓혀 있다. 온갖 진귀한 보물이 많기도 하구나 !

2:10 털리고 털려서 빈털터리가 되었다. 떨리는 가슴, 후들거리는 무릎, 끊어질 것같이 아픈 허리, 하얗게 질린 얼굴들 !

2:11 그 사자들의 굴이 어디에 있느냐 ? 사자들이 그 새끼들을 먹이던 곳이 어디에 있느냐 ? 수사자와 암사자와 새끼 사자가 겁없이 드나들던 그 곳이 어디에 있느냐 ?

2:12 수사자가 새끼에게 먹이를 넉넉히 먹이려고 숱하게 죽이더니, 암컷에게도 많이 먹이려고 먹이를 많이도 죽이더니, 사냥하여 온 것으로 바위 굴을 가득 채우고, 잡아온 먹이로 사자굴을 가득 채우더니,

2:13 내가 너를 치겠다. 나 만군의 주의 말이다. 네 병거를 불살라서 연기와 함께 사라지게 하겠다. 너의 새끼 사자들을 칼에 맞고 사자들은 칼에 맞고 죽을 것이다. 이 세상에 네 먹이를 남겨 놓지 않겠다. 네가 보낸 전령의 전갈이 다시는 들리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