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 바리새인들과 예루살렘에서 온 몇몇 서기관들이 예수께 모였다.

7:2 그들이 예수님의 제자들 중 몇몇이 더러운 손, 곧 씻지 않은 손으로 빵을 먹는 것을 보았다.

7:3 (바리새인들과 모든 유대인들은 장로들의 전통을 지켜서, 손을 주의해서 씻지 않으면 먹지 않았고,

7:4 또 시장에서 돌아와 몸을 씻지 않으면 먹지 않았다. 그 밖에도 지켜 오는 것들이 많이 있었는데, 곧 잔과 항아리와 놋그릇과 침대를 씻는 것 등이었다.)

7:5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예수께 묻기를 "어찌하여 당신의 제자들은 장로들의 전통을 따라 행하지 않고 더러운 손으로 빵을 먹습니까?" 하니,

7:6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이사야가 너희 위선자들에 관하여 잘 예언하였으니, 이와 같이 기록되어 있다.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나, 그들의 마음은 내게서 멀리 떠나있다.

7:7 그들이 나를 헛되이 예배하며, 사람의 계명들을 교훈으로 가르치는구나.'

7:8 너희는 하나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붙들고 있다."

7:9 또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너희의 전통을 세우기 위하여 하나님의 계명을 잘도 무시하는구나.

7:10 모세는 말하기를 '네 아버지와 네 어머니를 공경하여라.' 하였고, 또 '아버지나 어머니를 저주하는 자는 사형에 처하여라.' 하였으나,

7:11 너희는 말하기를 '사람이 아버지나 어머니께 제가 드려 유익하게 할 것이 고르반, 곧 하나님께 드리는 예물이 되었습니다.' 라고 하기만 하면

7:12 그가 그의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더 이상 아무것도 해 드리지 않아도 된다고하여

7:13 너희는 너희가 전하여 준 전통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헛되게 하며, 또 이와 유사한 것들을 많이 행하고 있다."

7:14 예수께서 다시 무리를 가까이 부르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 모두는 내 말을 듣고 깨달아라.

7:15 무엇이든지 사람 밖에서 그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그를 더럽게 할 수 없고, 다만 사람 안에서 나오는 것들이 사람을 더럽히는 것들이다."

7:16 (없음) / 다른 고대 사본에는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어라'가 있음.

7:17 예수께서 무리를 떠나 집으로 들어가실 때, 제자들이 그 비유에 관하여 물었다.

7:18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너희가 이렇게도 깨달음이 없느냐? 밖에서 사람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무엇이든지 그를 더럽게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7:19 그것이 그의 마음에 들어가지 않고 배에 들어갔다가 뒷간으로 배설되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라고 하심으로 예수께서는 모든 음식을 깨끗하다고 하셨다.

7:20 또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에게서 나오는 그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7:21 사람들의 마음 속에서 악한 생각들이 나오는데, 곧 음행, 도둑질, 살인,

7:22 간음, 탐욕, 악독, 속임수, 방탕, 악한 눈, 비방, 교만, 어리석음이다.

7:23 이 모든 악한 것들은 다 속에서 나와서 사람을 더럽힌다."

7:24 예수께서 거기서 일어나셔서 두로 지역으로 가셨다. 한 집에 들어가셔서 아무도 모르게 계시려 하였으나 자신을 숨기실 수 없었다.

7:25 더러운 영 들린 어린 딸을 가진 한 여자가 예수님에 관하여 듣고 바로 와서 그분의 발아래 엎드렸으니,

7:26 그 여자는 헬라인이었으며 수로페니키아 족에 속하였다. 그 여자가 주님께 자기 딸에게서 악령을 쫓아내어 달라고 간구하였다.

7:27 예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시기를 "먼저 자녀를 배불리 먹여야 하는데, 자녀의 빵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 하시니,

7:28 그 여자가 예수께 대답하여 말하기를 "주님, 식탁 밑의 개들도 아이들의 먹던 부스러기들은 먹습니다." 하므로,

7:29 예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이 말을 하였으니, 가라. 네 딸에게서 악령이 나갔다."

7:30 그 여자가 자기 집으로 돌아가서 침상에 누워 있는 아이를 보니, 악령이 이미 나가고 없었다.

7:31 예수께서 다시 두로 지역에서 나오셔서 시돈을 거쳐 데카폴리스 지역 가운데를 지나 갈릴리 바다로 가셨다.

7:32 사람들이 귀먹고 어눌한 자를 예수께 데려와서 그에게 안수하여 주시기를 간청하였다.

7:33 예수께서 그를 무리에게서 따로 데리고 가셔서 자신의 손가락을 그의 양 귀에 넣으시고 침을 뱉어 그의 혀에 손을 대시며,

7:34 하늘을 우러러보며 탄식하시고 그에게 말씀하시길 "에바다." 라고 하시니, 이는 "열려라." 라는 뜻이다.

7:35 그러자 곧 그의 귀가 열리고 그의 혀가 풀려서 제대로 말하게 되었다.

7:36 예수께서 이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그들에게 명령하셨으나, 예수께서 그들에게 명령하실수록 그들이 더욱 널리 알렸다.

7:37 사람들이 매우 놀라며 말하기를 "이분께서 모든 것을 훌륭하게 행하셨다. 귀머거리들이 듣게 하시고 벙어리들도 말하게 하신다." 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