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1 오일 후에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몇몇 장로들과 더둘로라고 하는 어떤 변론가와 함께 내려와서 총독에게 바울을 고소하였다.

24:2 총독이 바울을 불러내니, 더둘로가 고소하기 시작하며 말하였다. "저희가 각하 덕분에 큰 평화를 누리고 있으며 각하의 선견지명 덕분에 이 나라에 개혁이 이루어졌습니다.

24:3 벨릭스 각하, 저희는 어느 면으로나 어느 곳에서나 이 점을 인정하며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24:4 제가 각하께 더 이상 누를 끼치지 않으려고 하니, 저희의 고소 요지를 각하의 너그러우심으로 들어 주시기를 간청합니다.

24:5 저희가 보니, 이 사람은 전염병이요, 온 세계에 흩어져 있는 모든 유대인들에게 다툼을 일으키는 자요, 나사렛 사람 이단의 우두머리이며

24:6 그가 성전을 더럽히려고 하여 저희가 그를 붙잡았습니다.

24:7 (없음) / 다른 고대 사본들에는 '그리고 저희의 율법에 따라 재판하려고 하였습니다. (7) 그러나 천부장 루시아가 저희 손에서 강제로 빼앗아 데려갔습니다. (8) 그리고 그의 고소인들을 각하 앞에 오도록 명령하였습니다.'가 있음.

24:8 각하께서 그를 직접 심문해 보시면 저희가 그를 고소하는 이 모든 것들에 대하여 아시게 될 것입니다."

24:9 유대인들도 이것이 옳다고 주장하면서 함께 고소하였다.

24:10 총독이 바울에게 말하라고 고개를 끄떡이자 바울이 대답하였다. "여러 해 동안 당신께서 이 민족의 재판장이신 것을 알고 있으므로 내가 기쁜 마음으로 내 자신에 관한 일을 변론합니다.

24:11 당신이 아실 수 있듯이 내가 예루살렘에 예배하러 올라간 지 십이 일밖에 안 되었으며,

24:12 내가 성전에서 누구와 토론하거나 회당들이나 성읍 안에서 무리를 선동하는 것을 그들이 보지 못하였으며,

24:13 더구나 그들이 지금 나를 고소하는 것들에 대하여 당신께 증명할 수도 없습니다.

24:14 그러나 내가 당신께 이것은 인정합니다. 그들이 이단이라고 하는 그 도를 따라 내가 조상의 하나님을 섬기고 율법과 선지자들의 글에 기록된 것을 다 믿으며,

24:15 또 그들이 고대하는 하나님께 대한 소망을 나도 가지고 있으니, 곧 장차 의인과 악인의 부활이 있으리라는 것입니다.

24:16 그러므로 나 자신도 언제나 하나님과 사람들에게 거리낌이 없는 양심을 가지려고 힘쓰고 있습니다.

24:17 여러 해 만에 내가 내 민족에게 구제금을 전달하고 헌물을 드리려고 와서,

24:18 그것을 드리는 중에 내가 무리를 모으거나 소요도 없이 성전에서 정결 의식을 행하는 것을 그들이 보았습니다. 거기에 아시아에서 온 어떤 유대인들이 있었는데,

24:19 만일 그들이 나에 대하여 고소할 것이 있었다면 마땅히 당신 앞에 와서 고소했어야 할 것입니다.

24:20 그렇지 않으면 내가 공회 앞에 섰을 때에 무슨 잘못을 보았는지 이 사람들에게 직접 말해 보라고 하십시오.

24:21 오직 내가 그들 가운데 서서 '죽은 자들의 부활에 대하여 내가 오늘 너희 앞에서 심문을 받는다.' 라고 외친 이 한 마디가 있을 뿐입니다."

24:22 그러자 벨릭스가 이 도에 관한 것을 잘 알고 있었으므로 심문을 연기하며 말하기를 "천부장 루시아가 내려오면 너희들의 문제들을 판결하겠다." 하고,

24:23 그가 백부장에게 명령하여 그를 지키되 자유를 주고, 또 그의 친지들 중 누구라도 그를 돌보아 주는 것을 금하지 말라고 하였다.

24:24 며칠 후에 벨릭스가 유대 여자인 자기 아내 드루실라와 함께 와서 바울을 불러 그리스도 예수님을 믿는 믿음에 대하여 들었다.

24:25 바울이 의와 절제와 장차 임할 심판에 대해 강론하니, 벨릭스가 두려워하며 대답하기를 "지금은 가라. 시간이 나면 너를 부르겠다." 라고 하였다.

24:26 그는 바울에게서 돈을 받을까 기대하고 바울을 자주 불러내어 그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24:27 이 년이 지난 후에 보르기오 베스도가 벨릭스의 후임으로 직책을 맡게 되었는데, 벨릭스는 유대인들에게 호의를 얻고자하여 바울을 가두어 두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