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1 욥이 스스로 의롭게 여겼으므로 이 세 사람이 욥에게 대답하기를 그쳤더라.

32:2 그때 람의 친족, 부스인 바라켈의 아들 엘리후가 화를 내어, 욥에 대하여 그가 분을 발하였으니 이는 욥이 자신을 하나님보다 더 의롭게 여김이더라.

32:3 그가 자기의 세 친구에 대하여도 분을 발하였으니 이는 그들이 답을 발견치 못하고서도 욥을 정죄하였기 때문이더라.

32:4 그때 엘리후가 욥이 말할 때까지 기다렸으니 이는 그들이 자기보다 나이가 많음이더라.

32:5 엘리후가 이 세 사람의 입에 답변이 없는 것을 보자 그가 분을 발하였으니

32:6 부스인 바라켈의 아들 엘리후가 대답하여 말하기를 "나는 젊고 당신들은 아주 늙었으므로 내가 주저하여 당신들께 감히 내 의견을 보여 주지 못하였노라.

32:7 내가 말하기를 '날수가 많은 자가 말을 해야 할 것이요 연수가 많은 자가 지혜를 가르쳐야 하리라' 하였노라.

32:8 그러나 사람 안에는 영이 있고, 전능하신 분의 영감이 사람들에게 깨달음을 주시는도다.

32:9 위대한 사람들이라고 항상 현명한 것이 아니요, 나이 든 자들이라고 심판을 깨닫는 것이 아니니라.

32:10 그러므로 내가 말하노니 내게 경청하라. 나도 내 의견을 보여 주겠노라.

32:11 보라, 내가 당신들의 말을 기다렸으며, 당신들이 말할 것을 찾는 동안 나는 당신들의 논리에 귀를 기울였노라.

32:12 정녕, 내가 경청하였으나, 보라, 당신들 중에는 아무도 욥을 설득하거나 그의 말에 대답하는 자가 없었으니

32:13 당신들은 '우리가 지혜를 발견하였으니, 사람들이 아니라 하나님이 욥을 밀어내셨다.'고 말하지 못하리라.

32:14 이제 그가 그의 말을 내게 직접 표현하지 아니하였으니, 나도 당신들의 말로 그에게 대답하지 아니하리라.

32:15 그들이 놀라서 더이상 대답하지 못하고 말을 그만두었도다.

32:16 내가 기다렸으나 (이는 그들이 말하지 않고 가만히 서서 더이상 대답하지 아니하였음이라.)

32:17 내가 말하기를 '나도 내 몫을 답변하고 나도 내 의견을 보여 주리라.' 하였도다.

32:18 이는 내가 그 일로 가득 찼음이니, 내 안에 있는 영이 나를 압박하는도다.

32:19 보라, 내 배는 구멍 없는 포도주 같고 새 술병같이 터질 듯하도다.

32:20 내가 말을 해야 시원하게 되리라. 내가 내 입술을 열어 대답하리라.

32:21 내가 원하노니, 나로 어떤 사람도 외모로 받아들이지 않게 하며 사람에게 아부하는 호칭을 붙이지 않게 하라.

32:22 이는 내가 아부하는 호칭도 붙일 줄 모름이니, 그리하면 나의 창조주께서 곧 나를 제거하실 것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