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다리오는 자기가 원하는 대로 그 왕국에 일백이십 명의 고관들을 세워 온 왕국을 통치하게 하고

6:2 이들 위에 세 총리를 두었으니 그 중에서 다니엘이 첫째더라. 이는 고관들로 총리들에게 설명하게 하여 왕이 피해를 당하지 않게 하려는 것이더라.

6:3 이 다니엘은 탁월한 영이 있으므로 다른 총리들과 고관들보다 뛰어나니 왕이 그를 세워 전국을 다스리도록 구상하였더라.

6:4 그러므로 총리들과 고관들이 왕국에 관하여 다니엘을 반대할 구실을 찾고자 하였으나, 그들은 어떤 구실이나 잘못도 찾아낼 수 없었으니, 이는 그가 너무 신실하여 아무런 실책이나 잘못도 그에게서 발견되지 않았음이더라.

6:5 그러자 이 사람들이 말하기를 "우리가 그의 하나님의 율법에 관하여 다니엘을 반대할 것을 찾지 못하면 우리는 이 다니엘을 반대할 어떤 구실을 찾아낼 수 없으리라." 하더라.

6:6 그리하여 이 총리들과 고관들이 함께 모여 왕에게 나아와 그에게 이렇게 말하기를 "다리오왕이여, 영원히 사소서.

6:7 왕국의 모든 총리들과 총독들과 고관들과 자문관들과 군대 대장들이 함께 의논하여 한 왕령을 수립하여 확고한 칙령을 제정했사오니, 즉 누구라도 삼십 일 동안에 왕 외에 어떤 신이나 사람에게 청원하면, 오 왕이여, 그 사람은 사자굴에 던져 넣는 것이니이다.

6:8 오 왕이여, 지금 그 칙령을 수립하고 그 문서에 서명하시어 변경시킬 수 없는 메데인과 페르시아인의 법에 따라 고치지 못하게 하소서." 하니

6:9 다리오왕이 그 문서와 칙령에 서명하니라.

6:10 이제 다니엘이 그 문서가 서명된 것을 알았을 때 그의 집으로 가서 그의 방에서 예루살렘을 향해 창문을 열어 두고, 그가 전에 하던 대로 하루에 세 번씩 무릎을 끓고 기도하였으며 그의 하나님 앞에 감사를 드렸더라.

6:11 그때에 이 사람들이 모였고, 다니엘이 그의 하나님 앞에 기도하며 간구하는 것을 발견했더라.

6:12 그 후 그들이 나와서 왕의 칙령에 관하여 왕에게 고하기를 "오 왕이여, 왕께서 누구든지 삼십 일 이내에 왕 외에 어떤 신이나 사람에게 청원하면 사자굴에 던져 넣을 것이라는 칙령에 서명하지 않으셨나이까?" 하니, 왕이 대답하여 말하기를 "변경시킬 수 없는 메데인과 페르시아인의 법에 따라 그것이 사실이로다." 하더라.

6:13 그러자 그들이 왕 앞에 대답하여 말하기를 "오 왕이여, 유다의 사로잡힌 자들의 자손 중에 있는 다니엘이 왕과 왕의 서명하신 칙령을 존중하지 아니하고 하루에 세 번씩 자기 서원을 드리나이다." 하니

6:14 왕이 이 말을 듣고 심히 불쾌하였으나 다니엘을 구해 주려고 마음을 쓰며 그를 구해 주려고 해가 질 때까지 노력하였더라.

6:15 그때에 이 사람들이 왕 앞에 모여서 왕에게 말하기를 "오 왕이여, 메데인과 페르시아인의 법을 아소서. 왕께서 제정하신 칙령과 법규는 변경될 수 없나이다." 하더라.

6:16 그러므로 왕이 명령하니 그들이 다니엘을 끌어다가 사자굴에 던져 넣더라. 왕이 다니엘에게 일러 말하기를 "네가 늘 섬기는 네 하나님, 그 분이 너를 구해 내시리라." 하더라.

6:17 돌을 굴려다가 굴 입구를 막고, 왕이 자신의 인장과 그의 귀족들의 인장으로 봉하였으니, 이는 다니엘에 관한 그 목적이 변경되지 못하게 하려 함이었더라.

6:18 왕이 자기 궁으로 돌아가서 밤이 새도록 금식하며 자기 앞에 악기도 금지시키고, 잠도 자지 않았더라.

6:19 왕이 아침에 매우 일찍 일어나서 황급히 사자굴로 갔더라.

6:20 그가 굴에 와서 애통하는 음성으로 다니엘에게 부르짖었으니, 왕이 다니엘에게 일러 말하기를 "오 살아 계신 하나님의 종 다니엘아, 네가 늘 섬기는 네 하나님께서 사자들로부터 너를 구해 주실 수 있더냐?" 하더라.

6:21 그러자 다니엘이 왕에게 말하기를 "오 왕이여, 영원히 사소서.

6:22 내 하나님께서 그 분의 천사를 보내시어 그 사자들의 입을 막으셨으므로 그들이 나를 상하게 하지 못하였나니, 이는 그 분 앞에 무죄함이 내 안에서 나타났으며, 오 왕이여, 내가 왕 앞에서도 어떤 해로운 일을 하지 않았음이니이다." 하더라.

6:23 그러자 왕이 그로 인하여 매우 기뻐하며 다니엘을 굴에서 끌어올리라고 명령하였더라. 그러므로 다니엘을 굴에서 끌어올렸더니 그에게 아무런 상처도 보이지 않았더라. 이는 그가 그의 하나님을 믿었음이더라.

6:24 왕이 명령하니, 다니엘을 고소했던 그 사람들을 끌고와서 그들과 그들의 자녀들과 아내들을 사자굴에 던져 넣었더라. 사자들은 그들이 미처 굴 바닥에 닿기도 전에 그들을 움켜서 그들의 모든 뼈들을 산산조각 내어 부숴 버렸더라.

6:25 그 후 다리오왕이 온 땅에 거하는 모든 백성과 민족들과 언어들에게 쓰기를 "너희에게 평강이 더할지어다.

6:26 내가 한 칙령을 내리노라. 내 왕국의 관할 하에 있는 모든 사람은 다니엘의 하나님 앞에 떨며 두려워할지니, 이는 그 분이 살아 계신 하나님이시요, 영원히 변치 않으시며, 그 분의 왕국은 멸망하지 않을 것이며, 그 분의 주권은 끝나지 않을 것임이라.

6:27 그 분은 구해 내시고 구출하시며, 또 하늘에서나 땅에서 표적과 이적을 행하시고 사자들의 힘에서 다니엘을 구해 내신 분이시니라." 하더라.

6:28 그리하여 이 다니엘이 다리오의 치리 때와 페르시아인 코레스의 치리 때에 번영을 누렸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