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1 보라, 주의 손이 짧아서 구원하지 못하심도 아니요, 그의 귀가 둔하여 듣지 못하심도 아니라.

59:2 오직 너희 죄악들이 너희와 너희 하나님 사이를 나누었고 너희 죄들이 그의 얼굴을 너희로부터 가렸기에 그가 듣지 아니하심이라.

59:3 이는 너희 손들이 피로, 너희 손가락들이 죄악으로 더럽혀졌으며, 너희 입술이 거짓을 말하였고, 너희 혀가 사악함을 속삭임이라.

59:4 공의를 위하여 요청하는 사람도 없고 진리를 위하여 변론하는 사람도 없으니, 그들이 허망한 것을 의뢰하고 거짓을 말하며, 그들이 행악을 잉태하고 죄악을 낳는도다.

59:5 그들은 독사의 알들을 품고 거미줄을 짜나니, 그들의 알을 먹는 자는 죽으며 그것이 밟히면 터져서 독사가 나오는도다.

59:6 그들의 짠 것은 옷이 될 수가 없나니, 그들이 자기들의 일한 것으로 스스로를 가릴 수 없으리라. 그들이 일한 것은 죄악의 일이요 그들의 손 안에는 폭력의 행위가 있도다.

59:7 그들의 발은 악으로 달려가고 그들은 무죄한 피를 흘리기에 급하니, 그들의 생각은 죄악의 생각이요 그들의 길에는 황폐함과 멸망이 있도다.

59:8 그들은 화평의 길을 알지 못하고 그들이 가는 길에는 공의가 없으며, 그들이 그 길을 굽은 길로 만들었으니 그 길로 행하는 자는 누구든지 화평을 알지 못하리라.

59:9 그러므로 공의가 우리에게서 멀고, 정의도 우리를 따라잡지 못하는도다. 우리가 빛을 기다리나 어두컴컴함을 보며, 밝은 것을 바라나 어두움 속을 걷는도다.

59:10 우리가 눈먼 자들처럼 벽을 더듬거리니 마치 눈이 없는 것처럼 더듬으며, 정오에도 밤인 것처럼 넘어지니 우리가 죽은 사람들처럼 황폐한 곳에 있도다.

59:11 우리 모두가 곰들같이 부르짖고 비둘기같이 슬피 우나이다. 우리가 공의를 바라나 아무것도 없고, 구원을 바라나 우리에게서 멀리 있나이다.

59:12 이는 우리의 허물들이 주 앞에 많으며 우리의 죄들이 우리를 증거함이요, 우리의 허물들이 우리와 함께 있고 우리의 죄악들도 우리가 아나니

59:13 주를 거역하여 범죄하고 거짓말하며 우리의 하나님으로부터 멀리 떠나, 억압과 반역을 말하고 마음으로부터 거짓된 말들을 품으며 또 말함이니이다.

59:14 심판이 뒤로 돌아서고 공의가 멀리 섰나니, 이는 진리가 길에 쓰러졌고 공평이 들어가지 못함이라.

59:15 정녕, 진리가 쇠하니 악에서 떠나는 자가 스스로 약탈품이 되는도다. 주께서 그것을 보셨으며 공의가 없는 것을 주께서 기뻐하지 아니하셨도다.

59:16 주께서 사람이 없음을 보시고 중재자가 없는 것을 이상히 여기셨으므로, 자기 팔로 그에게 구원을 베푸시며, 자신의 의, 곧 그것으로 그를 지지하셨도다.

59:17 그는 의를 흉배로 입으시고 구원의 투구를 자기의 머리에 쓰시며, 복수의 의복들로 옷입으시고 열심으로 겉옷을 입으셨도다.

59:18 그들의 행실에 따라 그렇게 갚으시되, 그의 대적들에게는 분노로 하시고 그의 원수들에게는 보복으로 하실 것이며, 섬들에게도 보복으로 갚으시리라.

59:19 그리하여 그들은 서쪽으로부터 주의 이름을 두려워할 것이며, 태양이 떠오르는 곳에서부터 그의 영광을 두려워하리라. 원수가 홍수처럼 올 때에 주의 영이 그를 대적하여 깃발을 올리시리라.

59:20 구속주가 시온에게, 야곱 안에서 허물로부터 떠난 자들에게 오시리라. 주가 말하노라.

59:21 나에게는, 이것이 그들과 함께한 나의 언약이라. 주가 말하노라. 네 위에 있는 나의 영과 네 입에 둔 내 말들이 네 입에서와, 네 씨의 입에서와, 네 씨의 씨의 입에서 이제부터 영원토록 떠나지 아니하리라. 주가 말하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