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1 올라가는 노래오, 하늘들에 거하시는 주여, 내가 주께로 내 눈을 들어올리나이다.

123:2 보소서, 종들의 눈이 주인들의 손을 바라보는 것같이, 여종들의 눈이 여주인들의 손을 바라보는 것같이 우리 눈이 주 우리 하나님을 바라오니, 주께서 우리에게 자비를 베푸실 때까지니이다.

123:3 우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오 주여, 우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이는 우리가 멸시로 가득 차 있기 때문이니이다.

123:4 우리의 혼이 편안한 자들의 조소와 교만한 자들의 멸시로 가득 차 있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