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 그 후 야곱이 계속 이동하여 동쪽 사람들의 땅으로 들어와서

29:2 보았더니, 보라, 들에 한 우물이 있고, 보라, 그 곁에 양들 세 떼가 누워 있었으니, 이는 목자들이 그 우물에서 양떼에게 물을 먹임이라. 큰 돌로 우물의 입구를 덮었다가

29:3 모든 양떼들이 거기에 모이면 그들이 우물의 입구에서 그 돌을 굴려 내려 양들에게 물을 먹이고 나서 그 돌을 제자리로 가져와 우물의 입구를 다시 덮더라.

29:4 야곱이 그들에게 말하기를 "나의 형제들이여, 어디서 왔느뇨?" 하니 그들이 말하기를 "우리는 하란에서 왔노라." 하더라.

29:5 야곱이 그들에게 말하기를 "나홀의 아들 라반을 아느뇨?" 하니 그들이 말하기를 "아노라." 하더라.

29:6 야곱이 그들에게 말하기를 "그가 안녕하시냐?" 하니 그들이 말하기를 "안녕하시다." 하더라. 그런데 보라, 그의 딸 라헬이 양들을 몰고 오는지라,

29:7 야곱이 말하기를 "보라, 아직 한 낮이니, 가축이 모일 때가 아니라. 양들에게 물을 먹이고 가서 풀을 뜯기라." 하니

29:8 그들이 말하기를 "모든 양떼가 다 모일 때까지는 우리가 그리할 수 없노라. 목자들이 우물 입구에서 돌을 굴려 내리고 나서야 우리가 양들에게 물을 먹일 것이라." 하더라.

29:9 야곱이 그들과 말하고 있는데 라헬이 자기 아비의 양들과 함께 오니, 이는 그녀가 그 양들을 돌봄이었더라.

29:10 야곱이 자기 어머니의 형제 라반의 딸 라헬과 자기 어머니의 형제 라반의 양들을 보고, 가까이 가서 우물 입구에서 돌을 굴려 내고, 자기 어머니의 형제 라반의 양떼에게 물을 먹이고

29:11 야곱이 라헬에게 입맞추고 소리 높혀 울더라.

29:12 야곱이 라헬에게 자기가 그녀의 아비의 형제요 리브카의 아들임을 말하였더니 그녀가 달려가서 자기 아비에게 말하였고

29:13 라반이 자기 누이의 아들 야곱의 소식을 듣고 달려가서 그를 만나 포옹하며 입맞추고 그를 집으로 데려오니 그가 라반에게 이 모든 일들을 말하더라.

29:14 라반이 그에게 "참으로 너는 나의 뼈요 나의 살이라." 말하고 그가 한 달 간을 라반과 함께 거하였더라.

29:15 라반이 야곱에게 말하기를 "네가 나의 형제지만 그렇다고 해서 어찌 내가 너를 거저 일을 시키겠느냐? 내게 고하라, 무엇이 네 삯이 될 수 있겠느냐?" 하더라.

29:16 라반에게는 두 딸이 있는데 큰딸의 이름은 레아요, 작은딸의 이름은 라헬이라.

29:17 레아는 눈매가 부드러우나 라헬은 몸매가 아름답고 얼굴도 예쁘더라.

29:18 야곱은 라헬을 사랑했으므로 말하기를 "내가 외삼촌의 작은딸 라헬을 위하여 외삼촌께 칠 년을 봉사하리이다." 하니

29:19 라반이 말하기를 "내가 그녀를 다른 사람에게 주느니보다 네게 주는 것이 더 나으니 나와 함께 있으라." 하더라.

29:20 야곱이 라헬을 위하여 칠 년 간 봉사하였으나, 야곱이 그녀를 사랑했으므로 그 기간들이 그에게는 불과 며칠 같았더라.

29:21 야곱이 라반에게 말하기를 "내 날들이 찼으니 내 아내를 내게 주소서. 그래야 내가 그녀에게 들어가겠나이다." 하니

29:22 라반이 그곳의 모든 사람들을 모아서 잔치를 베풀었더라.

29:23 저녁 때 그가 그의 딸 레아를 데려다가 그에게 보내니 야곱이 그녀에게로 들어갔더라.

29:24 라반이 그의 딸 레아에게 그의 여종 실파를 몸종으로 주었더라.

29:25 아침이 되었는데, 보라, 레아더라. 야곱이 라반에게 말하기를 "외삼촌이 어찌하여 내게 이같이 행하셨나이까? 내가 라헬을 위하여 외삼촌께 봉사하지 않았나이까? 어찌하여 외삼촌이 나를 속였나이까?" 하니

29:26 라반이 말하기를 "큰딸보다 작은딸을 먼저 주는 것은 우리 지방에서 하지 아니하느니라.

29:27 그녀의 이레를 채우라. 우리가 이쪽도 너에게 주리니 네가 그녀를 위해서도 내게 칠 년을 봉사해야 하리라." 하더라.

29:28 야곱이 그렇게 행하여 그녀의 이레를 채우니 라반이 야곱에게 그의 딸 라헬도 아내로 주었더라.

29:29 라반이 그의 딸 라헬에게 그의 몸종 빌하를 그녀의 여종으로 주었더라.

29:30 야곱이 라헬에게도 들어갔고 레아보다 라헬을 더 사랑하였으며 다시 칠 년을 라반을 위하여 봉사하였더라.

29:31 주께서는 레아가 미움받는 것을 보시고, 주께서 그녀의 태를 열어 주셨으나, 라헬은 임신하지 못하더라.

29:32 레아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아 그의 이름을 르우벤이라 불렀으니, 이는 그녀가 말하기를 "참으로 주께서 나의 고뇌를 살펴보셨으니 이제는 내 남편이 나를 사랑하리로다." 하였더라.

29:33 그녀가 다시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말하기를 "주께서 내가 미움받는 것을 들으시고 이 아들도 내게 주셨도다." 하고 그의 이름을 시므온이라 불렀더라.

29:34 그녀가 다시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말하기를 "내가 그에게 세 아들을 낳아 주었으니 내 남편이 이제는 나와 결합하리로다." 하고 그의 이름을 레위라 불렀더라.

29:35 그녀가 다시 임신하여 아들을 낳으니 그녀가 말하기를 "이제 내가 주를 찬양하리로다." 그리하여 그의 이름을 유다라 불렀으며, 그녀의 생산이 멎었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