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 이제 페스토가 관할 지역에 와서 삼일이 지난 뒤에 카이사랴에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니

25:2 대제사장과 유대인 지도자들이 바울을 고소하여 그에게 간청하며

25:3 호의를 구하기를, 그를 예루살렘으로 보내 달라 하였으니, 이는 길에서 매복하다가 그를 죽이려 함이더라.

25:4 그러나 페스토가 바울은 카이사랴에 갇혀 있어야 되며 그 자신도 곧 그 곳으로 가겠다고 대답하더라.

25:5 또 말하기를 "너희 중에 있는 유력한 자들로 나와 함께 내려가서 이 사람에게 무슨 잘못이 있으면 그를 고소케 하라."고 하더라.

25:6 그가 그들 가운데서 십일 이상을 머문 뒤에 카이사랴로 내려갔으며, 그 다음날 재판석에 앉아서 바울을 데려오라고 명령하더라.

25:7 바울이 나오니 예루살렘에서 온 유대인들이 둘러서서 그에 대해 여러 가지 중한 죄상들을 제시하나 대개는 증거를 댈 수 없는 것이더라.

25:8 그때 바울이 자신을 변호하기를 "나는 유대인의 율법에 대해서도 성전에 대해서도 카이사에 대해서도 전혀 범죄하지 않았노라."고 하니라.

25:9 페스토가 유대인들의 환심을 사고자 하여 바울에게 대답하여 말하기를 "네가 예루살렘에 가서 그 곳에서 이 문제에 관하여 내 앞에서 재판을 받으려 하느냐?"고 하니

25:10 바울이 말하기를 "내가 카이사의 재판석 앞에 서 있으니 이 자리에서 재판을 받는 것이 마땅하니이다. 당신도 잘 아시는 바와 같이 나는 유대인들에게 어떤 불의한 일도 한 적이 없나이다.

25:11 만일 내가 무엇을 잘못했거나 죽을 만한 일을 했다면 죽기를 사양치 아니하리이다. 그러나 만일 그들이 나를 고소한 일이 사실이 아니라면 아무도 나를 그들에게 넘겨줄 수 없나이다. 내가 카이사에게 상소하나이다."라고 하니

25:12 페스토가 공회와 더불어 상의한 후에 답변하기를 "네가 카이사에게 상소하였으니 카이사에게로 가라."고 하니라.

25:13 며칠이 지난 뒤에 아그립파왕과 베니케가 카이사랴에 와서 페스토에게 문안하더라.

25:14 그들은 그 곳에서 여러 날을 머물렀는데, 페스토가 왕 앞에서 바울에 관한 일을 제시하고 말하기를 "펠릭스가 죄수로 가둬 둔 한 사람이 있는데

25:15 내가 예루살렘에 있을 때 유대인의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그 사람을 고소하고 재판을 청하기에

25:16 내가 그들에게 답변하기를 '피고가 원고와 대면하여 고소한 사건에 관하여 변명할 기회를 주기 전에 그 사람을 사형에 넘겨주는 것은 로마인의 관례가 아니라.' 고 하였나이다.

25:17 그리하여 그들이 모두 다 이 곳에 오자 내가 지체하지 않고 그 다음날로 재판석에 앉아 그를 불러오라고 했더니

25:18 원고들이 일어서서 고소하였지만 내가 예상한 혐의는 아무것도 제시하지 못하고

25:19 다만 그들의 미신과, 예수라는 어떤 사람이 죽었는데 바울이 살아났다고 주장하는 것에 관한 것이니이다.

25:20 그때 나는 이 문제로 인하여 난처하게 되어 그에게 '예루살렘으로 가서 거기서 이 문제에 관하여 재판을 받을 의향이 있느냐?'고 물었으나

25:21 바울이 '아우구스토의 심리를 들을 때까지 감호해 달라.'고 요청하기에 '카이사에게 보낼 때까지 그를 감호하라.'고 지시하였나이다."라고 하더라.

25:22 그때 아그립파가 페스토에게 말하기를 "나도 그 사람의 말을 듣고 싶다."고 하니, 그가 말하기를 "내일 들으시리이다."라고 하더라.

25:23 그리하여 그 다음날 아그립파와 베니케가 화려하게 외관을 갖추고 와서 고급 장교들과 그 성읍의 유지들과 함께 법정으로 들어가니, 페스토의 명령으로 바울을 데려왔더라.

25:24 페스토가 말하기를 "아그립파왕과 우리와 더불어 여기에 참석하신 여러분, 여러분이 보는 이 사람은 온 유대인 무리가 더이상 살려 두어서는 안된다고 외치면서 예루살렘과 이 곳에서 나에게 탄원해 온 자라.

25:25 그러나 내가 알아보니 그는 죽을만한 일을 한 적도 없고 또 이 사람 스스로가 아우구스토에게 상소하였기에 나는 그를 보내기로 결정하였으나

25:26 그에 관해서 나의 주께 글을 쓸 만한 확실한 자료가 없는지라, 그러므로 내가 그를 여러분 앞에 특히 당신 앞에 데리고 왔으니, 오 아그립파왕이여, 이는 심문을 하고 나면 무엇인가 글을 쓸 만한 것이 있을까 함이라.

25:27 그에 대하여 죄목도 표시하지 않고 죄수로 보낸다는 것은 나에게는 도리에 맞지 않는 것 같도다."라고 하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