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1 그리하여 닷새 후에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장로들과 터툴로라 하는 어떤 변사 한 사람과 함께 와서 총독에게 바울을 고소하더라.

24:2 바울이 불려 나오니, 터툴로가 고소하기 시작하여 말하기를 "당신의 덕으로 우리가 큰 화평을 누리며, 당신의 선견으로 이 민족에게 놀라운 일들이 이루어졌음으로

24:3 우리가 모든 곳에서 항상 이것을 감사하며 환영하나이다, 펠릭스 각하.

24:4 내가 이제 당신께 더이상 폐가 되지 않으려 하오니 간략하게 우리의 말을 들어 주시는 관용을 바라나이다.

24:5 우리가 알고 보니, 이 사람은 전염병자가 되어 세상에 있는 온 유대인 사이에 소요를 일으킨 자로서 나사렛 이단의 두목이며

24:6 그가 또한 성전을 더럽히려고 하기에 우리가 그를 잡아 우리의 율법에 따라 재판하고자 했는데

24:7 사령관 루시아가 대 병력을 대동하고 와서 그를 우리 손에서 빼앗아 가며

24:8 그를 고소하는 사람들에게 당신께 가도록 명령하였나이다. 당신께서 그를 심문하시면 우리가 그를 고소하는 이 모든 일을 친히 아시게 되리이다." 하더라.

24:9 그러자 유대인들도 동의하며 그 말이 사실이라고 말하더라.

24:10 총독이 바울에게 말하라고 머리를 끄덕이니, 바울이 대답하기를 "당신께서 여러 해 동안 이 민족에게 재판관이 되신 줄을 알기에 내가 더욱 기쁜 마음으로 나 자신을 변호하나이다.

24:11 당신께서 친히 아실 수 있듯이 내가 예루살렘에 경배하러 올라간 지 열 이틀도 채 안되었고

24:12 또한 그들은 내가 성전에서 다른 사람들과 논쟁하는 것을 보지 못하였을 뿐만 아니라 회당이나 성읍에서도 사람들을 선동하는 것을 보지 못하였나이다.

24:13 이제 그들은 어찌하여 나를 고소하였는지에 관하여 증거도 댈 수 없나이다.

24:14 그러나 이것을 당신께 고백하오니, 즉 그들이 이단이라고 하는 그 도를 따라서 내가 내 조상들의 하나님을 섬기고, 율법과 선지서들에 기록된 모든 것을 믿으며

24:15 의인과 불의한 자에게는 다 죽은 자의 부활이 있게 되리라는 소망을 저 사람들 스스로 받아들이고 있듯이 나도 하나님을 향하여 가지고 있나이다.

24:16 이 소망 때문에 나 자신도 하나님과 사람 앞에 항상 거리낌이 없는 양심을 지니려고 힘쓰나이다.

24:17 이제 나는 수 년 만에 내 민족에게 구호금과 제물을 가지고 와서

24:18 드리는 중에 아시아에서 온 어떤 유대인들이 성전 안에서 정결례를 행하는 나를 보았으며, 무리를 모으거나 선동하는 것을 보지 못하였나이다.

24:19 만일 그들이 나에 대하여 고소할 일이 있었다면 여기 당신 앞에 나와서 당연히 고소했어야 하리이다.

24:20 또한 그들이 내가 공회 앞에 섰을 때 무슨 불의한 일을 찾아냈다면 그들 스스로가 말하게 하소서.

24:21 다만 내가 음성을 높인 한 가지는 '죽은 자의 부활에 관한 문제로 내가 오늘 너희들에게 심문을 당한다.' 고 그들 앞에 서서 외친 것이니이다."라고 하더라.

24:22 펠릭스가 이 말을 듣고 그 도에 관해서는 자기가 더 정확히 아는고로 재판을 연기하며 말하기를 "사령관 루시아가 내려오면 너희에 관하여 심의하리라."고 하더라.

24:23 그리고 한 백부장에게 명령하기를 "바울을 지키되 편안하게 해 주고 그의 친지들이 그를 돌봐 주는 것이나 그에게 오는 것을 금하지 말라."고 하더라.

24:24 그 후 며칠이 지난 뒤에 펠릭스가 자기 아내 드루실라와 함께 왔는데 그 여인은 유대인이더라. 그가 바울을 불러오게 하여 그리스도 안에 있는 믿음에 관하여 그에게서 듣더라.

24:25 바울이 의와 절제와 다가올 심판에 관하여 설명하자 펠릭스가 두려워하여 대답하기를 "이제 그만 가라. 내가 틈이 나면 너를 부르리라."고 하더라.

24:26 그는 또한 바울이 자기에게 돈을 주리라고 바랐는데, 그러면 그를 놓아 주려고 하였더라. 그런 연유로 그를 더 자주 불러서 함께 이야기하더라.

24:27 그러나 이 년이 지난 후에 폴키오 페스토가 펠릭스의 후임자가 되니, 펠릭스는 유대인들의 환심을 사고자 하여 바울을 감금해 놓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