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1 그때 바울이 공회를 주목하며 말하기를 "형제 여러분, 나는 이 날까지 하나님 앞에 온전히 선한 양심으로 행하여 왔노라."고 하자

23:2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바울 곁에 서 있는 사람들에게 명령하기를 "그의 입을 치라."고 하더라.

23:3 그때 바울이 대제사장에게 말하기를 "이 회칠한 벽이여, 하나님께서 당신을 치시리라. 당신이 율법에 따라 나를 심판하려고 앉아서 율법을 거역하여 나를 치라고 명령하느냐?"라고 하니

23:4 그 곁에 있던 사람들이 말하기를 "네가 하나님의 대제사장을 욕하느냐?"고 하더라.

23:5 그때 바울이 말하기를 "형제들이여, 나는 그가 대제사장인 줄을 몰랐노라. 이는 기록되기를 '너희 백성의 관원을 욕하지 말라.'고 했음이니라."고 하더라.

23:6 그러나 바울은 그들의 한 편은 사두개인이요, 다른 편은 바리새인인 것을 알고 공회에 외쳐 말하기를 "형제들이여, 나는 바리새인이요, 바리새인의 아들이라. 죽은 자의 부활과 소망 때문에 내가 지금 심문을 받고 있도다."라고 하니라.

23:7 그가 이 말을 하자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 사이에 분란이 일어나서 무리가 나뉘었으니

23:8 이는 사두개인들은 부활도, 천사도, 영도 없다고 말하나 바리새인들은 다 있다고 시인함이라.

23:9 그때 큰 아우성이 일고 바리새인 편에서 서기관들이 일어나 항의하며 말하기를 "우리는 이 사람에게서 악한 것을 찾아 볼 수 없도다. 그러므로 영이나 천사가 이 사람에게 말한 것이라면 우리는 하나님을 거역하여 싸우지 말자."라고 하더라.

23:10 심한 불화가 일어나니 사령관은 혹시 바울이 그들에게 찢기지나 않을까 두려워하여 병사들에게 명령하기를 "내려가서 그를 무리 가운데서 강제로 병영 안으로 데려오라."고 하니라.

23:11 그날 밤 주께서 바울 곁에 서서 말씀하시기를 "바울아, 용기를 내라. 네가 예루살렘에서 나에 관한 일들을 잘 증거한 것과 같이 로마에서도 증거해야 하느니라."고 하시더라.

23:12 날이 밝자 유대인 중 몇 사람이 작당하고 저주로 맹세하여 선언하기를 "바울을 죽일 때까지는 먹지도 아니하고 마시지도 아니할 것이라."고 하니

23:13 이 음모에 가담한 자들은 사십 명이 넘더라.

23:14 이 사람들이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와서 말하기를 "우리가 큰 저주로 맹세하였으니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아무것도 입에 대지 않을 것이라.

23:15 그러므로 이제 여러분은 공회와 더불어 그에 관하여 무엇을 더 정확히 알아볼 것처럼 하고 사령관에게 알려 내일 그를 여러분께 데려오게 하면, 우리가 그가 가까이 오기 전에 그를 죽일 준비를 하겠노라."고 하더라.

23:16 그런데 바울의 생질이 그들의 매복에 관한 사실을 듣고 가서 병영으로 들어가 바울에게 알리니

23:17 바울이 백부장 한 사람을 불러 말하기를 "이 젊은이를 사령관에게 데려가소서. 저가 그에게 알릴 일이 있나이다."라고 하니라.

23:18 그 백부장이 그를 사령관에게 데리고 가서 말하기를 "죄수 바울이 나를 불러서 부탁하기를 이 젊은이가 사령관께 말할 것이 있다고 하면서 그를 데려가 달라고 하였나이다."라고 하니라.

23:19 그 사령관이 그의 손을 잡고 한쪽으로 가만히 데리고 가서 묻기를 "나에게 할 말이 무엇인가?"라고 하니

23:20 그가 말하기를 "유대인들이 결의하기로는 그들이 바울에 관하여 좀더 정확히 알아볼 것처럼 해서 내일 그를 공회로 데려와 달라고 사령관님께 요청하겠다고 하더이다.

23:21 그러나 그들의 청을 들어주지 마옵소서. 사십 명도 넘는 사람이 맹세하기를 그를 죽이기 전에는 먹지도 아니하고 마시지도 아니하겠다고 하며 매복하여 그를 기다리고 있으며, 지금 준비하고 당신의 약속을 고대하나이다."라고 하니라.

23:22 사령관이 그 젊은이를 보내며 당부하기를 "너는 나에게 이 일을 알렸다는 것을 아무에게도 발설하지 말라."고 하고

23:23 두 백부장을 불러 말하기를 "밤 제 삼시에 카이사랴까지 갈 보병 이백 명, 기병 칠십 명과 창병 이백 명을 대기시키고

23:24 또 그들에게 짐승들도 준비시켜 바울을 태워 펠릭스 총독에게 안전하게 보내도록 하라."고 하고

23:25 이와 같이 편지를 쓰니라.

23:26 "클라우디오 루시아는 펠릭스 총독 각하께 문안드리나이다.

23:27 유대인들이 이 사람을 붙잡아 거의 죽이려고 할 무렵에 내가 병사들과 함께 가서 구출하여 놓고 보니 그는 로마 시민이었나이다.

23:28 무슨 일로 그들이 바울을 송사하는지 원인을 알고자 하여 그를 그들의 공회로 보냈더니

23:29 그가 그들의 율법 문제로 송사를 당한 것이기에 사형이나 감옥에 갇힐만한 아무 근거가 없음을 알았나이다.

23:30 그런데 유대인들이 그를 해칠 것이라는 음모가 계획되고 있음을 듣고, 곧 당신께 그를 보내며 송사자들에게도 그에 관한 일을 당신 앞에서 말하라고 일렀나이다. 안녕히 계시옵소서."

23:31 그때 보병들이 명령을 받은 대로 밤에 바울을 데리고 안티파트리까지 가서

23:32 그 다음날 기병들에게 바울과 함께 가도록 인계하고 그들은 병영으로 돌아가더라.

23:33 그들이 카이사랴에 들어가서 그 서신을 총독에게 전하고 바울도 그 앞에 서게 하더니

23:34 총독이 그 편지를 읽고 어느 지방 출신인가를 묻고서 그가 킬리키아 출신임을 알고

23:35 말하기를 "너를 송사하는 자들이 오면 내가 너의 말을 들으리라." 하고 그를 헤롯 재판정에 두어 지키라고 명령하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