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1 "여러분 부형들이여, 이제 내가 여러분께 드리고자 하는 나의 해명을 들으라."고하니

22:2 (그들이 그가 히브리어로 말하는 것을 듣고 더욱 조용해지더라. 바울이 말하기를)

22:3 "나는 실로 유대인이라. 킬리키아의 한 성읍 타소에서 태어나 그 성읍에서 자랐고 가말리엘 밑에서 조상들의 율법의 완전한 방식에 따라 교육받았으며, 하나님을 향한 열성이 지극하기로는 오늘 여기 계신 여러분과 마찬가지였노라.

22:4 내가 이 도를 죽음에 이르도록 박해하였으며, 남녀 할 것 없이 결박하여 감옥에다 넘겼노라.

22:5 이 일에 대제사장뿐 아니라 모든 장로가 내게 증인이 되나니, 이들에게서 다마스커스 형제들에게 가는 공문을 받아 가지고 그 곳에 있는 자들도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끌고 가 처벌을 받게 하려고 갔노라.

22:6 정오쯤 되어 내가 다마스커스에 가까이 왔을 때인데 갑자기 하늘에서 강렬한 빛이 내 주위를 비추기에

22:7 땅에 엎드러져 내게 말씀하시는 한 음성을 들었는데 '사울아, 사울아, 어찌하여 네가 나를 박해하느냐?' 고 하시기에

22:8 내가 대답하기를 '주여 누구시니이까?' 라고 하였더니, 그가 내게 말씀하시기를 '나는 네가 박해하는 나사렛 사람 예수라.'고 하셨느니라.

22:9 나와 동행하던 사람들은 실로 그 빛을 보고 놀랐으나 나에게 말씀하시는 그 분의 음성은 듣지 못하였노라.

22:10 그때 내가 말하기를 '주여, 내가 어찌 하오리이까?' 라고 하니, 주께서 내게 말씀하시기를 '일어나서 다마스커스로 가라. 그리하면 네가 할 모든 일을 정한 대로 네게 일러 주리라.'고 하셨느니라.

22:11 나는 그 빛의 영광으로 인하여 볼 수 없게 되어 나와 동행한 사람들의 손에 이끌려 다마스커스로 갔노라.

22:12 그 곳에는 아나니아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율법에 따라 사는 경건한 사람으로 그 곳에 사는 모든 유대인으로부터 칭찬을 받고 있었더라.

22:13 그가 내게 와 곁에 서서 말하기를 '사울 형제여, 쳐다보라.'고 하기에 즉시 그를 쳐다보았더니

22:14 그가 말하기를 '우리 조상의 하나님께서 너를 택하여 그 분의 뜻을 알게 하시고 의로운 분을 보게 하시며, 또 그 분의 입에서 나온 음성을 듣게 하셨느니라.

22:15 이는 네가 보고 들은 일에 관하여 모든 사람 앞에서 그 분의 증인이 되게 하려는 것이라.

22:16 이제 무엇을 주저하느뇨? 일어나서 침례를 받으라. 그리고 주의 이름을 부름으로써 너의 죄들을 씻으라.' 고 하더라.

22:17 그 후에 내가 다시 예루살렘으로 돌아와서 성전에서 기도하고 있을 때 무아지경에 빠져서

22:18 보니 주께서 내게 말씀하시기를 '서둘러 예루살렘을 속히 떠나라. 이는 그들이 네가 나에 관하여 증거하는 말을 받아들이지 아니할 것임이라.' 고 하시더라.

22:19 내가 말하기를 '주여, 내가 주님을 믿는 사람들을 감옥에 가두고 또 어느 회당에서나 매질한 것을 그들이 아나이다.

22:20 주님의 순교자 스테판이 피를 흘릴 때에도 내가 그 곁에 서서 그를 죽이는 일에 찬성하고 그를 죽이는 자들의 옷을 지켜 주기까지 하였나이다.'라고 하였더니

22:21 주께서 내게 말씀하시기를 '가라, 내가 너를 멀리 떨어져 있는 이방인들에게로 보낼 것임이라.'고 하셨느니라."고 하니라.

22:22 그들이 바울의 말을 여기까지 듣고 있다가 목청을 높여서 말하기를 "저런 자는 이 세상에서 없애 버리라. 그는 살 자격이 없도다."라고 하더라.

22:23 그들은 소리지르며 자기들의 옷을 벗어 던지고 티끌을 공중에다 날리더라.

22:24 사령관이 그를 병영 안으로 데려가도록 명령하고서 그를 채찍으로 때려 심문하게 하였으니 이는 사람들이 그에 대하여 왜 그처럼 소리를 지르는지 알아보려 함이더라.

22:25 그리하여 그들이 가죽끈으로 그를 묶으니, 바울이 곁에 서 있는 백부장에게 말하기를 "로마 시민을 정죄하지도 않고 채찍으로 때리는 것이 합법적이냐?"라고 하니

22:26 백부장이 그 말을 듣고 가서 사령관에게 보고하여 말하기를 "무슨 일을 하시든지 조심하소서. 이 사람은 로마 시민이니이다."라고 하니라.

22:27 그때 사령관이 가까이 와서 바울에게 말하기를 "네가 로마 시민인가 내게 말하라."고 하니 그가 말하기를 "그러하다."라고 하더라.

22:28 그 사령관이 대답하기를 "나는 이 시민권을 사는 데 상당한 돈을 들였노라."고 하니, 바울이 말하기를 "나는 날 때부터라."고 하더라.

22:29 그러자 즉시로 그를 심문하려 했던 자들이 자리에서 떠나고, 사령관도 두려워하더라. 이는 바울이 로마 시민인 것을 알았고, 또 자기가 그를 결박하였기 때문이라.

22:30 그 다음날 무슨 사유로 유대인들이 그를 송사했는지 그 실상을 알고자 하여 그를 결박에서 풀어 주고 대제사장들과 온 공회원을 출두하도록 명령하였으며, 바울을 데려다가 그들 앞에 세우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