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 우리가 그들과 작별하고 배로 떠나 곧장 코스로 왔다가 그 다음날 로도에 이르러 거기에서 파타라로 가서

21:2 페니키아로 가는 배를 만나 그 배를 타고 떠나니라.

21:3 이제 쿠프로가 보이므로 그 곳을 왼편에 두고 시리아로 항해하다가 투로에 닿으니, 이는 그 배가 그 곳에서 짐을 내리려는 것이었더라.

21:4 우리가 거기서 제자들을 만나 칠일을 지냈는데, 그들이 성령으로 바울에게 말하기를 "예루살렘에 가지 말라."고 하더라.

21:5 그 후 우리가 그 곳에서 떠날 때가 되어 길을 떠나니, 그들 모두가 부녀들과 아이들을 데리고 성읍 밖에까지 우리를 따라나오니라. 그리하여 우리는 바닷가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였더라.

21:6 그리고 나서 우리가 서로 작별한 후, 우리는 배에 타고 그들은 집으로 돌아가니라.

21:7 우리는 투로에서 시작한 항해를 마치고 프톨레마이에 이르러서 형제들에게 문안하고 그들과 함께 하루를 지내니라.

21:8 그 다음날 바울과 일행인 우리는 출발하여 카이사랴에 와서 일곱 명 중 한 사람인 전도자 빌립의 집에 들어가 그와 함께 머물렀는데

21:9 이 사람에게는 딸 넷이 있으니 이들은 예언하는 처녀들이더라.

21:10 우리가 그 곳에서 여러 날을 체류하고 있을 때, 아가보라고 하는 한 예언자가 유대에서 내려왔는데

21:11 그가 우리에게 와서 바울의 허리띠를 가지고 자기의 손과 발을 묶어 놓고 말하기를 "성령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예루살렘에 있는 유대인들이 이 띠의 임자를 이같이 결박하여서 그를 이방인들의 손에 넘겨주리라.'하시니라"고 하더라.

21:12 이 말을 듣고 우리는 그 곳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예루살렘에 가지 말라고 바울에게 간청하니

21:13 바울이 대답하기를 "어찌하여 울면서 내 마음을 약하게 만드느뇨? 나는 주 예수의 이름을 위하여 예루살렘에서 결박을 당할 뿐만 아니라 죽을 각오까지 되어 있느니라."고 하더라.

21:14 그가 권고를 받아들이지 아니하므로 우리는 더이상 말하지 않고 "주의 뜻대로 이루어지이다."라고 말하니라.

21:15 며칠 후에 우리는 여장을 꾸려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니라.

21:16 우리와 동행한 카이사랴에서 온 제자 몇 사람이 가서 제자가 된 지 오래된 쿠프로 사람 나손을 데리고 왔으니, 이는 우리를 그의 집에 머물게 하려는 것이었더라.

21:17 우리가 예루살렘에 도착하니 형제들이 기꺼이 우리를 영접하더라.

21:18 그 다음날 바울이 우리와 함께 야고보에게로 가니, 모든 장로가 모였더라.

21:19 바울이 그들에게 문안한 후에 그의 사역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이방인들에게 행하신 일들을 일일이 설명하니

21:20 그들이 이 말을 듣고 주께 영광을 돌리더라. 그리고 바울에게 말하기를 "형제여, 그대도 알듯이 여기에는 믿는 유대인들이 수만 명이 있으며, 또 그들은 다 율법을 지키는 데 열렬한 사람들이라.

21:21 그런데 그들이 그대에 관하여 듣는 바로는 그대가 이방인들 중에 있는 유대인들에게 그들의 자손에게는 할례도 주지 말고 관례를 따라 행하지도 말라고 말하면서 모세를 저버리라고 가르친다고 하니

21:22 그대가 왔다는 말을 들으면 무리가 몰려 올 것이 분명한데 그때에는 어떻게 하면 좋으리요?

21:23 그러므로 그대는 우리가 이르는 대로 행하라. 우리에게는 스스로 서원한 네 사람이 있으니

21:24 이 사람들을 데리고 가서 함께 정결례를 행하고 그 비용을 치러 그들로 자기들 머리를 삭발하게 하라. 그렇게 되면 모든 사람들이 그대에 관하여 들은 바가 근거 없을 뿐만 아니라 그대 자신도 율법을 지키는 사람으로서 올바로 행하는 줄을 알게 될 것이라.

21:25 그러나 믿는 이방인들은 다만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과 피와 목매어 죽인 것을 먹지 말고 음행을 피하라는 것 외에는 이런 것을 지킬 필요가 없다고 결의하고 편지로 써 보냈노라."고 하더라.

21:26 그때 바울이 그 사람들을 데리고 그 다음날 정결례를 행하러 성전에 들어가서 그들 중 각 사람이 제물을 바쳐서 정결의 날들이 끝났음을 알리더라.

21:27 그 칠일이 거의 끝날 무렵 아시아에서 온 유대인들이 성전에서 그를 보고 온 무리를 선동하여 그를 붙잡고서

21:28 외치기를 "이스라엘 사람들이여, 도우라. 이 사람은 각처에서 우리 백성과 율법과 이 곳을 거역하여 모든 사람에게 가르친 자인데 거기다가 헬라인들까지 성전으로 데려와서 이 성소를 더럽혔느니라!"고 하더라.

21:29 (이는 그들이 앞서 성읍에서 에베소 사람 트로피모가 바울과 함께 있는 것을 보았기에 바울이 그를 성전으로 데리고 온 줄로 짐작함이라.)

21:30 온 성읍이 소동하니 사람들이 몰려 와서 바울을 붙들어 성전 밖으로 끌어내니 즉시 문이 닫히더라.

21:31 한편 그들이 그를 죽이려고 할 무렵 예루살렘에 소요가 일어났다는 소문이 군대의 사령관에게 들리니

21:32 그가 즉시 병사들과 백부장들을 대동하고 그들에게 달려오니 그들이 사령관과 병사들을 보고 바울을 치던 것을 그치더라.

21:33 그러자 사령관이 가까이 다가와서 바울을 잡아 두 쇠사슬로 결박하라고 명령하고 누구이며 무슨 일을 하였는지 묻더라.

21:34 그러자 무리 가운데서 어떤 사람들은 이 말을, 또 다른 사람들은 저 말을 외쳐대니 그 사령관이 소동 때문에 그 실상을 알 수가 없으므로 그를 병영으로 데려가라고 명령하니라.

21:35 바울이 계단에 다다르자 무리의 폭력 때문에 병사들이 그를 떠메게 되었으니

21:36 이는 백성의 무리가 그를 처단하라고 외치며 그 뒤를 따라갔기 때문이더라.

21:37 병영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려고 할 때에 바울이 사령관에게 말하기를 "내가 당신께 말을 해도 되겠느뇨?"라고 하니 그가 말하기를 "당신이 헬라어를 할 줄 아는가?

21:38 그렇다면 근간에 소요를 일으켜서 사천 명의 자객들을 광야로 데리고 간 그 이집트인이 아니냐?" 하니

21:39 그때 바울이 말하기를 "나는 킬리키아의 한 성읍 타소에 사는 유대인이며 그리 작지 않은 성읍의 시민이라. 간구하노니 저 사람들에게 말하는 것을 허락하라."고 하니

21:40 그가 허락한지라. 바울이 계단 위에 서서 백성에게 손짓하니 아주 조용해진지라. 그가 히브리어로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