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 그후 암피폴리와 아폴로니아를 경유하며 데살로니가에 오니 거기에 유대인의 회당이 있는지라,

17:2 바울은 습관대로 그들에게 가서 세 안식일에 걸쳐 성경을 가지고 그들과 변론하며

17:3 그리스도께서 고난을 당하셔야 했던 것과 죽은 자들로부터 다시 살아나셔야 했음을 설명하고 입증하면서, "내가 여러분에게 전하는 이 예수가 바로 그리스도라"고 하자

17:4 그들 가운데 몇사람이 믿고 바울과 실라를 솔선해서 따랐으며 경건한 헬라인들의 큰 무리와 적지 않은 수의 저명한 부인들도 그리하니라.

17:5 그러나 믿지 않는 유대인들이 시기하여 시장터에서 불량배들을 데리고 와서 무리를 모아 온 성읍을 소란하게 만들더라. 그들은 야손의 집에 쳐들어 가서 사도들을 백성에게로 끌어내려고 하더라.

17:6 그러나 그들을 찾아내지 못하니 야손과 다른 형제 몇 사람을 끌어내어 성읍의 행정관들 앞으로 끌고 가서 외치기를 "세상을 소란케 한 자들이 여기에도 왔도다.

17:7 야손이 그 사람들을 맞아들였는데 이들은 매사에 카이사의 법령을 거역하여 행하고 예수라는 다른 왕이 있다고 말하더이다."라고 하니라.

17:8 그때 백성과 성읍의 행정관들이 이런 말을 듣고 난처하게 되어

17:9 야손과 그 나머지 사람들로부터 보석금을 받고 나서 그들을 놓아 주더라.

17:10 그러자 형제들이 즉시 바울과 실라를 밤에 베뢰아로 보내니 그들이 거기에 도착하여 유대인의 회당 안으로 들어가니라.

17:11 베뢰아 사람들은 데살로니가 사람들보다 더 고상하여서 전심으로 말씀을 받아들이고, 이 말씀이 그런가 하여 매일 성경을 상고하므로

17:12 그들 중에서 많은 사람이 믿었는데 그 가운데는 헬라 상류 사회의 부인들과 남자들이 적지 아니하더라.

17:13 한편 데살로니가에 있는 유대인들은 바울이 하나님의 말씀을 베뢰아에서도 전하는 것을 알고 그 곳까지 와서 무리를 선동하니라.

17:14 그러자 즉시 그 형제들이 바울을 바다까지 가도록 보내고 실라와 디모데는 계속 그 곳에 머물더라.

17:15 바울을 안내하여 아테네까지 데려간 사람들이 실라와 디모데도 가능한 한 속히 바울에게로 오게 해야 된다는 부탁을 받고 떠나니라.

17:16 그 후 바울이 아테네에서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동안 그 성읍이 전부 우상에게 바쳐진 것을 보고 그의 영이 몹시 괴로워하더라.

17:17 그리하여 그가 유대인의 회당에서는 경건한 사람들과, 시장터에서는 날마다 그가 만나는 사람들과 토론하니라.

17:18 에피쿠로스 학파와 스토아 학파의 어떤 철학자들은 그를 만나 보고 나서 말하기를 "이 말장이가 무슨 말을 하고자 하는가?" 하기도 하고, 또 다른 사람들은 "그가 이방 신들을 전하는 자 같다."라고도 하니 이는 그가 예수와 부활을 그들에게 전파하였기 때문이라.

17:19 그들이 그를 붙들어 아레오파고로 데리고 가서 말하기를 "네가 말하는 이 새로운 교리가 어떤 것인지 알려 주겠느뇨?

17:20 네가 우리 귀에 어떤 이상한 것을 들려 주는데 그것이 무슨 뜻인지 알고자 하노라."고 하였더라.

17:21 (모든 아테네인들과 타국인들은 그들의 여가를 어떤 새로운 것을 말하거나 듣는 데 외에는 달리 쓰지 아니하더라.)

17:22 그러므로 바울이 마르스 언덕 한가운데 서서 말하기를 "아테네 사람들이여, 내가 보니 너희는 매사에 너무나 미신적이니라.

17:23 지나다니다가 너희가 섬기는 대상을 보았는데 '알지 못하는 신에게'라고 새겨 놓은 제단도 있었노라. 그러므로 너희가 알지 못하면서 섬기는 그 대상을 너희에게 알게 하리라.

17:24 세상과 그 안에 있는 만물을 지으신 하나님은 하늘과 땅의 주이시니, 그 분은 사람의 손으로 만든 성전들에는 계시지 아니하시며

17:25 또한 무슨 필요한 것이 있어서 사람의 손으로 섬김을 받아야 되는 것도 아니시니, 이는 그 분이 친히 만민에게 생명과 호흡과 만물을 주심이라.

17:26 또 하나님께서는 인류의 모든 족속을 한 피로 만드시어 온 지면에 살게 하시고, 미리 계획하신 시기와 그들이 거주하는 경계를 정하셨으니

17:27 이는 주를 찾게 하려 함이라. 사람들이 하나님을 찾아 나서면 만날 수 있으리니, 그 분은 실로 우리 각 사람에게서 멀리 떨어져 계시지 아니하도다.

17:28 우리는 그 분 안에서 살고 움직이며 존재하느니라. 너희 시인 중에 어떤 이들이 말한 바와 같이 우리가 그 분의 자손이라 하였으니

17:29 우리가 하나님의 자손이라면 사람의 기술과 고안으로 주조해서 금이나 은이나 돌로 만든 물건이 하나님이심과 같다고 생각지는 말아야 할 것이라.

17:30 실로 이 무지의 때에는 하나님께서 눈감아 주셨으나 이제는 어디에 살고 있는 어떤 사람에게도 회개하라고 명령하고 계시니라.

17:31 이는 하나님께서 친히 선정하신 사람으로 하여금 의로 세상을 심판하실 한 날을 정해 놓으시고, 그를 죽은 자들로부터 살리시어 모든 사람에게 믿음의 확신을 주셨음이라."고 하니라.

17:32 그 사람들이 죽은 자의 부활을 들을 때 어떤 사람들은 비웃고, 어떤 사람들은 말하기를 "이에 관해서 다시 듣겠다."고도 하더라.

17:33 그러므로 바울이 그들 가운데서 떠나더라.

17:34 그러나 몇몇 사람은 믿고 그에게 가담하였는데, 그 중에는 아레오파고의 재판관 디오누시오도 있었고, 또 다마리라고 하는 여인과 그들과 함께한 다른 사람들도 있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