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사도들이 백성에게 말하고 있을 때 제사장들과 성전 책임자들로부터 사두개인들이 그들에게 와서

4:2 그들이 백성을 가르치며 죽은 자들로부터의 부활을 예수를 통하여 전파하는 데 격분하여서

4:3 그들을 체포하여 그 다음 날까지 가두었으니, 이는 그 때가 이미 저녁이었기 때문이라.

4:4 그러나 그 말씀을 들은 많은 사람이 믿으니, 남자의 수가 약 오천 명이나 되더라.

4:5 그 이튿날 예루살렘에는 그들의 관원들과 장로들과 서기관들이 함께 모였는데

4:6 대제사장 안나스와 카야파와 요한과 알렉산더와 또 대제사장의 친족이 모두 참석하여

4:7 두 사도를 가운데 세워 놓고 그들이 묻기를 "너희가 무슨 권세와 누구의 이름으로 이 일을 하였느냐?"고 하더라.

4:8 그 때 베드로가 성령으로 충만하여 그들에게 말하기를 "백성의 관원들과 이스라엘의 장로들이여,

4:9 오늘 우리가 불구자에게 선한 일을 행한 것에 관해서 그가 어떻게 낫게 되었느냐고 심문을 받는다면

4:10 너희 모두와 이스라엘 모든 백성은 알지니, 너희가 십자가에 처형하였고 하나님께서 죽은 자들로부터 살리신 나사렛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이 사람이 온전하여져서 너희 앞에 서게 되었느니라.

4:11 이 분은 너희 건축자들이 쓸 데 없다고 제쳐 놓은 돌이었지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느니라.

4:12 그러므로 다른 이에게는 구원이 없나니, 이는 하늘 아래서 우리가 구원을 받을 수 있는 다른 이름을 인간에게 주신 적이 없음이라."고 하더라.

4:13 그때 그들이 베드로와 요한이 담대하게 말하는 것을 보자 배우지 못한 무식한 사람들로 알았다가 놀라며, 그들이 예수와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더라.

4:14 또 치유를 받은 그 사람이 사도들과 함께 서 있는 것을 보고 그 일에 대하여 반박할 말이 없는지라

4:15 그들에게 공회 밖으로 나가라고 명령한 후 서로 의논하여

4:16 말하기를 "우리가 이 사람들에게 어떻게 해야 할까? 실로 그들을 통해서 행해진 뚜렷한 표적이 예루살렘에 사는 모든 사람에게 알려졌으니 우리도 부인할 수 없는 일이라.

4:17 그러나 더이상 백성 가운데 확산되지 못하게 그들을 위협하여 이후로는 아무에게도 이 이름으로 말하지 못하게 하자." 하고

4:18 그들을 불러서 명령하기를 "절대로 예수의 이름으로 말하지도 말고 가르치지도 말라."고 하더라.

4:19 그러나 베드로와 요한이 그들에게 대답하여 말하기를 "하나님 앞에서 너희에게 듣는 것이 하나님께 듣는 것보다 더 옳은 일인지 판단하라.

4:20 우리는 보고 들은 일들을 말하지 아니할 수 없노라."고 하더라.

4:21 그러나 그들은 백성 때문에 사도들을 처벌할 방도를 찾지 못하여 한 번 더 위협 한 후에 그들을 놓아 주었으니, 이는 모든 사람들이 그 일어난 일로 인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기 때문이라.

4:22 이 표적으로 치유된 그 사람은 사십 세가 넘었더라.

4:23 사도들이 풀려난 후에 동료들에게 가서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그들에게 말한 바를 모두 이야기하니

4:24 그들이 그 말을 듣고 다 같이 음성을 높여 하나님께 아뢰기를 "주여, 주께서는 하늘과 땅과 바다와 또 그 가운데 있는 모든 것을 지으신 하나님이시니이다.

4:25 주의 종 다윗의 입을 통하여 말씀하셨으니 '어찌하여 이방이 분노하며 백성들은 헛된 일들을 꾀하는고?

4:26 땅의 왕들이 일어서고, 또 다스리는 자들이 함께 모여 주와 그의 그리스도를 대적하였도다.' 라고 하셨나이다.

4:27 그들이 과연 주께서 기름 부으신 주의 거룩하신 아들 예수를 대적하여 헤롯과 폰티오 빌라도가 이방인들과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모였으니

4:28 이는 주의 손과 주의 계획대로 이루기로 예정된 온갖 일을 행하려 함이니이다.

4:29 이제 주여, 그들의 위협함을 살피시어 주의 종들로 담대하게 주의 말씀을 선포하게 하시고

4:30 주의 손을 펴시어 병을 낫게 하시며, 또 표적들과 이적들이 주의 거룩하신 아들 예수의 이름으로 일어나게 하소서." 하더라.

4:31 그들이 기도를 마치자 그들이 함께 모여 있는 곳이 진동하더니 그들이 모두 성령으로 충만하여 담대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더라.

4:32 그러므로 믿는 사람들의 무리가 한 마음과 한 혼이 되어 아무도 자기 소유를 주장하는 자가 없고 모든 것을 공동으로 쓰니라.

4:33 그리하여 사도들이 큰 능력으로 주 예수의 부활을 증거하니, 큰 은혜가 그들 모두에게 있더라.

4:34 그들 가운데 아무도 부족한 사람이 없었으니, 이는 토지와 가옥을 가진 많은 사람이 재산을 팔아서 그 대금을

4:35 사도들의 발 앞에 가져다 놓으면 각자 필요한 대로 나눠 주었기 때문이라.

4:36 쿠프로 태생의 레위인 요세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사도들은 그를 바나바라고 부르니 (이를 해석하면 "위로의 아들" 이라.)

4:37 그에게는 토지가 있어 그것을 팔아 그 대금을 사도들의 발 앞에 가져다 놓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