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어찌하여 주께서 진노의 구름으로 시온의 딸을 덮으셨으며, 이스라엘의 아름다움을 하늘에서 땅으로 던져 버리시고 그의 진노의 날에 그의 발판을 기억하지 아니하셨는가!

2:2 주께서 야곱의 모든 처소를 삼키시고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셨으며, 주께서 진노중에 유다의 딸의 요새들을 헐어 엎으사 땅 바닥에 던지셨으며 그 왕국과 그 고관들을 더럽히셨도다.

2:3 주께서 맹렬한 진노로 이스라엘의 모든 뿔을 자르시고 원수들 앞에서 오른손을 거두셨으며 주위를 삼키는 타오르는 불꽃같이 야곱을 사르셨도다.

2:4 주께서 원수같이 활을 당기시고 대적같이 오른손을 들고 서서 시온의 딸의 장막 안에서 눈에 보기 좋은 모든 것을 죽이시고 불같이 진노를 쏟으셨도다.

2:5 주는 원수처럼 되시어 이스라엘을 삼키시고 모든 궁을 삼키셨으며 주의 견고한 요새들을 파괴시키시고 유다의 딸들에게 애곡과 애가를 더하셨도다.

2:6 또 주께서는 주의 성막을 동산의 장막인 양 난폭하게 치워 버리셨으며 모이는 장소들을 파괴하셨도다. 주께서는 시온에서 명절들과 안식일들을 잊혀지게 하셨으며 그의 진노중의 분노로 왕과 제사장을 멸시하셨도다.

2:7 주께서 그의 제단을 허시고 그의 성소를 증오하사 궁의 성벽을 원수의 손에 넘기시니 원수들이 주의 전에서 소리를 냄이 마치 엄숙한 명절의 날과 같도다.

2:8 주께서 시온의 딸의 성벽을 헐기로 작정하시고 줄을 펼치사 파괴하심에서 그의 손을 거두지 아니하사 누벽과 성벽으로 비탄하게 하시니 그들이 함께 쇠잔해졌도다.

2:9 그녀의 성문들이 땅 속으로 가라앉고 주께서 그 빗장들을 파괴하시고 꺾으시니, 그녀의 왕과 고관들은 이방들 가운데 있으며 율법도 없고 선지자들도 주로부터 환상을 얻지 못하는도다.

2:10 시온의 딸의 장로들이 땅에 앉아 침묵을 지키고 티끌을 머리에 쓰고 굵은 베로 몸을 둘렀으니 예루살렘의 처녀들도 머리를 땅에 내려뜨리는도다.

2:11 내 눈이 눈물로 쇠약해지며 내 창자가 끓어오르고 내 간이 땅에 쏟아졌으니, 이는 내 백성의 딸의 파멸로 인함이라. 자녀들과 젖먹이들이 성읍의 길거리에서 졸도하는도다.

2:12 아이들이 성읍의 길거리에서 부상자처럼 졸도할 때 그들의 혼을 그들 어미의 품에 쏟으며 그들 어미에게 말하기를 "곡식과 포도주가 어디 있나이까?" 하는도다.

2:13 오 예루살렘의 딸아, 내가 너를 위해 무엇을 증거하랴? 내가 너를 무엇에 비유하랴? 오 시온의 처녀 딸아, 너를 무엇에 빗대어야 내가 너를 위로할 수 있으랴? 이는 네 파괴됨이 바다같이 큼이니 누가 너를 고칠 수 있겠느냐?

2:14 네 선지자들이 너를 위하여 헛되고 어리석은 것들을 보았으므로, 그들은 네 죄악을 찾아내지도, 너의 사로잡힘을 돌이키지도 못하고, 다만 거짓 경고들과 추방의 명분만을 너를 위해 보았도다.

2:15 지나가는 자는 모두 네게 손뼉을 치며 예루살렘의 딸에게 야유하고 머리를 흔들며, 말하기를 "이것이 '아름다움의 완성'이요 '온 세상의 기쁨'이라고 사람들이 부르던 성읍이냐?" 하며

2:16 네 모든 원수가 너를 향하여 그들의 입을 벌리며 야유하고 이를 갈며 말하기를 "우리가 그녀를 삼켰도다. 우리가 바라던 날이 과연 이 날이로다. 우리가 발견했고 우리가 그것을 보았도다." 하는도다.

2:17 주께서 계획하셨던 일을 행하시고 옛날에 명하셨던 그의 말씀을 이루셨도다. 주께서 무너뜨리셨으나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셨도다. 주께서 네 원수가 너로 인하여 즐거워하게 하셨으며 네 대적들의 뿔을 세우셨도다.

2:18 그들의 마음이 주께 부르짖기를 "오 시온의 딸의 성벽아, 너는 밤낮 눈물을 강같이 흘리며 쉬지도 말며, 네 눈동자도 쉬게 하지 말지니라.

2:19 밤에 일어나 부르짖으라. 경점이 시작될 때 네 마음을 주의 얼굴 앞에 물같이 쏟고, 모든 길 입구에서 굶주림으로 인하여 실신한 네 어린 자녀들의 생명을 위하여 주께 네 손을 들어올리라.

2:20 오 주여, 보시고 주께서 이 일을 누구에게 행하셨는지 생각하소서. 여인들이 자신의 열매와 한 뼘 되는 자녀를 먹으리이까? 제사장과 선지자가 주의 성소에서 죽임을 당해야 하리이까!

2:21 어린이와 노인이 길바닥에 누웠으며 내 처녀들과 내 청년들은 칼에 쓰러졌나이다. 주께서 주의 진노의 날에 그들을 살해하시고 죽이셨으나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셨나이다.

2:22 주께서는 엄숙한 날에 부르는 것처럼 주위에서 내가 두려워하는 것을 부르셔서, 주의 진노의 날에도 피하거나 남는 자가 없게 하셨나이다. 내가 포대기로 싸서 길렀던 이들을 내 원수가 진멸시켰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