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사람의 마음을 무겁게 하는 억울한 일이 하늘 아래 있는 것을 나는 보았다.

6:2 부귀영화를 아쉬움 없이 하느님께 받았으면서도 그것을 마음껏 누려 보지 못하고 엉뚱한 사람에게 물려주는 일이 있다. 헛되다뿐이랴! 통탄할 일이다.

6:3 자식을 백 명이나 두고 아무리 오래 산다 할지라도 인생을 마음껏즐기지 못하고 죽어서도 편안히 묻히지 못할 신세라면, 이것은 아예 낙태된 아이보다 못하지 않겠는가?

6:4 물거품처럼 왔다가 어둠 속으로 사라져 이름도 못 남기는 아이,

6:5 빛을 보며 인생을 살아 보지 못한 아이지만 이 아이가 그 사람보다 편안한 신세다.

6:6 즐기지도 못하는 인생, 천년의 갑절을 살아 보아도 별 수가 없다.모두 다 같은 곳으로 가는 몸들이 아닌가?

6:7 사람이 수고하는 것은 잘 먹자고 하는 것 아닌가? 그뿐이랴? 사람의 욕망은 한이 없는 것이다.

6:8 그렇다고 해서 지혜로운 사람이 어리석은 사람보다 나은 점이 있는 것도 아니다.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지 안다고 해도 가난하다면 아무 소용이 없다.

6:9 이 또한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라, 굶어 죽는 것보다 눈뜨고 사는것이 낫다.

6:10 이미 결정되지 않은 일이 어디 있으랴? 그것이 어떤 일인지를 알 수야 있지만, 그렇다고 사람이 자기보다 강한 어른에게 왜 이러느냐고 따질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6:11 말을 많이 할수록 그만큼 헛수고를 하는 것이라, 아무 소용이 없다.

6:12 하루살이처럼 덧없이 지나가는 짧은 인생에게 무엇이 좋을 일인지누가 알겠는가? 죽은 다음에 세상 돌아 가는 일을 누가 알려 주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