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1 닷새 뒤에 대사제 아나니아가 총독에게 바울로를 고소하려고 원로몇 사람과 데르딜로라는 법관을 데리고 내려 왔다.

24:2 바울로가 불려 나오자 데르딜로는 고발하기 시작하였다. "펠릭스 각하, 우리는 각하의 덕분으로 크게 평안을 누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나라는 각하의 선견 지명으로 개선되어가고 있습니다.

24:3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각하를 환영하며 감사하여 마지 않습니다.

24:4 이제 각하께 더 폐가되지 않도록 간단히 말씀드리겠으니 너그럽게들어 주시기 바랍니다.

24:5 우리가 알아 본 결과 이 자는 몹쓸 전염병 같은 놈으로서 온 천하에 있는 모든 유다인들을 선동하여 반란을 일으키려는 자이며나자렛 도당의 괴수입니다.

24:6 그는 심지어 우리 성전까지 더럽히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그를 붙잡은 것입니다. ( 우리가 그를 우리 율법대로 재판하려고 했지만

24:7 파견대장 리시아가 와서 그를 우리 손에서 강제로 빼앗아 갔습니다.

24:8 그리고는 그를 고소하는 사람들에게 각하께 가라고 명령하였습니다. ) 그러하오니 각하께서 친히 그를 심문해 보시면우리가 그를 고소하는 까닭을 다 아시게 될 것입니다."

24:9 그러자 유다인들도 그의 논고를 지지하며 그의 말이 모두 사실이라고 주장하였다.

24:10 그 때에 총독이 바울로에게 눈짓을 하여 말을 해 보라고 하자 바울로가 이렇게 답변하였다. "저는 각하께서 여러 해 동안 이 나라 전체의 재판권을 행사해 오신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기쁜 마음으로 제 자신에 대한 사실을 각하께 해명하겠습니다.

24:11 각하께서도 확인해 볼 수 있는 일입니다만 제가 순례하러 예루살렘에 올라 온 지는 이제 열 이틀밖에 되지 않습니다.

24:12 그 동안에 성전이나 회당이나 거리에서 어느 누구와도 논쟁을 벌인 일도 없으며 군중을 선동한 일도 없습니다.

24:13 그러니 이 사람들은 지금 저를 고소하면서도 각하께 그 증거는 댈수 없을 것입니다.

24:14 다만 제가 각하 앞에서 시인하는 것은 그들이 이단이라고 하는 그리스도교를 따라 우리 조상의 하느님을 섬기고 율법과 예언서에기록된 모든 것을 믿는 다는 사실입니다.

24:15 그리고 저를 고소하는 이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저도 하느님을 믿으며 올바른 사람이나 악한 사람이나 다 같이 부활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24:16 그래서 저도 하느님과 사람들 앞에 언제나 거리낌 없는 양심을 간직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24:17 저는 제 동족에게 구제금을 전달하고 하느님께 제물을 바치러 여러 해 만에 고국에 돌아 왔습니다.

24:18 제가 정결예식을 행하고 나서 그 일을 하고 있을 때 그들이 성전 안에서 저를 보기는 하였지만 제가 군중을 선동하거나 소란을 피운 일은 없습니다.

24:19 그 자리에는 다만 아시아에서 온 유다인 몇 사람이 있었는데 저를걸어 고소할 일이 있다면 그들이 직접 각하 앞에서 고소 했어야 할 것입니다.

24:20 그것도 아니라면 제가 예루살렘 의회에 불려 갔을 때 이 사람들이저에게서 무슨 죄목을 찾아 냈는지 말해 보라고 하십시오.

24:21 다만 저는 그들 앞에 서서 '죽은 자의 부활에 관한 문제로 내가 오늘 여러분에게 재판을 받고 있소' 하고 한 마디 소리쳤을 뿐입니다."

24:22 펠릭스는 그리스도교에 대하여 자세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파견대장 리시아가 내려 온 다음에 바울로의 사건을 심의하겠다고하면서 재판을 연기하였다.

24:23 그리고 백인대장에게 바울로를 지키되 어느 정도의 자유를 주고 친지들의 뒷 바라지를 막지 말라고 명령하였다.

24:24 며칠이 지나서 펠릭스는 자기 아내 드루실라와 함께 와서 바울로를 불러 내어 그리스도 예수를 믿는 신앙에 관하여 이야기를 들었다. 펠릭스의 아내는 유다 여자였다.

24:25 바울로가 정의와 절제와 장차 다가 올 심판에 관해서 설명하자 펠릭스는 두려는 생각이 들어 "이제 그만하고 가 보라. 기회가 있으면 다시 부르겠다" 하고 말하였다.

24:26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바울로에게서 뇌물을 받아 내려는 속셈으로 바울로를 자주 불러 내어 이야기를 나누었다.

24:27 두 해가 지난 뒤에 펠릭스 총독의 후임으로 보르기오 페스도가 부임하였다. 그런데 펠릭스는 유다인들의 환심을 사려고 바울로를감옥에 그대로 가두어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