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사도들과 유다에 있던 신도들은 이방인들도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였다는 소식을 들었다.

11:2 베드로가 예루살렘에 올라 갔을 때에 할례를 주장하는 파에서 그를 비난하며

11:3 "왜 당신은 할례받지 않은 사람들의 집에 들어 가서 그들과 함께 음식까지 나누었습니까?" 하고 따졌다.

11:4 베드로는 그 동안에 일어났던 일들을 처음부터 차근차근 설명해 주었다.

11:5 "내가 요빠시에서 기도를 드리다가 무아지경에서 신비로운 영상을보았는데 큰 보자기와 같은 그릇이 네 귀퉁이에 끈이 달려서 내려오다가 내 앞에서 멈추었습니다.

11:6 그 속을 자세히 들여다 보았더니 땅에 있는 네 발 가진 짐승과 산짐승과 길짐승과 하늘의 날짐승이 있었습니다.

11:7 그리고 '베드로야, 어서 잡아 먹어라' 하는 음성이 들려 왔습니다.

11:8 그래서 내가 '절대로 안 됩니다, 주님. 속돈 것이나 더러운 것은 한번도 입에 대어 본 적이 없습니다' 하고 말했더니

11:9 하늘에서 다시 '하느님께서 깨끗하게 만드신 것을 속되다고 하지 말라' 하는 음성이 들려 왔습니다.

11:10 이런 말이 세 번이나 오고 간 뒤에 그것들은 모두 다시 하늘로 들려 올라 갔습니다.

11:11 바로 그 때 가이사리아에서 나에게 심부름 온 사람 셋이 내가 머물러 있던 집에 찾아 왔습니다.

11:12 성령께서는 나에게 '망설이지 말고 그들을 따라 가거라' 고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여기 있는 신도 여섯 사람과 함께 그들을 따라 가서 고르넬리오의 집에 들어 갔습니다.

11:13 그 때 그는 우리에게 이런 말을 들려 주었습니다. 그가 보니까 천사가 자기 집에 나타나더니 '요빠로 사람을 보내어 베드로라는 시몬을 불러 오너라.

11:14 그가 너와 네 온 집안이 구원받을 말씀을 해 줄 것이다' 하더라는것입니다.

11:15 내가 말을 시작하자 성령이 처음에 우리에게 내려 오셨던 것과 같이 그들 위에도 내려 오셨습니다.

11:16 그 때 나는 요한은 물로 세례를 베풀었지만 여러분은 성령으로 세례를 받을 것이라고 하신 주님의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11:17 이와 같이 하느님께서는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우리에게 주신 것과 같은 선물을 그들에게도 주셨는데 내가 누구이기에 감히 그 하시는 일을 막을 수 있었겠습니까?"

11:18 그들은 이 말을 듣고 잠잠해졌다. 그리고 "이제 하느님께서는 이방인들에게도 회개하고 생명에 이르는 길을 열어 주셨다" 하며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11:19 스테파노의 일로 일어난 박해 때문에 흩어진 신도들이 페니키아와키프로스와 안티오키아까지 가서 유다인들에게만 말씀을 전하였다.

11:20 그러나 그 신도들 중에는 키프로스 사람과 키레네 사람도 있었는데 그들은 안티오키아로 가서 이방인들에게도 말씀을 전하고 주 예수의 복음을 선포하였다.

11:21 주께서 그들을 보살피셨으므로 많은 사람들이 믿고 주께로 돌아 왔다.

11:22 예루살렘 교회가 그들에 대한 소식을 듣고 바르나바를 안티오키아로 보냈다.

11:23 바르나바는 가서 그들에게도 하느님의 은총이 내린 것을 보고 기뻐하였다. 그리고 모두 굳센 마음으로 주님을 의지하라고 격려하였다.

11:24 바르나바는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훌륭한 사람이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주님께 나오게 되었다.

11:25 그 뒤 바르나바는 사울을 찾아 다르소로 가서

11:26 그를 만나 안티오키아로 데리고 왔다. 거기에서 두 사람은 만 일 년 동안 그 곳 교회 신도들과 함께 지내면서 많은 사람들을 가르쳤다. 이 때부터 안티오키아에 있는 신도들이 처음으로 그리스도인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11:27 그 무렵 예언자 몇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안티오키아로 내려 왔다.

11:28 그들 가운데 하가보라는 사람이 성령의 감동을 받아 일어나서 온 세상에 기근이 들 것이라고 예언하였다. 과연 이 기근은 글라우디오 황제 때에 일어났다.

11:29 그래서 신도들은 각각 힘 닿는 대로 헌금하여 유다에 있는 교우들을 돕기로 하였다.

11:30 이렇게 헌금한 것을 그들은 바르나바와 사울의 손을 거쳐 교회 원로들에게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