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이 무렵 신도들의 수효가 점점 늘어나게 되자 그리이스말을 쓰는 유다인들이 본토 유다인들에게 불평을 터뜨리게 되었다. 그것은 그들의 과부들이 그날 그날의 식량을 배급받을 때마다 푸대접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6:2 그래서 열 두 사도가 신도들을 모두 불러 놓고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가 하느님의 일을 제쳐 놓고 식량 배급에만 골몰하는 것은 옳지 못합니다.

6:3 그러니 형제 여러분, 여러분 가운데서 신망이 두텁고 성령과 지혜가 충만한 사람 일곱을 뽑아 내시오. 이 일은 그들에게 맡기고

6:4 우리는 오직 기도와 전도하는 일에만 힘쓰겠습니다."

6:5 모든 신도들은 이 말에 찬동하여 믿음과 성령이 충만한 사람 스테파노와 필립보와 브로코로와 니가노르와 디몬과 바르메나와 또 안티오키아 출신으로 유다교로 개종한 니골라오를 뽑아

6:6 사도들 앞에 내세웠다. 사도들은 기도하고 그들에게 안수하였다.

6:7 하느님의 말씀이 널리 퍼지고 예루살렘에서는 신도들의 수효가 부쩍 늘어났으며 수많은 사제들도 예수를 믿게 되었다.

6:8 스테파노는 하느님의 은총과 성령의 힘을 가득히 받아 백성들 앞에서 놀라운 일들과 굉장한 기적들을 행하고 있었다.

6:9 그 때 이른바 "자유인의 회당" 에 소속된 키레네와 알렉산드리아 사람들과 길리기아와 아시아에서 온 사람들이 일어나 스테파노와 논쟁을 벌였다.

6:10 그러나 그들은 지혜와 성령을 받아 말하는 스테파노를 당해낼 도리가 없었다.

6:11 그래서 그들은 사람들을 매수하여 "우리는 스테파노가 모세와 하느님을 모독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라고 말하게 하였다.

6:12 그리고 백성과 원로들과 율법학자들을 선동하여 스테파노에게 몰려 가서 그를 잡아 의회로 끌어 오게 하였다.

6:13 또한 거짓증인들을 내세워 "이 사람은 언제나 이 거룩한 곳과 율법을 거슬러 말하고 있습니다.

6:14 우리는 늘 이 사람에게서 나자렛 예수가 이 성전을 헐고 또 모세가 전해 준 관습을 뜯어 고칠 것이라고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하고 말하게 하였다.

6:15 그러자 의회에 앉았던 사람들의 시선은 모두 스테파노에게 쏠렸다. 그의 얼굴은 마치 천사와 같이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