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 빌라도는 안으로 들어 가서 부하들을 시켜 예수를 데려다가 매질하게 하였다.

19:2 병사들은 가시나무로 왕관을 엮어 예수의 머리에 씌우고 자홍색 용포를 입혔다.

19:3 그리고 예수 앞에 다가 서서 "유다인의 왕 만세!" 하고 소리치면서 그의 뺨을 때렸다.

19:4 빌라도는 다시 밖으로 나와서 유다인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를너희 앞에 끌어 내 오겠다. 내가 그에게서 아무런 혐의도 찾아 내지 못했다는 것을 너희도 이제 보면 알 것이다."

19:5 예수께서는 가시관을 머리에 쓰시고 자홍색 용포를 걸치시고 밖으로 나오셨다. 빌라도는 사람들에게 예수를 가리켜 보이며 "자, 이 사람이다" 하고 말하였다.

19:6 대사제들과 경비병들은 예수를 보자마자 "십자가에 못박으시오. 십자가에!" 하며 큰 소리로 외쳤다. 그러자 빌라도는 "그러면 데려다가 너희의 손으로 십자가에 못박아라. 나는 그에게서 아무죄목도 찾아 내지 못하였다" 하고 말하였다.

19:7 유다인들은 또다시 "우리에게는 율법이 있습니다. 그 율법대로 하면 그 자는 제가 하느님의 아들이라고 했으니 죽어 마땅합니다"하고 대꾸하였다.

19:8 빌라도는 이 말을 듣고 더욱 두려운 마음이 들어

19:9 예수를 데리고 안으로 들어 가 "도대체 너는 어디에서 온 사람이냐?" 하고 물었다. 예수께서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셨다.

19:10 "나에게도 말을 하지 않을 작정인가? 나에게는 너를 놓아 줄 수도있고 십자가형에 처할 수도 있는 권한이 있는 줄을 모르느냐?" 빌라도의 이 말에

19:11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네가 하늘에서 권한을 받지 않았다면 나를 어떻게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나를 너에게 넘겨 준 사람의 죄가 더 크다."

19:12 이 말을 들은 빌라도는 예수를 놓아 줄 기회를 찾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유다인들은 "만일 그자를 놓아 준다면 총독님은 카이사르의 충신이 아닙니다. 누구든지 자기를 왕이라고 하는 자는 카이사르의 적이 아닙니까?" 하고 큰 소리로 외쳤다.

19:13 빌라도는 이 말을 듣고 예수를 데리고 나와 리토스트로토스라 하는 자리에 올라 가 자기 재판관석에 앉았다. 리토스트로토스라는 말은 히브리말로 가빠타라고 하는데 "돌 깔아놓은 자리" 라는 뜻이다.

19:14 그 날은 과월절 준비일이었고 때는 낮 열 두시쯤이었다. 빌라도는유다인들을 둘러 보며 "자, 여기 너희의 왕이 있다" 하고 말하였다.

19:15 그들은 "죽이시오. 죽이시오. 십자가에 못박아 죽이시오!" 하고 외쳤다. 빌라도가 "너희의 왕을 나더러 십자가형에 처하란 말이냐?" 하고 말하자 대사제들은 "우리의 왕은 카이사르밖에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19:16 그래서 빌라도는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그들에게 내어 주었다. 예수께서는 마침내 그들의 손에 넘어 가

19:17 몸소 십자가를 지시고 성밖을 나가 히브리말로 골고타라는 곳으로향하셨다. 골고타라는 말은 해골산이라는 뜻이다.

19:18 여기서 그들은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았다. 그리고 다른 두 사람도십자가에 달아 예수를 가운데로 하여 그 양쪽에 하나씩 세워 놓았다.

19:19 빌라도가 명패를 써서 십자가 위에 붙였는데 거기에는 "유다인의 왕 나자렛 예수" 라고 씌어 있었다.

19:20 그 명패는 히브리말과 라틴밀과 그리이스말로 적혀 있었다.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리신 곳이 예루살렘에서 가깝기 때문에 많은유다인들이 와서 그것을 읽어 보았다.

19:21 유다인들의 대사제들은 빌라도에게 가서 "'유다인의 왕' 이라 쓰지 말고 '자칭 유다인의 왕' 이라고 써 붙여야 합니다" 하고 말하였으나

19:22 빌라도는 "한번 썼으면 그만이다" 하고 거절하였다.

19:23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아 단 병사들은 예수의 옷가지를 가져다가 네 몫으로 나누어서 한 몫씩 차지하였다. 그러나 속옷은 위에서 아래까지 혼솔 없이 통으로 짠 것이었으므로

19:24 그들의 의논 끝에 "이것은 찢지 말고 누구든 제비를 뽑아 차지하기로 하자" 하여 그대로 하였다. 이리하여 "그들은 내 겉옷을 나누어 가지며 내 속옷을 놓고는 제비를 뽑았다" 하신 성서의 말씀이 이루어졌다.

19:25 예수의 십자가 밑에는 그 어머니와 이모와 글레오파의 아내 마리아와 막달라 여자 마리아가 서 있었다.

19:26 예수께서는 당신의 어머니와 그 곁에 서 있는 사랑하시는 제자를 보시고 먼저 어머니에게 "어머니,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하시고

19:27 그 제자에게는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하고 말씀하셨다. 이 때부터 그 제자는 마리아를 자기 집에 모셨다.

19:28 예수께서는 모든 것이 끝났음을 아시고 "목마르다" 고 말씀하셨다. 이 말씀으로 성서의 예언이 이루어졌다.

19:29 마침 거기에는 신 포도주가 가득 담긴 그릇이 있었는데 사람들이 그 포도주를 해면에 담뿍 적셔서 히솝 풀대에 꿰어 가지고 예수의입에 대어 드렸다.

19:30 예수께서는 신 포도주를 맛보신 다음 "이제 다 이루었다" 하시고 고개를 떨어뜨리시며 숨을 거두셨다.

19:31 그 날은 과월절 준비일이었다. 다음 날 대축제일은 마침 안식일과겹치게 되었으므로 유다인들은 안식일에 시체를 십자가에 그냥 두지 않으려고 빌라도에게 시체의 다리를 꺾어 치워 달라고 청하였다.

19:32 그래서 병사들이 와서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달린 사람들의 다리를 차례로 꺾고

19:33 예수에게 가서는 이미 숨을 거두신 것을 보고 다리를 꺾는 대신

19:34 군인 하나가 창으로 옆구리를 찔렀다. 그러자 곧 거기에서 피와 물이 흘러 나왔다.

19:35 이것은 자기 눈으로 직접 본 사람의 증언이다. 그러므로 이 증언은 참되며, 이 증언을 하는 사람은 자기 말이 틀림없는 사실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는 여러분도 믿게 하려고 이렇게 증언하는 것이다.

19:36 이렇게 해서 "그의 뼈는 하나도 부러지지 않을 것이다" 라는 성서의 말씀이 이루어졌다.

19:37 그리고 성서의 다른 곳에는 "그들은 자기들이 찌른 사람을 보게 될 것이다" 라는 기록도 있다.

19:38 그 뒤 아리마태아 사람 요셉도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 가게 하여 달라고 청하였다. 그도 예수의 제자였지만 유다인들이 무서워서 그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 빌라도의 허락을 받아 요셉은가서 예수의 시체를 내렸다.

19:39 그리고 언젠가 밤에 예수를 찾아 왔던 니고데모도 침향을 섞은 몰약을 백 근쯤 가지고 왔다.

19:40 이 두 사람은 예수의 시체를 모셔다가 유다인들의 장례 풍속대로향료를 바르고 고운 베로 감았다.

19:41 예수께서 십자가에 못박히신 곳에는 동산이 있었는데 거기에는 아직 장사 지낸 일이 없는 새 무덤이 하나 있었다.

19:42 그 날은 유다인들이 명절을 준비하는 날인데다가 그 무덤이 가까이 있었기 때문에 그들은 예수를 거기에 모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