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그 뒤 예수께서 갈릴래아 호수 곧 티베리아 호수 건너편으로 가셨는데 많은 사람들이 떼를 지어 예수를 따라 갔다.

6:2 그들은 예수게서 병자들을 고쳐 주신 기적을 보았던 것이다.

6:3 예수께서는 산등성이에 오르셔서 제자들과 함께 자리잡고 앉으셨다.

6:4 유다인들의 명절인 과월절이 이제 얼마 남지 않은 때였다.

6:5 예수께서는 큰 군중이 자기에게 몰려 오는 것을 보시고 필립보에게 "이 사람들을 다 먹일 만한 빵을 우리가 어디서 사올 수 있겠느냐?" 하고 물으셨다.

6:6 이것은 단지 필립보의 속을 떠보려고 하신 말씀이었고 예수께서는하실 일을 이미 마음 속에 작정하고 계셨던 것이다.

6:7 필립보는 "이 사람들에게 빵을 조금씩이라도 먹이자면 이백 데나리온어치를 사온다 해도 모자라겠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6:8 제자 중의 하나이며 시몬 베드로의 동생인 안드레아는

6:9 "여기 왠 아이가 보리빵 다섯 개와 작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고있습니다마는 이렇게 많은 사람에게 무슨 소용이 되겠습니까?" 하고 말하였다.

6:10 예수께서 그들에게 "사람들을 모두 앉혀라" 하고 분부하셨다. 마침 그 곳에는 풀이 많았는데 거기에 앉은 사람은 남자만 약 오천 명이나 되었다.

6:11 그 때 예수께서는 손에 빵을 드시고 감사의 기도를 올리신 다음 거기에 앉아 있는 사람들에게 달라는 대로 나누어 주시고 다시 물고기도 그와 같이 하여 나누어 주셨다.

6:12 사람들이 모두 배불리 먹고 난 뒤에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조금도 버리지 말고 남은 조각을 다 모아 들여라" 하고 이르셨다.

6:13 그래서 보리빵 다섯 개를 먹고 남은 부스러기를 제자들이 모았더니 열 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

6:14 예수께서 베푸신 기적을 보고 사람들은 "이분이야말로 세상에 오시기로 된 예언자이시다" 하고 저마다 말하였다.

6:15 예수께서는 그들이 달려들어 억지로라도 왕으로 모시려는 낌새를 알아채시고 혼자서 다시 산으로 피해 가셨다.

6:16 그 날 저녁때 제자들은 호숫가로 내려 가서

6:17 배를 타고 호수 저편에 있는 가파르나움으로 저어 갔다. 예수께서는 어둠이 이미 짙어졌는데도 그들에게 돌아 오지 않으셨다.

6:18 거센 바람이 불고 바다 물결은 사나와졌다.

6:19 그런데 그들이 배를 저어 십여 리쯤 갔을 때 예수깨서 물 위를 걸어서 배 있는 쪽으로 다가 오셨다. 이 광경을 본 제자들은 겁에질렸다.

6:20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나다 두려워할 것 없다" 하시자

6:21 제자들은 예수를 배 안에 모셔 들이려고 하였다. 그러나 배는 어느새 그들의 목적지에 가 닿았다.

6:22 그 이튿날의 일이다. 호수 건너편에 남아 있던 군중은, 거기에 배가 한 척밖에 없었는데 예수께서는 그 배에 타지 않으시고 제자들끼리만 타고 떠난 것을 알고 있었다.

6:23 한편 티베리아로부터 다른 작은 배 몇 척이 주께서 감사의 기도를드리시고 방을 나누어 먹이시던 곳으로 가까이와 닿았다.

6:24 그런데 군중은 거기에서도 예수와 제자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그 배들을 타고 예수를 찾아 가파르나움으로 떠났다.

6:25 그들은 호수를 건너 가서야 예수를 찾아내고 "선생님, 언제 이쪽으로 오셨습니까?" 하고 물었다.

6:26 예수께서는 "정말 잘 들어 두어라. 너희가 지금 나를 찾아 온 것은 내 기적의 뜻을 깨달았기 때문이 아니라 빵을 배불리 먹었기때문이다.

6:27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영원히 살게 하며 없어지지 않을 양식을 얻도록 힘써라. 이 양식은 사람의 아들이 너희에게 주려는 것이다. 하느님 아버지께서 사람의 아들에게 그 권능을 주셨기 때문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6:28 사람들은 이 말씀을 듣고 "하느님의 일을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합니까?" 하고 물었다.

6:29 예수께서는 "하느님께서 보내신 이를 믿는 것이 곧 하느님의 일을하는 것이다" 하고 대답하셨다.

6:30 그들은 다시 "무슨 기적을 보여 우리로 하여금 믿게 하시겠습니까?

6:31 '그는 하늘에서 빵을 내려다가 그들을 먹이셨다' 는 성경 말씀대로 우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었습니다." 하고 말했다.

6:32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정말 잘 들어 두어라. 하늘에서 너희에게 진정한 빵을 내려 주시는 분은 내 아버지이시다.

6:33 하느님께서 주시는 빵은 하늘에서 내려 오는 것이며 세상에 생명을 준다."

6:34 이 말씀을 듣고 그들이 "선생님, 그 빵을 항상 저희에게 주십시오" 하자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6:35 "내가 바로 생명의 빵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고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

6:36 내가 이미 말하였거니와 너희는 나를 보고도 나를 믿지 않는다.

6:37 그러나 아버지께서 내게 맡기시는 사람은 누구나 나에게 올 것이며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외면하지 않을 것이다.

6:38 나는 내 뜻을 이루려고 하늘에서 내려 온 것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을 이루려고 왔다.

6:39 나를 보내신 분의 듯은 내게 맡기신 사람을 하나도 잃지 않고 마지막 날에 모두 살리는 일이다.

6:40 그렇다. 아들을 보고 믿는 사람은 누구나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는 것이 내 아버지의 뜻이다. 나는 마지막 날에 그들을 모두 살릴 것이다."

6:41 이 때 유다인들은 "나는 하늘에서 내려 온 빵이다" 하신 예수의 말씀이 못마땅해서 웅성거리기 시작하였다.

6:42 "아니, 저 사람은 요셉의 아들 예수가 아닌가? 그의 부모도 우리가 다 알고 있는 터인데 자기가 하늘에서 내려 왔다니 말이 되는가?"

6:43 그 말을 들으시고 예수깨서는 "무엇이 그렇게 못마땅하냐?

6:44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이끌어 주시지 않으면 아무도 내게 올 수없다. 그리고 내게 오는 사람은 마지막 날에 내가 살릴 것이다.

6:45 예언서에 그들은 모두 하느님의 가르침을 받을 것이라고 기록되어있다. 누구든지 아버지의 가르침을 듣고 배우는 사람은 나에게로 온다.

6:46 그렇다고 해서 아버지를 본 사람이 있다는 것은 아니다. 하느님께로부터 온 이밖에는 아버지를 본 사람이 없다.

6:47 정말 잘 들어 두어라. 믿는 사람은 누구나 영원한 생명을 누린다.

6:48 나는 생명의 빵이다.

6:49 너희의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고도 다 죽었지만

6:50 하늘에서 내려 온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죽지 않는다.

6:51 나는 하늘에서 내려 온 살아 있는 빵이다. 이 빵을 먹는 사람은 누구든지 영원한 살 것이다. 내가 줄 빵은 곧 나의 살이다. 세상은 그것으로 생명을 얻게 될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6:52 유다인들이 이 말씀을 듣고 "이 사람이 어떻게 자기 살을 우리에게 먹으라고 내어 줄 수 있단 말인가?" 하며 서로 따졌다.

6:53 예수께서는 다시 이렇게 말씀하셨다. "정말 잘 들어 두어라. 만일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시지 않으면 너희 안에 생명을 간직하지 못할 것이다.

6:54 그러나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누릴 것이며 내가 마지막 날에 그를 살릴 것이다.

6: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며 내 피는 참된 음료이기 때문이다.

6:56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서 살고 나도 그 안에서 산다.

6: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고 내가 아버지의 힘으로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도 나의 힘으로 살 것이다.

6:58 이것이 바로 하늘에서 내려 온 빵이다. 이 빵은 너희의 조상들이 먹고도 결국 죽어 간 그런 빵이 아니다.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영원히 살 것이다."

6:59 이것은 예수께서 가파르나움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 하신 말씀이다.

6:60 제자들 가운데 여럿이 이 말씀을 듣고 "이렇게 말씀이 어려워서야누가 알아들을 수 있겠는가?" 하며 수군거렸다.

6:61 예수께서 제자들이 당신이 말씀을 못마땅해하는 것을 알아 채시고"내 말이 귀에 거슬리느냐?

6:62 사람의 아들이 전에 있던 곳으로 올라 가는 것을 보게 되면 어떻게 하겠느냐?

6:63 육적인 것은 아무 쓸모가 없지만 영적인 것은 생명을 준다. 내가 너희에게 한 말은 영적인 것이며 생명이다.

6:64 그러나 너희 가운데는 믿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예수께서는 믿지 않는 사람들이 누구며 자기를 배반할 자가 누구인지 처음부터 알고 계셨던 것이다.

6:65 예수께서는 또 이어서 "그래서 나는 아버지께서 허락하신 사람이 아니면 나에게 올 수 없다고 말했던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6:66 이 때부터 많은 제자들이 예수를 버리고 물러 갔으며 더 이상 따라 다니지 않았다.

6:67 그래서 예수께서는 열 두 제자를 보시고 "자, 너희는 어떻게 하겠느냐? 너희도 떠나 가겠느냐?" 하고 물으셨다.

6:68 그러자 시몬 베드로가 나서서 "주님, 주님께서 영원한 생명을 주는 말씀을 가지셨는데 우리가 주님을 두고 누구를 찾아 가겠습니까?

6:69 우리는 주님께서 하느님이 보내신 거룩한 분이심을 믿고 또 압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6:70 그러자 예수께서는 "너희 열 둘은 내가 뽑은 사람들이 아니냐? 그러나 너희 가운데 하나는 악마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6:71 이것은 가리옷 사람 시몬의 아들 유다를 가리켜 하신 말씀이었다.유다는 비록 열 두 제자 가운데 하나였지만 나중에 예수를 배반할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