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 얼마 뒤에 유다인의 명절이 되어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올라 가셨다.

5:2 예루살렘 양의 문 곁에는 히브리말로 베짜타라는 못이 있었고 그 둘레에는 행각 다섯이 서 있었다.

5:3 이 행각에는 소경과 절름발이와 중풍병자 등 수많은 병자들이 누워 있었는데 ( 그들은 물이 움직이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5:4 이따금 주님의 천사가 그 못에 내려와 물을 휘젓곤 하였는데 물이움직일 때에 맨먼저 못에 들어 가는 사람은 무슨 병이라도 다 나았던 것이다. )

5:5 그들 중에는 삼십 팔 년이나 앓고 있는 병자도 있었다.

5:6 예수께서 그 사람이 거기 누워 있는 것을 보시고 또 아주 오래된 병자라는 것을 아시고는 그에게 "낫기를 원하느냐?" 하고 물으셨다.

5:7 병자는 "선생님, 그렇지만 저에겐 물이 움직여도 물에 넣어 줄 사람이 없습니다. 그래서 저 혼자 가는 동안에 딴 사람이 먼저 못에 들어 갑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5:8 예수께서 "일어나 요를 걷어 들고 걸어 가거라" 하시자

5:9 그 사람은 어느새 병이 나아서 요를 걷어 들고 걸어 갔다. 그 날은 마침 안식일이었다.

5:10 그래서 유다인들은 병이 나은 그 사람에게 "오늘은 안식일 이니까요를 들고 가서는 안 된다" 하고 나무랐다.

5:11 "나를 고쳐 주신 분이 나더러 요를 걷어 들고 걸어 가라고 하셨습니다." 그가 이렇게 대꾸하자

5:12 그들은 "나더러 요를 걷어 들고 걸어 가라고 한 사람이 도대체 누구냐?" 하고 물었다.

5:13 그러나 병이 나은 그 사람은 자기를 고쳐준 사람이 누군지 알 수 없었다. 예수께서는 이미 자리를 뜨셨고 그 곳에는 많은 사람이 붐볐기 때문이다.

5:14 얼마 뒤에 예수께서 성전에서 그 사람을 만나 "자, 지금은 네 병이 말끔히 나았다. 다시는 죄를 짓지 말아라. 그렇지 않으면 더욱 흉한 일이 너에게 생길지도 모른다" 하고 일러 주셨다.

5:15 그 사람은 유다인들에게 가서 자기 병을 고쳐 주신 분이 예수라고말하였다.

5:16 이 때부터 유다인들은 예수께서 안식일에 이런 일을 하신다 하여 예수를 박해하기 시작하였다.

5:17 그러나 예수깨서는 그들에게 "내 아버지께서 언제나 일하고 계시니 나도 일하는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5:18 이 때문에 유다인들은 예수를 죽이려는 마음을 더욱 굳혔다. 예수께서 안식일법을 어기셨을 뿐만 아니라 하느님을 자기 아버지라고 하시며 자기를 하느님과 같다고 하셨기 때문이다.

5:19 그래서 예수께서는 유다인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정말 잘 들어 두어라. 아들은 아버지께서 하시는 일을 보고 그대로 할 뿐이지 무슨 일이나 마음대로할 수는 없다. 아버지께서 하시는 일을 아들도 할 따름이다.

5:20 아버지께서는 아들을 사랑하셔서 친히 하시는 일을 모두 아들에게보여 주신다. 그뿐만 아니라 아들을 시켜 이보다 더 큰일도 보여 주실 것이다.

5:21 그것을 보면 너희는 놀랄 것이다. 아버지께서 죽은 이들을 일으켜다시 살리시듯이 아들도 살리고 싶은 사람들은 살릴 것이다.

5:22 또한 아버지께서는 친히 아무도 심판하지 않으시고 그 권한을 모두 아들에게 맡기셔서 모든 사람이 아버지를 존경하듯이 아들도존경하게 하셨다.

5:23 아들을 존경하지 않는 사람은 아들을 보내신 아버지도 존경하지 않는다."

5:24 "정말 잘 들어 두어라. 내 말을 듣고 나를 보내신 분을 믿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을 것이다. 그 사람은 심판을 받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미 죽음의 세계에서 벗어나 생명의 세계로 들어 섰다.

5:25 정말 잘 들어 두어라. 때가 오면 죽은 이들이 하느님의 아들의 음성을 들은 이들은 살아날 터인데 바로 지금이 그 때이다.

5:26 아버지께서 생명의 근원이신 것처럼 아들도 생명의 근원이 되게

5:27 아버지께서는 또한 아들에게 심판하는 권한을 주셨다. 그는

5:28 내 말에 놀라지 말라. 죽은 이들이 모두 그의 음성을 듣고 무덤에서 나올 때가 올 것이다.

5:29 그 때가 오면 선한 일을 한 사람들은 부활하여 단죄를 받게 될 것이다."

5:30 "나는 무슨 일이나 내 마음대로 할 수 없고 그저 하느님께서 하라고 하시는 대로 심판할 따름이다. 내가 이루고자 하는 것은 내 뜻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이기 때문에 내 심판은 올바르다."

5:31 "나 자신의 일을 내 입으로 증언한다면 그것은 참된 증언이 못 된다.

5:32 그러나 나를 위하여 증언하는 이가 따로 있으니 그의 증언은 분명히 참된 것이다.

5:33 너희가 요한에게 사람을 보냈을 때에 요한은 진리를 증언하였다.

5:34 나에게는 사람의 증언이 소용없으나 다만 너희의 구원을 위해서 이 말을 하는 것이다.

5:35 요한은 환하게 타오르는 등불이었다. 너희는 한때 그 빛을 보고 대단히 좋아했다.

5:36 그런데 나에게는 요한의 증언보다 훨씬 더 나은 증언이 있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은 아버지께서 나에게 성취하라고 맡겨 주신 일인데 그것이 바로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다는 증거가 된다.

5:37 그리고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도 친히 나를 위하여 증언해 주셨다. 너희는 아버지의 음성을 들은 적도 없고 모습을 본 일도 없다.

5:38 더구나 아버지께서 보내신 이를 믿지 않으므로 마음 속에 아버지의 말씀이 들어 있지 않다.

5:39 너희는 성서 속에 영원한 생명이 있는 것을 알고 파고 들거니와 그 성서는 바로 나를 증언하고 있다.

5:40 그런데도 너희는 나에게 와서 생명을 얻으려 하지 않는다."

5:41 "나는 사람에게서 찬양을 받으려 하지 않는다.

5:42 너희에게 하느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5:43 내가 내 아버지의 이름으로 왔지만 너희는 나를 받아 들이지 않는다. 그러나 아마 딴 사람이 자기 이름을 내세우고 온다면 너희는 그를 맞아 들일 것이다.

5:44 너희는 서로 영광을 주고 받으면서도 오직 한 분이신 하느님께서 주시는 영광은 바라지 않으니 어떻게 나를 믿을 수가 있겠느냐?

5:45 그러나 내가 너희를 아버지께 고발하리라고 생각하지는 말라. 너희를 고발할 사람은 오히려 너희가 희망을 걸어 온 모세이다.

5:46 만일 너희가 모세를 믿는다면 나를 믿을 것이다. 모세가 기록한 것은 바로 나에게 관한 것이기 때문이다.

5:47 너희가 모세의 글도 믿지 않으니 어떻게 내 말을 믿겠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