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 예루살렘에서 온 바리사이파 사람들과 율법학자 몇 사람이 예수께모여 왔다가

7:2 제자 몇 사람이 손을 씻지 않고 부정한 손으로 음식을 먹는 것을 보았다.

7:3 원래 바리사이파 사람들뿐만 아니라 모든 유다인들은 조상의 전통에 따라 음식을 먹기 전에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었고

7:4 또 시장에서 돌아 왔을 때에는 반드시 몸을 씻고 나서야 음식을 먹는 관습이 있었다. 그 밖에도 지켜야 할 관습이 많았는데 가령 잔이나 단지나 놋그릇 같은 것을 씻는 일들이 그것이다.

7:5 그래서 바리사이파 사람들과 율법학자들은 예수께 "왜 당신의 제자들은 조상의 전통을 따르지 않고 부정한 손으로 음식을 먹습니까?" 하고 따졌다.

7:6 예수께서는 그들에게 이렇게 대답하셨다. "이사야가 무어라고 예언했느냐?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여도 마음은 나에게서 멀리 떠나 있구나.

7:7 그들은 나를 헛되이 예배하며 사람의 계명을 하느님의 것인 양 가르친다' 고 했는데 이것은 바로 너희와 같은 위선자를 두고 한 말이다.

7:8 너희는 하느님의 계명은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고집하고 있다."

7:9 그리고 이어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전통을 지킨다는 구실로 교묘하게 하느님의 계명을 어기고 있다.

7:10 모세가 '부모를 공경하라' 고 하였고 또 '아버지나 어머니를 욕하는 자는 반드시 사형을 받는다' 고 하였는데

7:11 너희는 누구든지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제가 해 드려야 할 것을 하느님께 바쳤습니다' 라는 뜻으로 '코르반' 이라고 한 마디만 하면 된다고 하면서

7:12 자기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아무것도 해 드리지 못하게 하고 있으니

7:13 이것이 바로 전해 오는 전통을 핑계삼아 하느님의 말씀을 무시하는 일이 아니고 무엇이냐? 너희는 이 밖에도 그런 일을 많이 저지르고 있다."

7:14 예수께서 다시 사람들을 불러 모으시고 이렇게 가르치셨다. "너희는 내 말을 새겨 들어라.

7:15 무엇이든지 밖에서 몸 안으로 들어 가는 것은 사람을 더럽히지 않는다. 더럽히는 것은 도리어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다."

7:16 (없음)

7:17 예수께서 군중을 떠나 집에 들어 가셨을 때에 제자들이 그 비유의뜻을 묻자

7:18 예수께서는 "너희도 이렇게 알아 듣지를 못하느냐? 밖에서 몸 안으로 들어 가는 것은 사람을 더럽히지 못한다는 것을 모르느냐?

7:19 모두 뱃속에 들어 갔다가 그대로 뒤로 나가 버리지 않느냐? 그것들은 마음 속으로 파고 들지는 못한다" 하시며 모든 음식은 다 깨끗하다고 하셨다.

7:20 그리고 다시 이렇게 말씀하셨다. "참으로 사람을 더럽히는 것은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다.

7:21 안에서 나오는 것은 곧 마음에서 나오는 것인데 음행, 도둑질, 살인,

7:22 간음, 탐욕, 악의, 사기, 방탕, 시기, 중상, 교만, 어리석음 같은여러 가지 악한 생각들이다.

7:23 이런 악한 것들은 모두 안에서 나와 사람을 더럽힌다."

7:24 예수께서 그 곳을 떠나 띠로 지방으로 가셨다. 거기서 어떤 집에 들어가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계시려 했으나 결국 알려지고 말았다.

7:25 그래서 악령이 들린 어린 딸을 둔 어떤 여자가 곧 소문을 듣고 예수를 찾아 와 그 앞에 엎드렸다.

7:26 그 여자는 시로페니키아 출생의 이방인이었는데 자기 딸에게서 마귀를 쫓아 달라고 간청하였다.

7:27 그러나 예수께서는 "자녀들을 먼저 배불리 먹여야 한다. 자녀들이먹는 빵을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좋지 않다" 하고 말씀하셨다.

7:28 그래도 그 여자는 "선생님, 그렇긴 합니다만 상 밑에 있는 강아지도 아이들이 먹다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얻어 먹지 않습니까?" 하고 사정하였다.

7:29 그제야 예수께서는 "옳은 말이다. 어서 돌아 가 보아라. 마귀는 이미 네 딸에게서 떠나 갔다" 하고 말씀하셨다.

7:30 그 여자가 집에 돌아 가 보니 아이는 자리에 누워 있었고 과연 마귀는 떠나 가고 없었다.

7:31 그 뒤 예수께서는 띠로 지방을 떠나 시돈에 들르셨다가 데카폴리스 지방을 거쳐 갈릴래아 호수로 돌아 오셨다.

7:32 그 때에 사람들이 귀먹은 반벙어리를 예수께 데리고 와서 그에게 손을 얹어 주시기를 청하였다.

7:33 예수께서는 그 사람을 군중 사이에서 따로 불러내어 손가락을 그의 귓 속에 넣으셨다가 침을 발라 그의 혀에 대시고

7:34 하늘을 우러러 한숨을 내쉰 다음 "에파타" 하고 말씀하셨다. "열려라" 라는 뜻이었다.

7:35 그러자 그는 귀가 열리고 혀가 풀려서 말을 제대로 하게 되었다.

7:36 예수께서는 이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엄하게 이르셨으나그럴수록 사람들은 더욱 더 널리 소문을 퍼뜨렸다.

7:37 사람들은 "귀머거리를 듣게 하시고 벙어리도 말을 하게 하시니 그분이 하시는 일은 놀랍기만 하구나" 하며 경탄하여 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