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1 예수께서 또 비유를 들어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2:2 "하늘 나라는 어느 임금이 자기 아들의 혼인 잔치를 베푼 것에 비길 수 있다.

22:3 임금이 종들을 보내오 잔치에 초청 받은 사람들을 불렀으나 오려 하지 않았다.

22:4 그래서 다른 종들을 보내면서 '초청을 받은 사람들에게 가서 이제잔치상도 차려 놓고 소와 살진 짐승도 잡아 모든 준비를 다 갖추었으니 어서 잔치에 오라고 하여라' 하고 일렀다.

22:5 그러나 초청받은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밭으로 가고 어떤 사람은 장사하러 가고

22:6 또 어떤 사람들은 그 종들을 붙잡아 때려 주기도 하고 죽이기도 했다.

22:7 그래서 임금은 몹시 노하여 군대를 풀어서 그 살인자들을 잡아 죽이고 그들의 동네를 불살라 버렸다.

22:8 그리고 나서 종들에게 '혼인 잔치는 준비되었지만 전에 초청받은 자들은 그만한 자격이 없는 자들이었다.

22:9 그러니 너희는 거리에 나가서 아무나 만나는 대로 잔치에 청해 오너라' 하고 말하였다.

22:10 그래서 종들은 거리에 나가 나쁜 사람 좋은 사람 할 것 없이 만나는 대로 다 데려 왔다. 그리하여 잔치집은 손님으로 가득찼다.

22:11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 갔더니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이 하나있었다. 그를 보고

22:12 '예복도 입지 않고 어떻게 여기 들어 왔소?' 하고 물었다. 그는 할 말이 없었다.

22:13 그러자 임금이 하인들에게 '이 사람의 손발을 묶어 바깥 어두운 데 내어 쫓아라. 거기서 가슴을 치며 통곡할 것이다' 하고 말하였다.

22:14 부르심을 받은 사람은 많지만 뽑히는 사람은 적다."

22:15 바리사이파 사람들은 물러가서 어떻게 하면 예수의 말씀을 트집잡아 올가미를 씌울까 하고 궁리한 끝에

22:16 자기네 제자들을 헤로데 당원 몇 사람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이렇게 묻게 하였다. "선생님, 우리는 선생님이 진실하신 분으로서 사람을 겉모양으로 판단하지 않기 때문에 아무도 꺼리지않고 하느님의 진리를 참되게 가르치시는 줄을 압니다.

22:17 그래서 선생님의 의견을 듣고자 합니다. 카이사르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습니까? 옳지 않습니까?"

22:18 예수께서 그들의 간악한 속셈을 아시고 "이 위선자들아, 어찌하여나의 속을 떠보느냐?

22:19 세금으로 바치는 돈을 나에게 보여라" 하셨다. 그들이 데나리온 한 닢을 가져 오자.

22:20 "이 초상과 글자는 누구의 것이냐?" 하고 물으셨다.

22:21 "카이사르의 것입니다." 그들이 이렇게 대답하자 "그러면 카이사르의 것은 카이사르에게 돌리고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 돌려라" 하고 말씀하셨다.

22:22 그들은 이 말씀을 듣고 경탄하면서 예수를 떠나 갔다.

22:23 그 날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파 사람들이 예수께 와서 물었다.

22:24 "선생님, 모세가 정해 준 법에는 '어떤 사람이 자녀가 없이 죽으면 그 동생이 형수와 결혼하여 자식을 낳아 형의 대를 이어야한다' 고 하였습니다.

22:25 그런데 우리 이웃에 칠 형제가 살고 있었습니다. 첫째가 결혼을 하고 살다가 자식 없이 죽어서 그 동생이 형수와 살게 되었는데

22:26 둘째도, 셋째도 그렇게 하여 일곱째까지 다 그렇게 하였습니다.

22:27 그들이 다 죽은 뒤에 그 여자도 죽었습니다.

22:28 칠 형제가 모두 그 여자와 살았으니 부활 때에 그 여자는 누구의아내가 되겠습니까?"

22:29 예수께서 이렇게 대답하셨다. "너희는 성서도 모르고 하느님의 권능도 모르니까 그런 잘못된 생각을 하는 것이다.

22:30 부활한 다음에는 장가드는 일도, 시집가는 일도 없이 하늘에 있는천사들처럼 된다.

22:31 죽은 사람의 부활에 관하여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하신 말씀을 아직 읽어 본 일이 없느냐?

22:32 '나는 아브라함의 하느님이요, 이사악의 하느님이요, 야곱의 하느님이다' 라고 하시지 않았느냐? 이 말씀은 하느님께서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살아 있는 이들의 하느님이라는 뜻이다."

22:33 이 말씀을 들은 군중은 예수의 가르치심에 탄복하여 마지 않았다.

22:34 예수께서 사두가이파 사람들의 말문을 막아 버리셨다는 소문을 듣고 바리사이파 사람들이 몰려 왔다.

22:35 그들 중 한 율법교사가 예수의 속을 떠보려고

22:36 "선생님, 율법서에서 어느 계명이 가장 큰 계명입니까?" 하고 물었다.

22:37 예수께서 이렇게 대답하셨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님이신 너희 하느님을 사랑하라.'

22:38 이것은 가장 크고 첫째가는 계명이고,

22:39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라' 는 둘째 계명도 이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

22:40 이 두 계명이 모든 율법과 예언서의 골자이다."

22:41 예수께서 바리사이파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을 보시고

22:42 "너희는 그리스도를 어떻게 생각하느냐? 그는 누구의 자손이겠느냐?" 하고 물으셨다. 그들이 "다윗의 자손입니다" 하고대답하자

22:43 예수께서 다시 물으셨다. "그러면 다윗이 성령의 감화를 받아 그를 주님이라고 부른 것은 어떻게 된 일이냐?

22:44 '주 하느님께서 내 주님께 이르신 말씀, 내가 네 원수를 네 발 아래 굴복시킬 때까지 너는 내 오른편에 앉아 있으라' 하고 다윗이 읊지 않았느냐?

22:45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님이라고 불렀는데 그리스도가 어떻게 다윗의 자손이 되겠느냐?"

22:46 그들은 한 마디도 대답하지 못하였다. 그리고 그 날부터는 감히 예수께 질문하는 사람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