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야훼께서 사마리아와 예루살렘이 어찌 될 것인지를 모레셋 사람 미가에게 보이시면서 하신 말씀이다. 때는 유다 왕 요담과 아하즈와 히즈키야의 시대였다.

1:2 만민들아, 들어라. 만물들아, 귀를 기울여라. 주 야훼께서 너희 죄상을 밝히려고 당신 전을 나서신다.

1:3 보아라. 야훼께서 당신 처소를 나오시어 이 땅 높은 곳에 내려 와 서시니

1:4 산들이 그 발 밑에서 녹고 골짜기가 갈라진다. 불 앞에 녹아 내리는 초와 같고 벼랑에 쏟아져 내리는 물과 같구나.

1:5 이 모두가 거역하기만 하던 야곱의 죄 탓이다. 못할 짓만 하던 유다 가문의 죄, 그것은 누구의 짓이냐? 예루살렘의 짓이 아니더냐?

1:6 그래서 나는 사마리아를 포도나 심어 먹는 허허벌판에 돌더미로 만들어 버리리라. 돌들은 골짜기에 굴러 떨어지고, 성터는 바닥이 드러나리라.

1:7 그곳의 우상을 모조리 부수어 버리리라. 아로새긴 우상들은 산산조각이 나고 몸값으로 받았던 것들은 모두 불타리라. 몸값으로 받아 모은 것들이니, 다시 몸값으로 돌아 가리라.

1:8 나는 벌거벗은 채 맨발로 돌아 다니며 가슴을 치고 울어야겠구나. 여우처럼 구슬피 울고 타조처럼 애처롭게 울어야겠구나.

1:9 사마리아가 천벌로 받은 불치병이 유다에까지 번져 와 기어이 예루살렘에 다다랐다.

1:10 이 일을 갓에 알리지 말라. 울부짖지 말라. 베들레아브라에서 먼지나 들쓰고 딩굴어라.

1:11 사빌 주민들은 뿔나팔이나 불어라. 사아난 주민들은 성읍에 갇히고 베데델 성은 튼튼히 앉힌 기초처럼 헐리리라.

1:12 마롯 주민들이 어찌 행운을 바라겠느냐? 야훼께서 내리신 재난이 예루살렘 성문에 다다랐다.

1:13 라기스 주민은 병거에 말이나 매려무나. 수도 시온의 죄가 여기에서 시작되었다. 거역하기만 하던 이스라엘의 죄가 너 라기스에 드러나고야 말았다.

1:14 모렛셋갓에게는 이혼장을 주어라. 이스라엘 왕들은 베닥집을 믿다가 헛물만 켜겠구나!

1:15 마레사 주민들아, 침략자들이 너에게 다시 달려들리라. 이스라엘의 영광은 아둘람에 이르러 꺼지고 말리라.

1:16 귀여워하던 자녀를 생각하여 머리 빠진 독수리처럼 머리를 밀어라. 네 자녀가 너를 두고 사로잡혀 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