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 페르샤 왕 고레스 제삼 년에 일명 벨트사살이라고도 하는 다니엘은 계시를 받아 틀림없이 큰 싸움이 일어나리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는 환상을 보고 그 뜻을 분명하게 깨달았다.

10:2 그 때 나 다니엘은 삼 주간 동안 고행을 하고 있었다.

10:3 맛있는 음식을 먹지 않았고 고기나 포도주도 입에 대지 않았으며,머리에는 기름을 바르지 않은 채 예정된 삼 주간을 채웠다.

10:4 때는 정월 이십 사일 내가 티그리스 큰 강 가에 서서

10:5 바라보니 한 사람이 모시옷을 입고 순금 띠를 띠고 있었다.

10:6 몸은 감람석 같았고 얼굴은 번갯불처럼 빛났으며 눈은 등불 같았고 팔다리는 놋쇠처럼 윤이 났으며 음성은 뭇 사람이 아우성치는 것 같았다.

10:7 같이 있던 사람들은 그 모습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겁이 나서 달아나 숨었지만 나 다니엘은 그 모습을 바라보고 있었다.

10:8 혼자 남아서 그 장엄한 모습을 보다가 나는 사색이 되었다. 맥이 빠져 꼼짝할 수 없게 되었다.

10:9 그러는데 음성이 들려 왔다. 그 음성을 듣고 나는 그만 정신을 잃고 땅에 쓰러졌다.

10:10 누군가 흔들어 깨우기에 손으로 땅을 짚으며 무릎을 꿇고 일어나 앉으니,

10:11 그가 말하는 것이었다. "다니엘아, 너 하느님께서 귀엽게 보아 주시는 사람아, 내가 일러 주는 말을 듣고 깨달아라. 나는 너에게가 보라시는 명령을 받고 이렇게 왔다. 일어서라." 내가 그 소리를 듣고 떨면서 일어서자,

10:12 그는 말했다. "다니엘아, 두려워 말아라. 네가 알고 싶은 일이 있어서 네 하느님 앞에서 고행을 시작하던 그 첫날 하느님께서는 이미 네 기도를 들으시고 대답을 내리셨다. 그 대답을 가지고 내가 너를 찾아 온 것이다.

10:13 이리로 오는 길에 나는 페르샤 호국신에게 길이 막혀 이십 일 일이나 지체해 있었다. 마침 일곱 수호신 가운데 한 분인 미가엘이 도우러 왔기에 나는 그를 거기 남겨 두어 페르샤 호국신과 겨루게 하고는

10:14 너의 겨레가 훗날에 당할 일을 일러 주려고 왔다. 또 그 때 일을 환상으로 보여 줄 것도 있다."

10:15 그의 말을 들으며 나는 아무 말도 못하고 땅에 엎드려 있었다.

10:16 그런데 사람처럼 생긴 이가 내 입술에 손을 대자 입이 열려 나는 앞에 서있는 그분에게 말을 건네었다. "장군님, 소인은 이 환상을보고 너무 충격을 받아 맥이 모두 빠져 버렸습니다.

10:17 소인은 기운이 진하고 숨이 막혀 장군님과 이야기할 힘조차 없습니다."

10:18 사람처럼 생긴 그분이 다시 나에게 손을 대며 힘을 내라고 하였다.

10:19 "하느님의 사랑을 받는 사람아, 안심하여라. 두려워 말고 힘을 내어라. 힘을 내어라." 그 말을 듣고 나는 힘을 얻어 말했다. "장군님, 이제 힘을 얻었으니 말씀하십시오."

10:20 그러자 그가 말했다. "너는 내가 어찌하여 너를 찾아 왔는지 아느냐? 나는 이제 곧 페르샤의 호국신과 싸워야 한다. 그리고 돌아서면 그리이스 호국신이 달려들 것이다.

10:21 나는 반드시 이루어질 일을 기록한 책에 있는 것을 너에게 일러 준다. 그들과 대항하는 데 지금은 너희의 수호신 미가엘 외에 나를 도울 이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