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1 제십 일 년 정월 초하루, 야훼께서 나에게 말씀을 내리셨다.

26:2 "너 사람아, 띠로가 이렇게 예루살렘을 조롱하였다. '야, 잘 됐다! 뭇 민족들의 관문이 부서졌구나. 그토록 흥청대더니 이제 폐허가 되었다. 그 관문이 이젠 내 차지가 되었구나.'

26:3 주 야훼가 말한다. 띠로야, 내가 너를 치려고 일어나면 바다물결이 부풀어 오르듯 수많은 민족들이 너에게 쳐올라 와

26:4 띠로성을 허물고, 망대들을 헐어 버릴 것이다. 나는 거기에서 먼지까지도 쓸어 버리리라. 그러면 바위만 외롭게 남아

26:5 바다 가운데서 그물이나 말리는 곳이 되리라. 내가 선언하였다. 반드시 그대로 되리라. 주 야훼가 하는 말이다. 띠로는 뭇 민족에게 약탈당하고

26:6 육지에 있는 위성부락의 주민들은 칼에 맞아 죽으리라. 그제야 모두들 내가 야훼임을 알리라.

26:7 주 야훼가 말한다. 나 이제 왕들을 거느린 바빌론 왕 느부갓네살을 북쪽에서 띠로에 불러 들이리라. 그는 기마와 병거와 기병들과 함께 대군을 끌고 올 것이다.

26:8 그는 육지에 있는 위성부락의 주민들을 칼로 죽일 것이다. 너를 치려고 감시탑을 세우고 돌로 성벽을 쌓고 큰 방패를 세우고는

26:9 쇠몽치로 성벽을 뚫고 망대들도 헐어 버릴 것이다.

26:10 뚫린 성으로 들이닥치듯 성문으로 들어 가면, 뒤따르는 기마들 발굽에서 이는 먼지에 너는 묻히고, 말발굽 소리와 어울려 밀어 닥치는 병거 바퀴소리에 성벽이 흔들릴 것이다.

26:11 말발굽 아래 거리는 짓밟히고, 백성은 칼에 맞아 죽고 너희가 섬기던 거대한 석상들은 땅에 쓰러질 것이다.

26:12 재물은 헐리고, 호화로운 저택들은 허물어져, 돌과 재목, 흙부스러기까지도 바다에 쓸려 들어 갈 것이다.

26:13 나는 너의 거문고 소리가 다시는 들리지 않게 하고 너의 요란한 노래를 그치게 하리니,

26:14 너는 벌거숭이 바위로 남아 그물이나 펴서 말리는 곳이 되어 다시는 재건되지 않으리라. 나 야훼가 선언하였다. 반드시 그대로되리라. 주 야훼가 하는 말이다.

26:15 주 야훼가 띠로에 말한다. 네가 함락되어 그 안에서 사람들이 다치고 죽고 하는 아우성 소리를 듣고 어찌 섬들이 떨지 않겠느냐?

26:16 바다의 지배자들은 모두 그 옥좌에서 내려 앉아, 조복과 수놓은 옷을 벗어 버리고 옷을 걸친 채 땅바닥에 앉아 너의 망한 모양을보고 당황하여 줄곧 떨며

26:17 슬픈 조가를 부를 것이다. '어쩌다가 이렇게 망하였는가. 그 자랑스럽던 도성이 어쩌다가 이렇게 바다에서 자취를 감추었는가.바다에 자리를 잡고 권세를 떨쳐 온 육지를 떨게 하더니,

26:18 네가 넘어지는 날도 있구나! 바다의 섬들은 너의 종말을 보고 얼이 빠져 부들부들 떨고 있다.'

26:19 주 야훼가 말한다. 나는 너를 사람의 그림자도 볼 수 없는 황폐한도시로 만들리라. 끓어 오르는 깊은 바다의 산더미 같은 물결에 휩쓸려,

26:20 구렁으로 해서 땅 속에 들어 가는 사람들과 함께, 영원히 가 버린사람들에게로 내려 가게 하리라. 너를 땅 속에 들어 가는 사람들과 함께 저 땅 밑 황천에 있게 하리라.

26:21 나는 너를 졸지에 멸망시켜 아주 없애 버리리라. 사람들은 너희를찾겠으나 결코 만나지 못할 것이다. 주 야훼가 하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