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그러나 욥이 응답하여 이르되, 

6:2 아 내 고통을 철저히 달아 보고 내 재앙을 저울 위에 모두 놓을 수 있으면 좋겠도다! 

6:3 이제 그것이 바다의 모래보다 무거울 터인즉 내 말들을 삼키리로다. 

6:4 전능자의 화살들이 내 속에 있어서 그것들의 독이 내 영을 마시나니 하나님의 두려움들이 진을 치고 나를 대적하는도다. 

6:5 들나귀가 풀이 있을 때에 울겠느냐? 소가 자기의 꼴을 보고 울겠느냐? 

6:6 맛없는 것을 소금도 없이 먹을 수 있겠느냐? 달걀의 흰자위가 무슨 맛이 있겠느냐? 

6:7 내 혼이 만지기도 거부한 것들이 나를 슬프게 하는 음식같이 되었도다. 

6:8 아 내가 요청하는 것을 내가 받고 내가 갈망하는 것을 하나님이 주시면 좋겠구나! 

6:9 심지어 하나님께서 나를 멸하기를 기뻐하사 자신의 손을 놓으시고 나를 끊어 버리시면 좋겠구나! 

6:10 그리하면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참으로 슬픔 속에서도 내 자신을 단단하게 하리로다. 그분께서 그것들을 아끼지 아니하시기를 바라노니 이는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들을 숨기지 아니하였기 때문이라. 

6:11 내 기력이 어떠하기에 내가 소망을 갖겠느냐? 내 마지막이 어떠하기에 내가 내 생명을 연장하겠느냐? 

6:12 내 기력이 돌들의 기력이냐? 내 육체가 놋으로 되었느냐? 

6:13 나의 도움이 내 안에 있지 아니하냐? 지혜가 내게서 아주 쫓겨나갔느냐? 

6:14 고난 받는 자를 그의 친구가 불쌍히 여길 것이로되 그가 전능자 두려워하기를 저버리는도다. 

6:15 내 형제들은 개울과 같이 속임수로 대하였고 그들은 개울들의 물살같이 지나가느니라. 

6:16 그것들은 얼음 때문에 거무스레하고 그 속에는 눈이 숨겨져 있도다. 

6:17 그것들이 따뜻하게 되는 때에 사라지고 날이 더울 때에 자기 자리에서 소멸되는도다. 

6:18 개울들이 흐르는 길의 통로들은 옆으로 벗어나 아무 데도 가지 못하고 소멸되느니라. 

6:19 데마의 무리들이 바라보고 세바의 일행들이 그것들을 기대하다가 

6:20 거기에 이르러 자기들이 소망을 가졌으므로 당황하고 부끄러워하였도다. 

6:21 이제 너희는 아무것도 아니로다. 내가 내던져진 것을 너희가 보고 두려워하는도다.  

6:22 내가, 무엇을 가져오라, 하더냐? 또는, 너희 재산 중에서 내게 보상을 달라, 하더냐? 

6:23 또는, 원수의 손에서 나를 건져 달라, 하더냐? 또는, 강력한 자의 손에서 나를 구속하라, 하더냐? 

6:24 나를 가르치라. 내가 내 혀를 억누르리라. 내가 어디에서 잘못하였는지 깨닫게 하라. 

6:25 바른 말들은 참으로 얼마나 위력이 있는가! 그런데 너희의 주장은 무엇을 책망하느냐? 

6:26 절망에 빠진 자의 말들은 바람과 같거늘 너희가 그 말들을 책망하고자 꾀하느냐? 

6:27 참으로 너희는 아버지 없는 자를 기죽게 만들며 너희 친구를 노리고 구덩이를 파는도다. 

6:28 그러므로 이제 흡족히 여기고 나를 쳐다보라. 내가 거짓말을 하면 그것이 너희에게 분명히 드러나느니라.  

6:29 청하건대 너희는 돌아오고 그것이 불법이 되지 않게 하라. 내 의가 그것 안에 있으니 참으로 되돌아오라. 

6:30 내 혀에 불법이 있느냐? 내 미각이 잘못된 것들을 분간하지 못하겠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