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이제 산발랏과 도비야와 아라비아 사람 게셈과 우리의 원수들 중 남은 자들이 내가 이미 성벽을 건축하여 그 안에 무너진 곳을 남기지 아니하였다는 것을 들었는데 (그때까지도 내가 아직 성문에 문짝을 달지 못하였노라.) 

6:2 산발랏과 게셈이 내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기를, 오라, 우리가 오노 평야의 여러 마을 중 하나에서 함께 만나자, 하였으나 그들은 내게 해를 끼치려고 생각하였더라. 

6:3 내가 그들에게 사자들을 보내어 이르기를, 내가 지금 큰일을 하는 중이므로 내려가지 못하겠노라. 어찌하여 내가 그 일을 버려두고 너희에게로 내려가서 그 일이 중단되게 하겠느냐? 하매 

6:4 그럼에도 그들이 네 번이나 이런 식으로 내게 사람을 보내되 내가 같은 식으로 그들에게 대답하였더니 

6:5 그때에 산발랏이 자기 종의 손에 봉하지 않은 편지를 들려 같은 식으로 다섯 번째로 자기 종을 내게 보내며 

6:6 그 편지에 쓰기를, 이교도들 가운데 그 일이 알려졌고 가스무도 너와 유대인들이 반역할 것을 생각한다고 말하나니 그런 까닭에 네가 성벽을 건축하여 이 말들과 같이 그들의 왕이 되려 하는도다. 

6:7 또 네가 대언자들을 임명하여 예루살렘에서 너에 관해 선포하여 이르기를, 유다에 왕이 있다, 하게 하였으니 이제 이 말들대로 그 일이 왕에게 알려지리라. 그런즉 이제 오라, 우리가 함께 의논하자, 하였더라. 

6:8 그때에 내가 그에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기를, 네가 말한 것 같은 그런 일들은 내가 행하지 아니하였으며 네가 네 마음에서 그것들을 꾸며 내느니라, 하였으니 

6:9 이는 그들이 다 우리를 두렵게 하며 이르기를, 그들의 손이 약하게 되어 그 일을 그치고 그것을 이루지 못하리라, 하였기 때문이라. 그런즉, 오 하나님이여, 이제 내 손을 강하게 하옵소서. 

6:10 그 뒤에 므헤다벨의 손자요, 들라야의 아들인 스마야가 갇혔기에 내가 그의 집에 가매 그가 이르기를, 그들이 너를 죽이러 올 터이니 우리가 하나님의 집에서 성전 안에서 함께 만나고 성전의 문들을 닫자. 참으로 그들이 밤에 와서 너를 죽이리라, 하기에 

6:11 내가 이르기를, 나 같은 자가 도망하리요? 나 같은 자로서 성전에 들어가 자기 생명을 구할 자가 누구이리요? 나는 들어가지 아니하리라, 하였노라. 

6:12 보라, 내가 깨달은즉 하나님께서 그를 보내지 아니하셨더라. 단지 도비야와 산발랏이 그를 고용하였으므로 그가 나를 향해 이런 대언을 선포하였더라. 

6:13 그러므로 그들이 그를 고용한 목적은 나를 두렵게 하고 그렇게 하여 죄를 짓게 하며 또 악한 소문을 내려고 일을 만들어 나를 모욕하려 함이었더라. 

6:14 내 하나님이여, 도비야와 산발랏과 여대언자 노아댜와 대언자들 중 남은 자들이 나를 두렵게 하고자 하였으니 그들의 이 소행대로 그들을 기억하옵소서. 

6:15 이처럼 성벽이 오십이 일 만에 엘룰 월 이십오일에 완성되매 

6:16 우리의 모든 원수들이 그것을 듣고 또 우리 주변의 모든 이교도들이 이 일들을 보고는 자기들의 눈으로 보는 것으로 인해 크게 낙담하였으니 이는 우리 하나님께서 이 일을 이루신 것을 그들이 깨달았기 때문이더라. 

6:17 또한 그 당시에 유다의 귀족들이 도비야에게 많은 편지를 보냈고 도비야의 편지도 그들에게 이르렀으니 

6:18 이는 도비야가 아라의 아들 스가냐의 사위가 되었고 도비야의 아들 여호하난이 베레기야의 아들 므술람의 딸을 취하였으므로 유다에서 그에게 맹세한 자들이 많았기 때문이더라. 

6:19 또한 그들이 도비야의 선한 행실을 내 앞에서 말하고 또 내 말도 그에게 전하니 도비야가 내게 편지를 보내어 나를 두렵게 하고자 하였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