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아닥사스다 왕의 제이십년 니산 월에 왕 앞에 포도즙이 있었고 내가 그 포도즙을 들어 왕에게 드리니라. 이제 내가 전에는 왕 앞에서 슬퍼한 적이 없었으므로 

2:2 왕이 내게 이르되, 네가 병들지 아니하였거늘 어찌하여 네 얼굴에 슬픈 기색이 있느냐? 이것은 분명히 마음의 슬픔이로다, 하므로 그때에 내가 매우 심히 두려워하며 

2:3 왕에게 아뢰되, 왕께서는 영원토록 사시옵소서. 그 도시 곧 내 조상들의 돌무덤이 있는 곳이 황폐하고 그 도시의 성문들이 불타 없어졌사오니 어찌 내 얼굴에 슬픈 기색이 없사오리이까? 하매 

2:4 이에 왕이 내게 이르되, 그러면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기에 내가 하늘의 하나님께 기도하고 

2:5 왕에게 아뢰되, 왕께서 만일 기뻐하시고 왕의 종이 왕의 눈앞에서 은총을 입었사오면 왕께서 나를 유다로, 내 조상들의 돌무덤이 있는 도시로 보내사 내가 그 도시를 건축하게 하옵소서, 하였는데 

2:6 (그때에 왕비도 왕의 곁에 앉았더라.) 왕이 내게 이르되, 네 여행이 얼마나 걸리겠느냐? 네가 어느 때에 돌아오려느냐? 하고 이처럼 왕이 나를 보내기를 기뻐하기에 내가 그에게 기한을 정해 주고 

2:7 또 왕에게 아뢰되, 왕께서 만일 기뻐하시거든 강 건너의 총독들에게 내리는 편지를 내게 주사 그들이 나를 데려다가 마침내 유다에까지 이르게 하시고 

2:8 또 왕의 삼림 감독 아삽에게 편지를 내사 그가 그 집에 속한 궁궐의 문들과 그 도시의 성벽과 내가 들어갈 집을 짓기 위한 들보들을 만들도록 내게 재목을 주게 하옵소서, 하매 내 위에 임한 내 하나님의 선한 손에 따라 왕이 내게 허락하니라. 

2:9 그때에 내가 강 건너의 총독들에게 이르러 왕의 편지를 그들에게 전하니 이제 왕이 이미 군대의 대장들과 기병들을 나와 함께 보내었더라. 

2:10 호론 사람 산발랏과 암몬 족속인 종 도비야가 그 소식을 듣고 이스라엘 자손의 번영을 추구하는 사람이 온 것으로 인해 심히 근심하더라. 

2:11 이와 같이 내가 예루살렘에 이르러 거기서 사흘 동안 거하니라. 

2:12 내가 나와 함께한 몇 사람과 함께 밤에 일어나고 내 하나님께서 내 마음속에 넣어 주사 예루살렘에서 행하게 하신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아니하니라. 내가 탄 짐승 외에는 다른 짐승이 내게 없었노라. 

2:13 밤에 내가 골짜기 문으로 곧 용 우물 앞에서 나아가 거름 배출구에 이르는 동안에 예루살렘 성벽을 보니 그것들이 무너졌고 성벽의 문들은 불타서 소멸되었더라. 

2:14 그때에 내가 앞으로 나아가 샘 문과 왕의 연못에 이르렀으나 거기에는 내가 탄 짐승이 지나갈 곳이 없었으므로 

2:15 이에 내가 그 밤에 시내를 따라 올라가 성벽을 살펴보고 그 뒤에 돌이켜서 골짜기 문으로 들어와 이처럼 돌아왔으나 

2:16 치리자들은 내가 어디에 가서 무엇을 하였는지 알지 못하였고 나도 그 일을 유대인들에게나 제사장들에게나 귀족들에게나 치리자들에게나 그 일을 한 나머지 사람들에게 아직 고하지 아니하니라. 

2:17 그 뒤에 내가 그들에게 이르기를, 우리가 당하는 고난을 너희가 보는도다. 예루살렘이 황폐하고 그것의 성문들이 불탔으니, 오라, 우리가 예루살렘 성벽을 건축하여 다시는 수치거리가 되지 말자, 하고 

2:18 그때에 내가 그들에게 내 위에 선하게 임한 하나님의 손과 또 왕이 내게 하신 말씀을 고하였더니 그들이 이르되, 우리가 일어나 건축하자, 하고 이처럼 그들이 자기 손을 강하게 하여 이 선한 일을 하려 하니라. 

2:19 그러나 호론 사람 산발랏과 암몬 족속인 종 도비야와 아라비아 사람 게셈이 그 말을 듣고는 우리를 조롱하여 비웃고 업신여기며 이르되, 너희가 행하는 이 일이 도대체 무엇이냐? 너희가 왕을 배반하고자 하느냐? 하기에 

2:20 그때에 내가 그들에게 대답하며 그들에게 이르되, 하늘의 하나님 그분께서 우리를 형통하게 하시리니 그러므로 그분의 종인 우리가 일어나 건축하려니와 오직 너희는 예루살렘에서 아무 몫도 없고 권리도 없고 기념물도 없다, 하였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