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 이제 이 일들이 이루어진 뒤에 통치자들이 내게 나아와 이르되, 이스라엘 백성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이 땅의 백성들의 가증한 일들 곧 가나안 족속과 헷 족속과 브리스 족속과 여부스 족속과 암몬 족속과 모압 족속과 이집트 사람들과 아모리 족속의 가증한 일들에 따라 행하여 그들로부터 자신을 분리하지 아니하였으니 

9:2 그들이 자기와 자기 아들들을 위해 그들의 딸들을 취함으로 거룩한 씨가 스스로를 그 땅들의 백성들과 섞이게 하였나이다. 참으로 이 범법에서 통치자들과 치리자들의 손이 으뜸이 되었나이다, 하므로 

9:3 내가 이 일을 듣고는 내 옷과 겉옷을 찢고 머리털과 수염을 뜯으며 놀란 채 앉았더니 

9:4 그때에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말씀들로 인하여 떤 모든 자가 사로잡혀 갔던 자들의 범죄로 인하여 내게로 모였더라. 내가 저녁 희생물을 드릴 때까지 놀란 채 앉아 있었노라. 

9:5 저녁 희생물을 드릴 때에 내가 근심 중에 일어나서 내 옷과 겉옷을 찢은 채 무릎을 꿇고 주 내 하나님을 향해 손을 펼치고 

9:6 말하기를, 오 내 하나님이여, 내가 주 곧 내 하나님을 향해 내 얼굴을 들기에 부끄럽고 낯이 뜨거우니 우리의 불법이 많아서 우리 머리 위로 넘치고 또 우리의 범법이 자라서 하늘에까지 이르렀나이다. 

9:7 우리 조상들의 시대로부터 이 날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큰 범법 가운데 거하였사오매 우리의 불법들로 인하여 주께서 우리와 우리 왕들과 우리 제사장들을 그 땅들의 왕들의 손에 넘겨주사 칼에 죽고 포로로 사로잡히고 노략을 당하게 하시며 얼굴을 당황하게 하심이 이 날과 같으니이다. 

9:8 이제 주 우리 하나님께서 잠시 동안 은혜를 베푸사 남은 자들을 우리에게 남겨 두어 피하게 하시고 또 자신의 거룩한 곳에서 우리에게 못을 주셨사오니 이것은 우리 하나님께서 우리의 눈을 밝히시고 우리를 우리의 속박 가운데서 조금 소생시키려 하심이니이다. 

9:9 우리가 노예가 되었을지라도 우리 하나님께서 우리를 우리의 속박 가운데 버리지 아니하시고 오히려 페르시아 왕들의 눈앞에서 우리에게 긍휼을 베푸사 우리를 소생시키시며 우리 하나님의 집을 세우게 하시고 또 그것의 황폐함을 보수하게 하시며 유다와 예루살렘에서 우리에게 성벽을 주셨나이다. 

9:10 오 우리 하나님이여, 우리가 주의 명령들을 버렸사오니 이제 이 일 후에 무슨 말을 하오리이까? 

9:11 그 명령들은 전에 주께서 주의 종 대언자들을 통해 명령하신 것이니 이르시되, 너희가 가서 소유하려 하는 땅은 그 땅들의 백성들의 더러움과 가증한 일들로 말미암아 부정한 땅이니 그들이 이 끝에서부터 저 끝까지 자기들의 부정함으로 그것을 채웠느니라. 

9:12 그런즉 이제 너희의 딸들을 그들의 아들들에게 주지 말고 또 그들의 딸들을 너희의 아들들을 위해 데려오지 말며 그들의 평강과 번영을 영원토록 구하지 말라. 그리하면 너희가 강성하여 그 땅의 좋은 것을 먹으며 그 땅을 너희 자손에게 영원토록 상속 재산으로 남기리라, 하셨나이다. 

9:13 우리의 악한 행실과 큰 범법으로 인하여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임하였사오나 우리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불법들에 상응하는 형벌보다 적은 형벌을 우리에게 주시고 우리에게 이와 같은 구출을 베푸셨사오니 

9:14 우리가 다시 주의 명령을 어기고 이 가증한 일들을 행하는 백성들과 인척관계를 맺으리이까? 주께서 우리에게 분노하사 마침내 우리를 소멸시키시고 남을 자나 피할 자가 없게 하지 아니하시리이까? 

9:15 오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이여, 주는 의로우시오니 우리가 피하여 여전히 남게 된 것이 이 날과 같나이다. 보소서, 우리가 이 일로 인하여 주 앞에 설 수 없으므로 우리의 범법 가운데서 주 앞에 있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