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이에 다리오 왕이 칙령을 내려 두루마리를 둔 집 곧 바빌론에서 보물들을 쌓아 둔 곳을 찾아보게 하였더니 

6:2 메대 사람들의 지방에 있는 궁궐에서, 악메다에서 두루마리 하나를 찾으니라. 그 안에 이같이 한 기록이 적혔더라. 

6:3 고레스 왕의 제일년에 그 고레스 왕이 예루살렘에 있는 하나님의 집에 관하여 칙령을 내려 이르기를, 그 집 곧 그들이 희생물을 드리던 곳을 건축하되 그것의 기초를 견고히 놓고 그것의 높이는 육십 큐빗으로 하며 너비도 육십 큐빗으로 하고 

6:4 또 큰 돌 세 줄과 함께 새 나무 한 줄을 놓으라. 또 그 경비는 왕의 집에서 낼지니라. 

6:5 또 하나님의 집에 속한 금 기구와 은 기구들 곧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에 있는 그 성전에서 취하여 바빌론으로 옮긴 기구들을 돌려보내어 예루살렘에 있는 성전으로 다시 가져다가 하나님의 집에 두되 각 기구를 그것의 처소에 둘지니라, 하였더라. 

6:6 그러므로 이제 강 건너의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너희 동료들 곧 강 건너에 있는 아바삭 사람들은 거기서 멀리 떠나 

6:7 하나님의 이 집에 관한 일을 그대로 두고 유대인들의 총독과 유대인들의 장로들이 하나님의 이 집을 그것의 처소에 건축하게 하라. 

6:8 내가 또 칙령을 내려서 하나님의 이 집을 건축하는 일을 위해 너희가 이 유대인들의 장로들에게 무엇을 행할 것인지 알게 하노니 왕의 재산 곧 강 건너에서 들어오는 조공 중에서 그 경비를 이 사람들에게 빨리 주어 그들이 방해를 받지 않게 하라. 

6:9 또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 즉 하늘의 하나님께 드릴 번제 헌물에 쓸 어린 수소와 숫양과 어린양과 또 밀과 소금과 포도즙과 기름을 예루살렘에 있는 제사장들이 지정하는 대로 날마다 어김없이 그들에게 주어 

6:10 그들이 하늘의 하나님께 향기로운 냄새가 나는 희생물을 드리게 하고 또 왕과 그의 아들들의 생명을 위해 기도하게 하라. 

6:11 내가 또 칙령을 내리노니 누구든지 이 말을 변개하면 그의 집에서 들보를 빼서 일으켜 세우고 그를 그 위에 매달며 이것으로 인해 그의 집을 거름더미가 되게 하라. 

6:12 거기에 자신의 이름을 두신 하나님께서 스스로 손을 대어 예루살렘에 있는 하나님의 집을 바꾸거나 멸하려는 모든 왕들과 백성들을 멸하시기를 원하노라. 나 다리오가 칙령을 내렸노니 신속히 그 일을 행할지어다, 하였더라. 

6:13 그때에 강 이편의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그들의 동료들이 다리오 왕이 보내온 것에 따라 신속히 행하니라. 

6:14 유대인들의 장로들이 건축하고 대언자 학개와 잇도의 아들 스가랴의 대언을 통해 형통하였더라. 그들이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명령과 페르시아 왕 고레스와 다리오와 아닥사스다의 명령대로 그것을 건축하여 완성하되 

6:15 다리오 왕의 통치 제육년에 있었던 아달 월 삼일에 이 집을 완성하니라. 

6:16 이스라엘 자손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포로로 사로잡혀 갔던 자들의 자손들 가운데 남은 자들이 기쁘게 하나님의 이 집의 봉헌식을 행하며 

6:17 하나님의 이 집을 봉헌할 때에 수소 백 마리와 숫양 이백 마리와 어린양 사백 마리를 드리고 또 이스라엘 지파들의 수대로 숫염소 열두 마리로 온 이스라엘을 위하여 죄 헌물을 드리며 

6:18 제사장들을 그들의 구분대로, 레위 사람들을 그들의 계열대로 세워 예루살렘에 계신 하나님을 섬기게 하되 모세의 책에 기록된 대로 하게 하니라. 

6:19 포로로 사로잡혀 갔던 자들의 자손이 첫째 달 십사일에 유월절을 지켰으니 

6:20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함께 자신을 정결하게 하여 다 정결하게 되매 그들이 포로로 사로잡혀 갔던 자들의 모든 자손과 자기 형제 제사장들과 자기들을 위하여 유월절 어린양을 잡았더라. 

6:21 포로로 사로잡혀 갔다가 다시 돌아온 이스라엘 자손과 그 땅의 이교도들의 더러운 것으로부터 자신을 분리하고 저들에게 돌아와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찾는 모든 자들이 먹고 

6:22 이레 동안 기쁘게 무교절을 지켰으니 이는 주께서 그들을 기쁘게 하시고 또 아시리아 왕의 마음을 그들에게로 돌리사 하나님 곧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집의 공사를 할 때에 그들의 손을 강하게 하셨기 때문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