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1 히스기야가 온 이스라엘과 유다에 사람을 보내고 또 에브라임과 므낫세에 편지를 보내어 그들이 예루살렘에 있는 주의 집에 와서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유월절을 지키게 하니라. 

30:2 왕과 그의 통치자들과 예루살렘의 온 회중이 둘째 달에 유월절을 지키려고 의논하였으니 

30:3 이는 제사장들이 충분하게 자신을 거룩히 구별하지 못하였고 백성도 예루살렘에 함께 모이지 못하였으므로 그들이 그때에 그것을 지킬 수 없었기 때문이더라.  

30:4 왕과 온 회중이 이 일을 기뻐하였으므로  

30:5 이에 그들이 법령을 제정하고 브엘세바에서부터 단에 이르기까지 온 이스라엘에 두루 선포하여 그들이 예루살렘으로 와서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유월절을 지키게 하였으니 이는 그들이 기록된 규례대로 오랫동안 그런 식으로 그 일을 행하지 아니하였기 때문이더라. 

30:6 이처럼 파발꾼들이 왕과 그의 통치자들에게서 편지를 받고 왕의 명령에 따라 온 이스라엘과 유다에 두루 다니며 이르기를, 이스라엘 자손들아, 너희는 주 곧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로 다시 돌아오라. 그리하면 그분께서 너희의 남은 자들 곧 아시리아 왕들의 손에서 피한 자들에게 돌아오시리라. 

30:7 너희는 너희 조상들과 너희 형제들같이 되지 말라. 그들이 주 자기 조상들의 하나님을 대적하고 범법하였으므로 너희가 보는 바와 같이 그분께서 그들을 황폐함에 넘겨주셨느니라. 

30:8 너희는 이제 너희 조상들같이 목을 뻣뻣하게 하지 말고 너희 자신을 주께 드리며 그분께서 영원토록 거룩히 구별하신 그분의 성소에 들어가서 주 너희 하나님을 섬겨 그분의 맹렬한 진노가 너희에게서 떠나게 하라. 

30:9 너희가 만일 주께로 다시 돌아오면 너희 형제들과 너희 자녀들이 그들을 포로로 사로잡아 간 자들 앞에서 불쌍히 여겨져서 다시 이 땅으로 돌아오리라. 주 너희 하나님은 은혜로우시고 긍휼이 많으시므로 너희가 그분께 돌아오면 자신의 얼굴을 너희에게서 돌이키지 아니하시리라, 하였더라. 

30:10 이처럼 파발꾼들이 도시에서 도시로 에브라임과 므낫세 지방을 두루 다니며 스불론까지 이르렀으나 그들이 저들을 조롱하며 비웃었더라. 

30:11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셀과 므낫세와 스불론 중에서 여러 사람이 자신을 낮추어 예루살렘에 이르렀고 

30:12 또 유다에서는 하나님의 손이 그들에게 한마음을 주사 주의 말씀에 따라 왕과 통치자들의 명령을 행하게 하셨더라. 

30:13 둘째 달에 많은 백성이 무교절을 지키려고 예루살렘에 모였는데 그것은 심히 큰 회중이더라. 

30:14 그들이 일어나서 예루살렘에 있던 제단들과 분향 제단들을 다 제거하여 기드론 시내에 던지고 

30:15 그때에 둘째 달 십사일에 유월절 어린양을 잡으니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부끄러워하며 자신을 거룩히 구별하고 번제 헌물을 가지고 주의 집에 이르러 

30:16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율법에 따라 자기들의 관례대로 자기들의 처소에 서고 제사장들이 레위 사람들의 손에서 받은 피를 뿌렸더라. 

30:17 이는 회중 가운데 거룩히 구별되지 않은 자들이 많으므로 레위 사람들이 모든 부정한 사람을 주께 거룩히 구별하려고 그들을 위해 유월절 어린양을 잡는 책무를 맡았기 때문이더라.  

30:18 백성의 무리 곧 에브라임과 므낫세와 잇사갈과 스불론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정결하게 하지 아니하고도 기록된 것과 달리 유월절 어린양을 먹었으나 히스기야가 그들을 위해 기도하며 이르되, 선하신 주께서 선한 자 

30:19 곧 마음을 예비하고 하나님 즉 주 자기 조상들의 하나님을 구하는 사람은 비록 성소의 정결례대로 정결하게 되지 아니하였을지라도 용서하시기 원하나이다, 하였더니 

30:20 주께서 히스기야의 말에 귀를 기울이시고 백성을 고치셨더라.  

30:21 예루살렘에 있던 이스라엘 자손이 크게 즐거워하며 이레 동안 무교절을 지켰고 레위 사람들과 제사장들은 날마다 주를 찬양하며 큰 소리 나는 악기로 주께 노래하였고 

30:22 히스기야는 주에 관하여 선한 지식을 가르치는 모든 레위 사람에게 위로하는 말을 하였더라. 그들이 명절 내내 이레 동안 먹으며 화평 헌물을 드리고 주 자기 조상들의 하나님께 자백하는 말을 하였더라. 

30:23 전체 집회가 또 다른 이레를 지키기 위해 의논하고 그들이 또 다른 이레를 즐겁게 지켰더라.  

30:24 유다 왕 히스기야가 수소 천 마리와 양 칠천 마리를 회중에게 주었고 통치자들이 수소 천 마리와 양 만 마리를 회중에게 주었으며 많은 수의 제사장들이 자신을 거룩히 구별하였더라. 

30:25 유다의 온 회중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이스라엘에서 나온 온 회중과 이스라엘 땅에서 나온 타국인들과 유다에 거한 타국인들이 기뻐하였으므로 

30:26 예루살렘에 큰 기쁨이 있었으니 이는 이스라엘 왕 다윗의 아들 솔로몬의 때로부터 이 같은 것이 예루살렘에 없었기 때문이더라. 

30:27 그때에 레위 사람 제사장들이 일어나서 백성을 축복하였더니 그분께서 그들의 목소리를 들으셨으며 또 그들의 기도가 올라가 그분의 거룩한 처소 곧 하늘에 이르렀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