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 이제 시리아 왕의 군대 대장 나아만은 자기 주인에게 크고 존귀한 자였으니 이는 주께서 그를 통해 시리아에게 구출을 주셨기 때문이더라. 그는 또한 강한 용사였으나 나병 환자더라. 

5:2 전에 시리아 사람들이 떼를 지어 나갔다가 이스라엘 땅에서 작은 소녀 한 명을 포로로 사로잡아 왔더니 그녀가 나아만의 아내를 섬기더라. 

5:3 그녀가 자기 여주인에게 이르되, 내 주께서 사마리아에 계신 대언자와 함께 계셨으면 좋겠나이다! 그가 그분의 나병을 고쳤으리이다, 하니 

5:4 어떤 이가 들어가 자기 주께 고하여 이르되, 이스라엘 땅에서 온 소녀의 말이 이러이러하더이다, 하니라. 

5:5 시리아 왕이 이르되, 자, 갈지어다. 이제 내가 이스라엘 왕에게 편지를 보내리라, 하매 나아만이 떠나며 은 십 달란트와 금 육천 개와 의복 열 벌을 가지고 가서 

5:6 이스라엘 왕에게 그 편지를 전하니라. 일렀으되, 보소서, 내가 내 신하 나아만을 편지와 함께 당신에게 보내었으니 이제 이 편지가 당신에게 이르거든 당신은 그의 나병을 고쳐 주소서, 하였더라.  

5:7 이스라엘 왕이 그 편지를 읽고 자기 옷을 찢으며 이르되, 내가 능히 사람을 죽이며 살릴 수 있는 하나님이기에 이 사람이 내게 편지를 보내어 나병으로 앓는 사람을 고치라고 하느냐? 그런즉 청하건대 너희는 그가 나와 싸우려 하는 것을 깊이 생각하고 그 일을 알아보라, 하니라. 

5:8 하나님의 사람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이 자기 옷을 찢었다는 것을 듣고 왕에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왕이 어찌하여 왕의 옷을 찢었나이까? 이제 그 사람을 내게로 오게 하소서. 그가 이스라엘 안에 대언자가 있음을 알리이다, 하니라. 

5:9 이에 나아만이 자기의 말들과 병거를 거느리고 와서 엘리사의 집 문에 서니 

5:10 엘리사가 사자를 그에게 보내어 이르되, 가서 요르단 속에서 일곱 번 씻으라. 그리하면 네 살이 다시 나와 네가 정결하게 되리라, 하니라. 

5:11 그러나 나아만이 노하여 물러가며 이르되, 보라, 내 생각에는 그가 분명히 내게로 나아와 서서 주 자기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고 상처 부위를 손으로 쳐서 나병 환자를 고칠까 하였도다. 

5:12 다마스커스의 아바나와 바르발 강이 이스라엘의 모든 물보다 낫지 아니하냐? 내가 거기서 씻으면 정결하게 되지 아니하랴? 하고 이에 몸을 돌이켜 분노하며 떠나가니 

5:13 그의 종들이 가까이 나아와 그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 아버지여, 만일 대언자가 주인에게 명하여 어떤 큰일을 행하라 하였더라면 주인께서 그 일을 행하지 아니하셨으리이까? 그런즉 하물며 그가 주인에게 말하기를, 몸을 씻어 정결하게 되라, 함이리이까? 하매 

5:14 이에 나아만이 내려가서 하나님의 사람의 말씀대로 요르단 속에 일곱 번 몸을 담그니 그의 살이 다시 나와 어린아이의 살같이 되고 그가 정결하게 되었더라. 

5:15 나아만이 자기의 모든 무리와 함께 하나님의 사람에게로 돌아가서 나아가 그 앞에 서서 이르되, 보소서, 내가 이제 이스라엘 외에는 온 땅에 하나님이 없는 줄을 아나이다. 그러므로 이제 원하건대 당신의 종에게서 복된 선물을 받으소서, 하였으나 

5:16 그가 이르되, 내가 서서 섬기는 주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내가 아무것도 받지 아니하리라, 하매 나아만이 그것을 받으라고 강권하되 그가 거절하므로 

5:17 나아만이 이르되, 그러면 원하건대 두 마리 노새에 실을 만큼의 흙을 당신의 종에게 주지 아니하시겠나이까? 이제부터 당신의 종이 번제 헌물이든지 희생물이든지 다른 신들에게는 드리지 아니하고 오직 주께만 드리려 하나이다. 

5:18 이 일에서는 주께서 당신의 종을 용서하시기 원하나이다. 곧 내 주인께서 림몬의 집에 들어가 거기서 경배하며 내 손에 의지하시므로 내가 림몬의 집에서 몸을 굽히오니 내가 림몬의 집에서 몸을 굽힐 때에 주께서 이 일에서 당신의 종을 용서하시기 원하나이다, 하매 

5:19 엘리사가 그에게 이르되, 평안히 가라, 하니 이에 그가 엘리사를 떠나 조금 가니라.  

5:20 그러나 하나님의 사람 엘리사의 종 게하시가 이르되, 보라, 내 주인이 이 시리아 사람 나아만에게 의무를 면제해 주어 그가 가지고 온 것을 그의 손에서 받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나 주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내가 그의 뒤를 따라 달려가서 무엇이든지 그에게서 취하리라, 하고 

5:21 이에 게하시가 나아만의 뒤를 쫓아가매 나아만이 자기 뒤에서 그가 달려오는 것을 보고 수레에서 내려 그를 맞이하며 이르되, 모두 평안하냐? 한즉 

5:22 그가 이르되, 모두 평안하나이다, 하고 내 주인께서 나를 보내시며 이르시되, 보라, 지금 대언자들의 아들들 가운데 두 청년이 에브라임 산에서부터 내게 왔으니 원하건대 그들에게 은 일 달란트와 옷 두 벌을 주라, 하시더이다, 하매 

5:23 나아만이 이르되, 흡족히 여기고 이 달란트를 받으라, 하고는 그에게 강권하며 은 이 달란트를 옷 두 벌과 함께 두 주머니에 넣어 묶어 주고 자기의 두 종에게 그것들을 지워 주매 그들이 게하시 앞에서 그것들을 지고 가니라.  

5:24 성채에 이르매 게하시가 그것들을 그들의 손에서 취하여 집에 두고 그 사람들을 보내어 떠나가게 하니라. 

5:25 그러나 그가 들어가서 자기 주인 앞에 서매 엘리사가 그에게 이르되, 게하시야 네가 어디서 오느냐? 하니 그가 이르되, 당신의 종이 아무 데도 가지 아니하였나이다, 하매 

5:26 엘리사가 그에게 이르되, 그 사람이 수레에서 돌이켜 너를 맞을 때에 내 마음이 너와 함께하지 아니하였느냐? 지금이 돈을 받으며 옷을 받으며 올리브 밭이나 포도원이나 양이나 소나 남종이나 여종을 받을 때냐? 

5:27 그러므로 나아만의 나병이 네게 굳게 붙고 네 씨에게 영원토록 붙으리라, 하니 게하시가 그의 앞에서 떠나가며 나병 환자가 되어 눈같이 희게 되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