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 <라반의 집에 도착한 야곱> 야곱은 여행을 계속해서 동쪽 백성들의 땅에 이르렀습니다.

29:2 야곱이 보니 들판에 우물이 있었습니다. 우물 근처에는 양 떼 세 무리가 엎드려 있었습니다. 목자들은 그 우물에서 나오는 물을 양들에게 먹였습니다. 우물 위에는 큰 돌이 덮여 있었습니다.

29:3 양 떼가 다 모이면, 목자들은 우물을 덮고 있는 돌을 굴려 낸 다음 양들에게 물을 먹였습니다. 그런 후에 다시 돌을 덮었습니다.

29:4 야곱이 그 곳에 있던 목자들에게 말했습니다. “형제들이여, 어디에서 오시는 길입니까?” 목자들이 대답했습니다. “하란에서 오는 길입니다.”

29:5 야곱이 물었습니다. “나홀의 손자 라반을 아십니까?” 그들이 대답했습니다. “예, 그분을 압니다.”

29:6 야곱이 또 물었습니다. “그분은 안녕하십니까?” 그들이 대답했습니다. “예, 안녕하십니다. 저기, 그분의 딸인 라헬이 양 떼를 몰고 오고 있군요.”

29:7 야곱이 말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한낮이라 아직은 양 떼를 모을 때가 아니지 않습니까? 양 떼에게 물을 먹이고 다시 풀을 뜯게 해야 하지 않나요?”

29:8 목자들이 말했습니다. “양 떼가 다 모이기 전에는 그럴 수 없습니다. 양 떼가 다 모여야 우물 위의 돌을 치운 다음, 양 떼에게 물을 먹입니다.”

29:9 야곱이 목자들과 말하고 있을 때, 라헬이 자기 아버지의 양 떼를 이끌고 왔습니다. 라헬은 양 떼를 돌보는 일을 했습니다.

29:10 야곱은 라반의 딸 라헬과 자기 외삼촌 라반의 양 떼를 보고, 우물로 가서 돌을 굴려 낸 다음 외삼촌 라반의 양 떼에게 물을 먹였습니다.

29:11 그리고 나서 야곱은 라헬에게 입을 맞추고 큰 소리로 울었습니다.

29:12 야곱은 라헬에게 자기가 라헬 아버지의 친척이라는 것과 리브가의 아들이라는 것을 말해 주었습니다. 라헬은 그 말을 듣고 집으로 달려가 자기 아버지에게 이야기했습니다.

29:13 라반은 자기 누이의 아들 야곱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달려나가 야곱을 맞이했습니다. 라반은 야곱을 껴안고 입을 맞추고 야곱을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야곱은 그 때까지 일어난 모든 일을 라반에게 말해 주었습니다.

29:14 야곱의 말을 듣고 라반이 말했습니다. “정말로 너는 내 뼈요, 내 살이다.” 야곱은 그 곳에서 한 달 동안, 머물렀습니다.

29:15 <속임을 당하는 야곱> 어느 날, 라반이 야곱에게 말했습니다. “너는 내 친척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품삯도 주지 않고 너에게 일을 시킬 수는 없는 일이다.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면 좋겠느냐?”

29:16 라반에게는 두 딸이 있었습니다. 큰딸의 이름은 레아였고, 작은딸의 이름은 라헬이었습니다.

29:17 레아는 눈이 곱고, 라헬은 용모가 아름답고 예뻤습니다.

29:18 야곱은 라헬을 사랑했습니다. 그래서 야곱이 라반에게 말했습니다. “삼촌의 작은딸 라헬과 결혼하게 해 주십시오. 그렇게 해 주시면 삼촌을 위해 칠 년 동안, 일해 드리겠습니다.”

29:19 라반이 말했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라헬을 주는 것보다는 너에게 주는 것이 낫겠지. 그래 좋다. 나와 함께 있자.”

29:20 야곱은 라헬과 결혼하기 위해 칠 년 동안 라반을 위해 일했습니다. 하지만 라헬을 너무나 사랑했으므로, 야곱에게 그 칠 년은 마치 며칠밖에 되지 않는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29:21 칠 년이 지나자 야곱이 라반에게 말했습니다. “약속한 기간이 다 지나갔으니 라헬과 결혼시켜 주십시오.”

29:22 라반은 그 곳에 사는 모든 사람들을 불러 잔치를 베풀었습니다.

29:23 그 날 밤에 라반은 자기 딸 레아를 야곱에게 데리고 갔습니다. 야곱과 레아는 함께 잠을 잤습니다.

29:24 라반은 자기의 여종 실바를 레아의 몸종으로 주었습니다.

29:25 이튿날 아침, 야곱은 자기가 레아와 함께 잠을 잤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야곱이 라반에게 말했습니다. “어찌하여 저에게 이런 일을 하셨습니까? 저는 라헬과 결혼하려고 외삼촌을 위해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런데 외삼촌은 왜 저를 속이셨습니까?”

29:26 라반이 말했습니다. “우리 지방에서는 큰딸보다 작은딸을 먼저 시집 보내는 법이 없네.

29:27 결혼식 기간 일 주일을 채우게. 그러면 라헬도 자네에게 주겠네. 그 대신 나를 위해 칠 년 동안, 더 일해 주어야 되네.”

29:28 야곱은 라반의 말대로 레아와의 결혼식 기간을 채웠습니다. 그러자 라반이 자기 딸 라헬도 야곱의 아내로 주었습니다.

29:29 라반은 자기의 여종 빌하를 라헬의 몸종으로 주었습니다.

29:30 야곱은 라헬과도 함께 잠을 잤습니다. 야곱은 레아보다 라헬을 더 사랑했습니다. 야곱은 라반을 위해 칠 년 동안, 더 일했습니다.

29:31 <야곱의 가족이 늘어남> 여호와께서는 레아가 라헬보다 사랑받지 못하는 것을 보시고, 레아에게 아이를 낳을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하지만 라헬은 아이를 가지지 못했습니다.

29:32 레아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았습니다. 레아는 “여호와께서 내 괴로움을 살펴 주셨다. 이제는 내 남편이 나를 사랑해 주겠지”라고 말하면서 그 아들의 이름을 르우벤 이라고 지었습니다.

29:33 레아가 다시 임신을 해서 또 아들을 낳았습니다. 레아는 “여호와께서는 내가 사랑을 받지 못한다는 것을 들으시고, 내게 이 아들도 주셨구나” 하고 말하면서 아들의 이름을 시므온 이라고 지었습니다.

29:34 레아가 다시 임신을 해서 또 아들을 낳았습니다. 레아는 “내가 아들을 세 명이나 낳았으니 이제는 내 남편이 나를 가까이 하겠지”라고 말하면서 아들의 이름을 레위 라고 지었습니다.

29:35 레아가 다시 임신을 해서 또 아들을 낳았습니다. 레아는 “이제는 여호와를 찬양해야지”라고 말하면서 아들의 이름을 유다 라고 지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레아는 아이를 낳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