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자 여두둔을 따라 부르는 아삽의 노래

77:1 내가 큰소리로 하느님께 부르짖사오니 이 부르짖는 소리를 들으소서.

77:2 답답할 때에 나 주님을 찾았고, 밤새도록 손을 치켜 들고 기도하며 내 영혼은 위로마저 마다합니다.

77:3 하느님을 기억하니 한숨만 터지고 곰곰이 생각하면 기가 막힙니다. (셀라)

77:4 당신께서 뜬눈으로 밤을 새우게 하시오니 너무나도 지쳐서 말도 못하겠습니다.

77:5 지나간 옛일이 눈앞에 선하고 흘러간 세월이

77:6 머리를 맴돕니다. 그 때의 일을 생각하여 밤새도록 한숨짓고 생각을 되새기며 속으로 묻습니다.

77:7 "주께서는 영원히 나를 버리시려는가? 다시는 은혜를 베풀지 않으시려나?

77:8 한결같은 그 사랑, 이제는 그만인가? 그 언약을 영원히 저버리셨는가?

77:9 하느님께서 그 크신 자비를 잊으셨는가? 그의 진노가 따스한 사랑을 삼키셨는가? (셀라)

77:10 이 몸이 병든 것 생각해 보니, 지존하신 분께서 그 오른손을 거두셨기 때문이구나."

77:11 야훼께서 하신 일을 내가 어찌 잊으리이까? 그 옛날 당신의 기적들을 회상하여

77:12 주의 행적을 하나하나 되뇌고 장하신 그 일들을 깊이 되새기리이다.

77:13 하느님, 당신의 길은 거룩하시오니, 하느님만큼 높은 신이 어디 있으리이까?

77:14 당신께서는 기적을 베푸시는 하느님, 그 크신 힘을 만방에 알리셨사옵니다.

77:15 당신의 백성, 야곱과 요셉의 후손들을, 당신 팔을 펴시어 속량하셨사옵니다. (셀라)

77:16 하느님, 바다가 당신을 뵈었사옵고 당신을 뵈옵고는 되돌아서고, 깊은 구렁마저도 뒤틀렸습니다.

77:17 구름이 비를 뿌리고 하늘에서 천둥 소리 진동하는데, 당신의 화살 비오듯 쏟아집니다.

77:18 당신의 천둥 소리 휘몰아치고 번개가 번쩍, 세상을 비출 적에 땅이 흔들흔들 떨었습니다.

77:19 바다를 밟고 다니셨건만 대해를 건너 질러 달리셨건만 아무도 그 발자취를 몰랐습니다.

77:20 양떼처럼 당신 백성을 모세와 아론의 손을 빌려 인도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