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 그리고 하늘에 큰 표징이 나타났다. 한 여인이 태양을 입었는데 달은 그 발 밑에 있었고 그 머리에는 열두 별의 면류관이 있었다.
12:2 그 여인은 임신중이었으며 해산하느라고 진통과 괴로움 속에서 울부짖고 있었다.
12:3 또 다른 표징이 하늘에 나타났다. 보라, 커다란 붉은 용이다! 그는 일곱 개의 머리와 열 개의 뿔을 가졌고 그 머리들 위에는 일곱 왕관을 쓰고 있었다.
12:4 그런데 그의 꼬리가 하늘의 별 삼분의 일을 휩쓸어 그것들을 땅으로 내던졌다. 그 용은 해산하려는 여인 앞에 서서 해산하기만 하면 그 아기를 삼켜 버리려 하고 있었다.
12:5 이윽고 여인은 한 아들, 한 사내아이를 낳았다. 그는 쇠지팡이로 모든 민족을 거느려 다스릴 것이다. 그런데 그 아기는 하느님에게로 빼앗겨 가듯 그분의 옥좌로 옮겨졌다.
12:6 그리고 그 여인은 광야로 도망갔다. 거기에는 일천이백육십 일 동안 그 여인을 먹여 살리도록 하느님이 마련하신 처소가 있었다.
12:7 그 때 하늘에서 전쟁이 일어났다. 미카엘과 그의 천사들이 용과 싸웠다. 이에 그 용과 그의 천사들도 (맞서) 싸웠다.
12:8 그러나 그자는 당해 내지 못하여 하늘에는 이미 그들이 있을 자리가 없어졌다.
12:9 그 커다란 용은 아주 오래된 뱀으로서 악마 또는 사탄이라고도 불리며 온 세상을 유혹하는 자인데, 그자는 땅으로 내던져졌고 그자의 천사들도 함께 내던져졌다.
12:10 또 나는 하늘에서 큰 음성이 이렇게 말하는 것을 들었다. "이제는 우리 하느님의 구원과 권능과 나라, 그리고 당신 그리스도의 권세가 나타났다. 우리 형제들의 고발자, 곧 그들을 우리 하느님 앞에 밤낮으로 고발하던 자가 내던져졌기 때문이다.
12:11 사실 그들은 어린양의 피와 그들이 증언한 말씀으로 그자를 이겼으며 죽기까지 자기 목숨을 아끼지 않았다.
12:12 그러므로 하늘과 그 안에 거처하는 이들아, 즐거워하여라. 땅과 바다는 불행하도다. 악마가 너희에게 내려왔으니, 그자는 때가 얼마 남지 않은 것을 알고 큰 분노를 품고 있다."
12:13 그리고 용은 자기가 땅에 내던져졌다는 것을 알자 사내아이를 낳은 그 여인을 뒤쫓았다.
12:14 그러나 여인에게는 큰 독수리의 두 날개가 주어졌는데, 그것은 (여인이) 광야에 있는 자기 처소로 날아가 거기서 한 시절과 (두) 시절과 반 시절 동안 뱀의 얼굴을 (피하여) 먹고 살도록 하려는 것이었다.
12:15 그러자 뱀은 그 입에서 강물 같은 물을 여인의 뒤에 토해 내어 그 물로 여인을 휩쓸어 버리려고 했다.
12:16 그러나 땅이 여인을 도왔다. 땅은 그 입을 벌려 용이 자기 입에서 토해 낸 강물을 들이마셨다.
12:17 그러자 용은 여인을 두고 격노하였다. 그리고 여인의 남은 자손들 곧 하느님의 계명을 지키고 예수(를 위한) 증언을 간직하고 있는 이들과 싸우려고 떠나가서
12:18 바닷가 모래 위에 자리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