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하느님의 뜻으로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가 된 바울로와 형제 디모테오가 고린토에 있는 하느님의 교회와 아울러 온 아카이아에 있는 모든 성도들에게 (인사합니다).
1:2 하느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1:3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느님께서는 찬양받으시옵소서. 그분은 자비로우신 아버지시요 온갖 위로의 하느님으로서
1:4 우리의 갖은 환난 가운데서도 우리를 위로하십니다. 그리하여 우리 자신도 하느님으로부터 위로받는 그 위로로 온갖 환난을 당하는 이들을 위로할 수 있게 하십니다.
1:5 실상 그리스도의 고난이 우리 안에 넘칠수록 또한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의 위로도 그만큼 더 넘치기 때문입니다.
1:6 그래서 우리가 환난을 당하는 것도 여러분이 위로와 구원을 (받기) 위함이며, 또 우리가 위로를 받는 것도 여러분이 위로를 (받기) 위함이니, 이 위로는 우리가 당하는 것과 같은 고난을 여러분이 감내하는 데 힘이 되어 줄 것입니다.
1:7 또한 여러분에 대한 우리의 희망도 든든합니다. 여러분이 고난의 동참자들인 것처럼 또한 위로의 동참자들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1:8 그러므로 형제 여러분, 우리가 아시아에서 당한 환난에 대하여 여러분에게 알려 드리고 싶습니다. 사실 우리는 너무나 힘에 겹게 짓눌려서 마침내 도저히 살아날 길이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1:9 아니, 우리는 이미 사형선고를 받은 몸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자신을 신뢰하지 않고, 오히려 죽은 이들을 일으키시는 하느님을 신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1:10 그분은 바로 그처럼 엄청난 죽음에서 우리를 건져 주셨으며 또한 (거듭) 건져 주실 것입니다. 그분께 우리가 희망을 걸었으니 그분은 앞으로도 건져 주실 것입니다.
1:11 여기에 여러분도 우리를 위해서 기도로 협력합니다. 그리하여 많은 사람들이 우리에게 베풀어진 은사를 두고 우리를 위해 많이 감사드리게 되는 것입니다.
1:12 사실 우리의 자랑거리는 우리 양심이 증언하는바 이렇습니다. 곧, 우리가 세상에서 처신할 때, 특히 여러분을 대할 때, 우리는 하느님께서 주신 순박함과 순진함으로, [따라서] 육적인 지혜가 아니라 하느님의 은총 안에서 처신하였다는 것입니다.
1:13 우리는, 여러분이 읽고서 알아듣는 것과 다른 뜻의 말을 여러분에게 쓰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나는 오직 여러분이 속속들이 알기를 바랍니다.
1:14 여러분은 (지금) 우리를 단편적으로 알고 있지만, 결국 [우리] 주 예수의 날에 여러분이 우리의 자랑거리가 되듯이 우리 또한 여러분의 자랑거리가 될 것입니다.
1:15 이러한 확신을 가지고 나는 먼저 여러분에게 가기로 결심하였습니다. 그것은 여러분이 두번째 은총을 얻게 하려는 것이었습니다.
1:16 그래서 여러분에게 들렀다가 마케도니아로 건너간 다음 마케도니아에서 다시 여러분에게 돌아와서 여러분의 도움을 받아 유대로 떠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1:17 그런데 이러한 결심을 했다고 해서 내가 과연 변덕스럽게 행동했다는 것입니까? 아니면 내가 계획하는 것은 육적으로 계획하는 것이고 따라서 내가 이랬다저랬다 한다는 말입니까?
1:18 그러나 하느님은 진실하십니다. 사실 여러분에게 하는 우리의 말은 "예" 하고 (동시에) "아니오" 하는 말이 아닙니다.
1:19 실상 하느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를 통해서, 곧 나와 실바노와 디모테오를 통해서 여러분 가운데 선포되셨습니다마는, 그분은 결코 "예" 도 되고 동시에 "아니오" 도 되는 분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그분에게는 언제나 "예" 가 있을 뿐이었습니다.
1:20 하느님의 그 숱한 언약들도 그분 안에서 (모두) "예"가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 또한 그분을 통해서 하느님께 그 영광을 위하여 "아멘" 이라고 합니다.
1:21 하느님은 우리를 여러분과 함께 그리스도 안으로 (이끌어) 굳건하게 하시고 또 우리에게 기름을 부어 주셨습니다.
1:22 또한 그분은 우리에게 (인증의) 날인을 하셨고 우리 마음 안에 그 보증으로 영을 주셨습니다.
1:23 나는 내 목숨을 걸어 하느님을 증인으로 불러 세우렵니다. 내가 아직도 고린토에 가지 않고 있는 것은 여러분을 아끼기 때문입니다.
1:24 그렇다고 우리가 여러분의 믿음을 지배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여러분이 기쁨을 누리도록 함께 일하는 동료일 따름입니다. 사실 믿음으로 말하면 여러분은 확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