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1 바울로는 의회를 주시하면서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나는 이날까지 오로지 선한 양심으로 하느님을 위해서 생활해 왔습니다."
23:2 그러자 대제관 아나니아가 자기 곁에 서 있던 이들에게 바울로의 입을 치라고 명령했다.
23:3 그 때 바울로는 그를 향하여 말했다. "하느님께서 당신을 치실 것이오. 회칠한 벽 같으니! 당신은 율법대로 나를 재판하려고 앉아 있으면서 도리어 율법을 거슬러 나를 치라고 명령한단 말이오?"
23:4 그러자 곁에 서 있던 이들이 "당신은 하느님의 대제관을 모욕하오?" 하고 말했다.
23:5 이에 바울로는 "형제 여러분, 그가 대제관인 줄 몰랐습니다. 사실 '네 백성의 지도자를 욕하지 말라' 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하고 말했다.
23:6 그런데 바울로는 (그 중) 한 파는 사두가이파이고 다른 파는 바리사이파라는 것을 알고 의회에서 외쳤다. "형제 여러분, 나는 바리사이이며 바리사이들의 아들입니다. 죽은 자들의 부활 희망 때문에 [나는]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23:7 그가 이런 말을 하자 바리사이들과 사두가이들 사이에 분쟁이 일어나 무리는 갈라지고 말았다.
23:8 사실 사두가이들은 부활도 천사도 영도 없다고 말하고, 바리사이들은 그 전부를 인정했던 것이다.
23:9 그래서 큰 고함소리가 일어났다. 바리사이파 율사들 몇몇이 일어나 강력히 항변하며 "우리는 이 사람에게서 아무런 잘못도 찾을 수 없습니다. 만일 영이나 천사가 그에게 말했다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하였다.
23:10 분쟁이 심하게 되자 천부장은 바울로가 그들에게 찢겨 죽을까 두려워, 군대가 내려가서 그들 가운데서 바울로를 빼앗아 내어 병영으로 압송하라고 명령하였다.
23:11 그 날 밤 주님께서 그에게 다가오시어 말씀하셨다. "힘을 내어라. 너는 예루살렘에서 나에 관하여 증언한 것처럼 로마에서도 증언해야 한다."
23:12 날이 밝자 유대인들은 공모하여 바울로를 죽이기까지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겠다고 하면서 맹세하였다.
23:13 이렇게 모의를 한 사람들은 사십 명이 넘었다.
23:14 그들은 대제관들과 원로들을 찾아가서 말하였다. "우리는 바울로를 죽일 때까지는 아무것도 맛보지 않기로 맹세하고 또 맹세했습니다.
23:15 그러니 이제 여러분은 의회와 함께 천부장에게 (가서) 바울로에 관한 일들을 좀더 정확히 알아보려는 것처럼 꾸며 그가 바울로를 여러분에게 데리고 내려오도록 분명히 말하시오. 우리는 그가 (여기) 가까이 오기 전에 없애 버릴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23:16 그런데 바울로의 누이 아들이 흉계를 듣고는 (급히) 가서 병영으로 들어가 바울로에게 알려 주었다.
23:17 바울로는 백부장들 가운데서 한 사람을 가까이 불러 "이 청년을 천부장에게 데려다 주시오. 그분에게 무슨 알려 드릴 말씀이 있답니다" 하고 말했다.
23:18 이에 백부장은 그를 데리고 천부장에게 가서 "죄수 바울로가 저를 가까이 부르더니 이 청년을 당신에게 데려다 주기를 청했습니다. 당신에게 무슨 드릴 말씀이 있다고 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23:19 천부장은 그 청년의 손을 붙잡고 (둘만이) 따로 물러가서 "나에게 알릴 말이 무엇이냐?" 하고 캐어물었다.
23:20 그러자 청년은 이렇게 말하였다. "유대인들이 바울로에 관한 일을 좀더 정확히 캐어물으려는 것처럼 꾸며 내일 그를 의회로 데리고 내려오도록 당신에게 청하기로 합의했습니다.
23:21 그러니 당신은 그들에게 설득당하지 마십시오. 그들 가운데서 사십 명이 넘는 사람들이 바울로에 대해 흉계를 꾸미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바울로를 없애 버리기까지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겠다고 맹세했는데 이제 준비를 갖추고 당신의 언질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23:22 천부장은 "네가 내게 이를 밝혔다는 사실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 고 당부하고 나서 청년을 돌려보냈다.
23:23 천부장은 백부장들 가운데서 [어떤] 두 사람을 가까이 불러 말하였다. "군인 이백 명과 기병 칠십 명과 투창병 이백 명을 동원하여 밤 아홉시에 가이사리아로 가도록 하시오.
23:24 그리고 짐승들도 마련하여 바울로를 태우고 펠릭스 총독에게 안전하게 데려가시오."
23:25 그리고 이런 내용의 편지를 써 주었다.
23:26 "글라우디오 리시아는 펠릭스 총독 각하께 문안을 드립니다.
23:27 이 사람은 유대인들에게 붙들려 피살될 뻔했습니다. 저는 그가 로마 시민인 것을 확인하고 군대를 데리고 가서 구해 냈습니다.
23:28 저는 유대인들이 그를 고소하는 사유를 알아보려고 그들의 의회로 (그를) 데리고 내려갔습니다.
23:29 저는 그가 유대인들의 율법 시비 때문에 고소당했을 뿐, 사형을 받거나 구속당할 만한 고소거리가 하나도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23:30 저는 이 사람에 대해 흉계를 꾸미리라는 제보를 받고 곧 당신에게 보내는 바입니다. 그리고 고발자들에게는 바울로에 관한 [일들을] 당신에게 말씀드리라고 일러 두었습니다."
23:31 군인들은 명령받은 대로 바울로를 데리고 밤에 안티바드리스까지 갔다.
23:32 이튿날 기병들이 바울로와 함께 계속 가도록 하고 그들은 병영으로 돌아갔다.
23:33 기병들은 가이사리아에 들어가서 총독에게 편지를 전하고 바울로도 그 앞에 대령시켰다.
23:34 (총독은 그 편지를) 읽고 나서 바울로가 어느 지방 출신이냐고 물어, 길리기아 출신임을 알고는
23:35 "그대의 고발자들이 도착하면 그대를 심문하겠다" 하고 그를 헤로데의 관저에 가두라고 명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