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사도들과 유대에 있는 형제들은 이방인들도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였다는 소식을 들었다.
11:2 베드로가 예루살렘에 올라가자 할례 출신 형제들이 그에게 따지며
11:3 "당신은 할례받지 않은 사람들에게 가서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었구려" 하였다.
11:4 그러자 베드로는 비로소 그들에게 차근차근 설명하여 이렇게 말했다.
11:5 "나는 요빠 고을에서 기도를 드리다가 무아경에서 현시를 보았습니다. 커다란 보자기 같은 어떤 그릇이 내려왔는데 네 귀퉁이가 (달아 매이어) 하늘로부터 내려앉아서 나에게까지 왔습니다.
11:6 그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나는 땅의 네 발 가진 것들과 들짐승들과 기어다니는 것들과 하늘의 새들을 알아보았습니다.
11:7 그리고 '베드로야, 일어나 잡아먹어라' 하고 나에게 이르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11:8 그래서 내가 '주님, 절대로 안됩니다. 속된 것이나 더러운 것은 한번도 제 입에 들어간 적이 없습니다' 하고 여쭈었더니
11:9 하늘에서 두번째로 '하느님이 깨끗하게 하신 것을 너는 속되다고 하지 말라' 하고 대답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11:10 이런 일이 세 번 있고 난 뒤에 그것들은 모두 다시 하늘로 끌려 올라갔습니다.
11:11 그런데 마침 그 순간, 가이사리아에서 나에게 심부름 온 사람 셋이 내가 묵고 있던 집 앞에 서 있었습니다.
11:12 그리고 영이 나에게, 아무것도 따지지 말고 그들과 함께 가라고 하였습니다. 이 여섯 형제들도 나와 함께 갔습니다. 우리는 그 사람의 집에 들어갔습니다.
11:13 그러자 그는 우리에게 이런 이야기를 들려 주었습니다. 자기가 보니 천사가 자기 집안에 서서 말하기를 '요빠로 (사람을) 보내어 베드로라고도 불리는 시몬을 모셔 오너라.
11:14 그가 너와 네 온 집안이 구원받을 말씀을 네게 일러 주리라' 하더라는 것입니다.
11:15 내가 말하기 시작하자 성령이 처음에 우리에게 내리셨던 것과 같이 그들 위에도 내렸습니다.
11:16 그래서 나는 '요한은 물로 세례를 베풀었지만 여러분은 성령으로 세례를 받을 것입니다' 하신 주님의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11:17 이와같이 하느님께서는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게 된 우리에게 주신 것과 똑같은 선물을 그들에게도 주셨는데 내가 누구이기에 하느님을 가로막을 수 있었겠습니까?"
11:18 그들은 이 말을 듣고서야 평온해졌다. 그리고 하느님을 찬양하며 "이제 하느님께서는 이방인들에게도 생명에 이르는 회개(의 기회)를 주셨다" 하고 말하였다.
11:19 스데파노로 인해 일어난 재난 때문에 흩어진 이들이 페니키아와 키프로스와 안티오키아까지 두루 돌아다니면서 오직 유대인들에게만 말씀을 전하였다.
11:20 그들 가운데에는 키프로스 사람과 키레네 사람 몇이 있었는데 그들은 안티오키아로 가서 헬라인들에게도 말하며 주 예수에 대한 복음을 전하였다.
11:21 주님의 손이 그들과 함께 있어 많은 이들이 믿고 주님께로 돌아왔다.
11:22 그들에 관한 말이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에 들려오자, 바르나바를 안티오키아로 보냈다.
11:23 그는 도착하여 하느님의 은총을 보고 기뻐하며, 모두 결심한 대로 주님께 머물라고 격려하였다.
11:24 바르나바는 선한 사람이었으며 성령과 믿음이 충만하였다. 그래서 수많은 군중이 주님께로 인도되었다.
11:25 바르나바는 사울로를 찾아 다르소로 가서
11:26 (그를) 만나 안티오키아로 데리고 왔다. 그들은 만 일 년 동안 그 교회에서 함께 지내면서 수많은 군중을 가르치게 되었다. 그리고 처음으로 안티오키아에서 제자들을 그리스도인이라 부르게 되었다.
11:27 그 무렵 예언자들이 예루살렘에서 안티오키아로 내려왔다.
11:28 그들 중의 한 사람 하가보라는 사람이 일어나 장차 온 세상에 큰 기근이 닥칠 것이라고 성령에 힘입어 예고했는데 과연 글라우디오 (황제) 때에 그렇게 되었다.
11:29 그래서 제자들은 각각 자기 재력이 닿는 대로 유대에 사는 형제들에게 (헌금을) 보내어 봉사하기로 결의하였다.
11:30 제자들은 그대로 실행하여 바르나바와 사울로의 손을 거쳐 원로들에게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