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1 새벽이 되자 대제관들과 백성의 원로들이 모두 예수를 반대하여 그분을 죽이기로 결의를 하였다.
27:2 그래서 그분을 묶은 다음 끌고 가서 빌라도 총독에게 넘겨 주었다.
27:3 그 때에 예수를 넘겨 주었던 유다는 그분이 유죄 판결을 받으신 것을 보자 뉘우치고 은전 서른 닢을 대제관들과 원로들에게 돌려 주면서
27:4 "내가 무죄한 피를 넘겨 주어 죄를 지었소" 하고 말했다. 그러나 그들은 "우리에게 무슨 상관이오? 당신이 알아서 하구려" 하고 말했다.
27:5 그러자 그는 성소 쪽으로 은전을 내던지고 떠났다. 그렇게 물러가서 그는 목을 매달았다.
27:6 대제관들은 은전을 거두면서 "이것은 피값과 같으니 성전 금고에 넣어서는 안됩니다" 하였다.
27:7 그들은 의논한 끝에 그것으로 나그네들의 묘지로 쓰려고 옹기장이의 밭을 샀다.
27:8 그래서 그 밭은 오늘날까지도 "피의 밭" 이라고 불리운다.
27:9 그리하여, 예레미야 예언자를 시켜 하신 말씀이 이루어졌다. "그들이 은전 서른 닢을 받았으니 이스라엘 자손들이 값매긴 자의 몸값이로다.
27:10 그들은 그것을 주고 옹기장이의 밭을 샀으니 주님께서 나에게 명하신 대로 된 일이로다."
27:11 예수께서 총독 앞에 서시었다. 총독이 물었다. "당신이 유대인들의 왕이오?"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당신이 (그렇게) 말합니다."
27:12 그분은 대제관들과 원로들로부터 고발당했지만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으셨다.
27:13 그 때에 빌라도가 그분께 "저들이 얼마나 당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는지 들리지 않습니까?" 하고 말했다.
27:14 그러나 그분이 한마디도 대답하지 않으시니 총독은 매우 이상하게 여겼다.
27:15 축제 때마다 총독은 군중이 원하는 죄수 하나를 풀어 주는 관례가 있었다.
27:16 그 때에 [예수] 바라빠라 하는 이름난 죄수가 있었다.
27:17 사람들이 모여들자 빌라도는 그들에게 "내가 누구를 여러분에게 풀어 주기를 원하오? [예수] 바라빠요 아니면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요?" 하고 물었다.
27:18 사실 그들이 시기하여 그분을 넘겨 주었음을 그는 알았던 것이다.
27:19 그가 재판석에 앉아 있는데 그의 아내가 (사람을) 보내어 "당신은 그 의인에게 아무 상관도 하지 말아요. 내가 오늘 꿈에 그 사람 때문에 많은 고생을 했어요" 하고 전갈하였다.
27:20 그러나 대제관들과 원로들은, 바라빠를 청하고 예수는 없애 버리도록 군중들을 설득하였다.
27:21 총독이 되받아 그들에게 "내가 그 두 사람 중에서 누구를 여러분에게 풀어 주기를 원하오?" 하고 묻자 그들은 "바라빠요" 하였다.
27:22 빌라도가 그들에게 "그렇다면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는 내가 어떻게 할까요?" 하고 묻자 모두 말하기를 "그는 십자가형에 처해져야 합니다" 하였다.
27:23 그러자 빌라도가 말했다. "그가 무슨 나쁜 짓을 했단 말입니까?" 그러니 그들은 더욱 외쳐 "그는 십자가형에 처해져야 합니다" 하였다.
27:24 빌라도는, 아무런 소용도 없을 뿐더러 오히려 더욱 소동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물을 가져다가 군중 맞은쪽에서 손을 씻으며 "나는 이 피에 대해서 책임이 없소. 당신들이 알아서 하시오" 하고 말하였다.
27:25 그러자 백성이 모두 대답하여 "그의 피는 우리와 우리 자식들이 (감당할 것입니다)" 하였다.
27:26 이에 빌라도는 그들에게 바라빠를 풀어 주고 예수는 채찍으로 매질한 다음 십자가형에 처하라고 넘겨 주었다.
27:27 그 때에 총독의 군인들이 총독 관저로 예수를 데리고 가서 그분 주위에 전부대를 모았다.
27:28 그러고는 그분의 옷을 벗긴 다음 그분에게 붉은 망토를 둘러 걸치게 했다.
27:29 또한 가시나무로 관을 엮어서 그분의 머리에 얹어 놓고 그분의 오른손에는 갈대를 (들렸다). 그리고 그분 앞에 무릎꿇고 조롱하며 "유대인들의 왕, 만세!" 하고 소리질렀다.
27:30 또 그분에게 침을 뱉은 다음 갈대를 빼앗아 그분의 머리를 쳤다.
27:31 그렇게 그분을 조롱하고 나서 망토를 벗기고 그분의 겉옷을 입혔다. 그러고는 십자가형에 처하기 위해서 그분을 끌고 갔다.
27:32 그들이 나가다가 시몬이라는 키레네 사람을 만나자 그를 강요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게 하였다.
27:33 그들은 골고타라 하는 곳으로 갔는데 이는 해골터라 하는 곳이다.
27:34 그들은 쓸개를 섞은 포도주를 마시라고 예수께 드렸으나 그분은 맛만 보시고 마시려 하지 않으셨다.
27:35 그들은 예수를 십자가에 달고는 주사위를 던져 그분의 겉옷을 나누었다.
27:36 그리고 거기 앉아 그분을 지키고 있었다.
27:37 그들은 그분의 죄목을 그분 머리 위쪽에 붙여 놓았는데 "이는 유대인들의 왕 예수이다" 라고 씌어 있었다.
27:38 그 때에 그들은 예수와 함께 강도 둘을 십자가형에 처했는데 하나는 오른편에 또 하나는 왼편에 달았다.
27:39 지나가던 자들이 머리를 흔들면서 예수를 모독하여
27:40 말하기를 "성전을 헐어 버리고 사흘 안에 세우겠다던 사람아, 네가 하느님의 아들이거든 네 자신이나 구하려무나, 십자가에서 내려오려무나" 하였다.
27:41 그와같이 대제관들도 율사들과 원로들과 함께 조롱하면서 말했다.
27:42 "남들은 구했지만 자신은 구할 수 없는가보구나. 이스라엘의 왕이렷다.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보시지. 그러면 우리가 그를 믿을 터인데.
27:43 하느님을 신뢰했겠다. 하느님이 원하신다면 지금 그를 구출하시라지. 그가 '나는 하느님의 아들이다' 하고 말했으니까."
27:44 같은 식으로 그분과 함께 십자가에 달린 강도들도 그분을 모욕하였다.
27:45 열두시부터 어둠이 땅을 온통 덮어 오후 세시까지 계속되었다.
27:46 세시쯤에 예수께서는 큰 소리로 "엘리 엘리 레마 사박타니?" 하고 부르짖으셨다. 이것은 "나의 하느님, 나의 하느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 하는 말이다.
27:47 거기 서 있던 이들 가운데 몇 사람이 듣고서 "이자가 엘리야를 부르네" 하고 말했다.
27:48 그러자 곧 그들 중의 한 사람이 달려가서 해면을 가져다가 식초에 듬뿍 적신 다음 갈대 (끝)에 꽂아서 예수께 마시라고 (갖다 대었다).
27:49 나머지 사람들은 "자, 엘리야가 와서 그를 구해 주나 두고 봅시다" 하고 말했다.
27:50 그러나 예수께서는 다시 큰 소리로 외치면서 영을 떠나보내셨다.
27:51 그러자 갑자기 성전 휘장이 위에서 아래까지 두 갈래로 찢어지고 땅이 뒤흔들리며 바위들이 갈라졌다.
27:52 그런가 하면 무덤들이 열리고 잠들었던 성인들의 많은 육신들이 일으켜졌다.
27:53 예수께서 부활하신 다음에 그들은 무덤에서 나와 거룩한 도성에 들어가서 많은 사람들에게 나타났다.
27:54 백부장과 또 그와 함께 예수를 지키고 있던 이들은 지진과 그 일어난 일들을 보고 몹시 두려워하며 말했다. "참으로 이분은 하느님의 아들이었다."
27:55 거기에는 많은 여자들이 멀리서 바라보고 있었는데 그들은 갈릴래아에서부터 예수를 따르면서 그분의 시중을 들었었다.
27:56 그들 중에는 막달라 (여자) 마리아, 야고보와 요셉의 어머니 마리아, 그리고 제베대오의 아들들의 어머니가 있었다.
27:57 저녁때가 되자 아리마태아 출신의 부유한 사람이 왔는데 이름은 요셉이고 그 역시 예수의 제자였다.
27:58 이 사람이 빌라도에게 나아가서 예수의 시신을 (내달라고) 청하였다. 이에 빌라도는 내주라고 명령했다.
27:59 요셉은 그 시신을 받아 깨끗한 삼베로 싼 다음,
27:60 바위를 뚫어 만든 자기의 새 무덤에 안장하고는 무덤 입구에 큰 돌을 굴려 놓고 물러갔다.
27:61 그런데 막달라 (여자)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는 거기 묘소 맞은쪽에 앉아 있었다.
27:62 그 이튿날, 곧 준비일 다음날 대제관들과 바리사이들이 빌라도에게 몰려가서
27:63 말하였다. "주공, 그 사기꾼이 전에 살아 있을 때에 '나는 사흘 후에 일어난다' 고 말한 것을 저희가 기억하고 있습니다.
27:64 그러니 셋째 날까지 그 묘소를 단단히 지키라고 명령하십시오. 그의 제자들이 와서 그 (시체)를 훔쳐 내고는 '죽은 이들 가운데서 일으켜졌다' 고 백성에게 말하지 못하도록 말입니다. 마지막 사기는 그전 것보다 더 고약할 것입니다."
27:65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했다. "여러분에게 경비대가 있으니 물러가서 여러분이 잘 알고 있는 대로 단단히 지키시오."
27:66 그들은 가서 돌을 봉인하고 경비대로 하여금 묘소를 단단히 지키게 하였다.